+ A

Kosmos Resort opens its wings to the world : Hotel takes design cues from the nature of Ulleung Island

May 19,2018
이미지뷰
The Kosmos Resort on Ulleung Island was designed by renowned architect Kim Chan-joong, and opened in April. [KIM YONG-GWAN]
이미지뷰
Kim Chan-joong is the CEO of architecture firm The_System Lab and a professor at Kyung Hee University. [KIM YONG-GWAN]
이미지뷰
1. The Kosmos Resort was built on a cliff formed during a volcanic eruption 2.5 million years ago. 2. The Kosmos Resort has two buildings, Villa Kosmos and Villa Terre. 3. Villa Kosmos was designed so that each room has a different view of the sea. [KIM YONG-GWAN]
Two small buildings were being constructed in the Chusan area of Ulleung Island, located in the East Sea, for most of the last year. Finally, in Aprial, The Healing Stay Kosmos Resort, built by manufacturing company Kolon Glotech, officially opened its doors. The resort sits atop a cliff formed during a volcanic eruption 2.5 million years ago. From this point, people can take in the view of Ulleung Island’s finest sights - the elephant-shaped rock and the blue sea.

The resort has two unique buildings - building A, which is made to be a pool villa, and building B, which houses accommodations. From a bird’s eye view, building A looks like six different sets of wings swirling together. Building B, which holds seven different rooms, has a rough and uneven roof that gives off an animated effect. Building A is named Villa Kosmos, as in the universe and space, and building B is named Villa Terre, which symbolizes earth.

Kim Chan-joong, the architect who designed these unconventional buildings, is the CEO of architecture firm The_System Lab and a professor in the department of architecture at Kyung Hee University. The famous white office building with a wavy surface in Hannam, central Seoul, as well as the Samsung Raemian Gallery, the Yeonhui-dong Gallery and the KEB Hana Bank Renovation Project Place 1 in Samsung-dong are all Kim’s masterpieces, and he has become known globally for his unique use of curvy designs.

In 2016, the British magazine Wallpaper selected Kim as one of the top 10 in its “Architects’ Directory,” which selects 10 next-generation architects from all around the world. Kim has set a new milestone in his architecture career with the Kosmos Resort.

This resort’s goal is to become a must-see place for people to visit before they die. Kim said that “a building that does not go against nature” is the only answer.

“When I first arrived in Ulleung Island, I saw Songgot Peak and the elephant-shaped rock, and I was so mesmerized by the magical scenery that I thought it was where ‘Lord of the Rings’ was filmed,” said Kim.

Kim’s goal was to create a building with a large area that doesn’t look very big on the outside. In order for the building to be conspicuous, it must be “concentrated” rather than “spread out,” and he begun to think of a building that was rolled up.

“I thought to myself, if it’s a building that looks like the good energy has been rolled up in a single plate, it will be one that blends well into nature, and won’t keep the wind or the energy from flowing here and there.”

Another idea Professor Kim had was to “limit the view.”

“Most buildings with a scenic view tend to have a big window, much like a movie theater screen. But this panoramic view can only be enjoyed by the one or two people who have booked certain rooms. That kind of grandiose view is too overwhelming for me to take in,” said Kim.

This is also the reason why although the main window in Villa Kosmos is 6 meters (19.6 feet) high, because of its unusual wing-like shape, each room has a different view.

Kim explained, “If you want to see the complete view, you must go outside of the building. Wouldn’t it be more memorable to have a room with your very own view that no other room has? It creates curiosity as to what the view from other rooms might look like.”

With information Kim learned from studying meteorological astrology, he placed the cliff as the center of the project and calculated the sun and the moon’s movement during each of the four seasons. Kim designed the interiors of four rooms with a theme of soil, metal, water and trees for the same reason - to create a relaxing atmosphere.

“I wanted to express how space and the earth are connected. It might seem very childish, but I felt like this place needed a story. A place where a story is uncovered with the sky at its center, just like its name Kosmos,” said Kim.

The professor is known for being an experimental architect who breaks conventions by using new construction materials to reduce time and cost. A special material called ultra-high performance concrete (UHPC) was used to build the Kosmos Resort. It is a high-strength concrete that is often used for civil engineering, and because of its resilience to salinity, the material is perfect for seaside buildings.

The professor said, “If I use normal concrete, the wall must be at least 30 centimeters [11.8 inches] thick, but that would make the building bulky. With the UHPC, you can make a much thinner wall. For example, the curve on the roof of Villa Kosmos is only 12 centimeters thick. If you look at the building from the sea, it looks like a piece of white fabric has been gently placed on top of Songgot Peak.”

Kim said he didn’t want to compete with Songgot Peak by building bulky concrete structures next to it. “I thought it would be nice for people to visit a resort where they can rest and heal - a place that is gently placed at the arm of Songgot Peak. That is why I tried to design the buildings as thin and light as I could,” said Kim.

Professor Kim says building is the oldest industry in human history, and an important part of people’s lives. He believes that architecture is the first step to understanding people. Kim enjoys watching television on his days off, and also likes to sit on benches at the mall, people-watching. He says, “I observe what people these days are thinking, and what they are focused on. Architecture always begins with the people who will be living there and their story.”

BY SEO JEONG-MIN [sung.jieun@joonang.co.kr]



화산·해·달·바람 … 울릉도 250만년을 담았다

지난해 말 울릉도 추산리에 작은 건물 하나가 들어섰다. 코오롱글로텍이 세운 힐링 스테이 코스모스(KOSMOS) 리조트로 올해 4월 정식오픈을 시작했다. 250만년 전 화산폭발로 형성된 송곳바위(추산) 앞 벼랑 끝에 자리 잡은 이곳에 서면 울릉도 해양관광지로 꼽히는 코끼리 바위와 푸른 바다가 한눈에 내려다보인다.

풀빌라(1일 1팀 숙박) 형식의 A동과 펜션 형태의 B동으로 이루어진 건물인데 그 생김이 아주 독특하다. 하늘에서 보면 A동은 6개의 날개가 소용돌이치는 모양이다. 7개의 독립 객실을 가진 B동도 지붕이 울룩불룩 한 것이 생동감이 넘친다. 역시나 A동의 정식명칭은 코스모스(우주·KOSMOS·그리스 어원대로 앞글자를 K로 썼다), B동은 떼레(지구)다.

이 범상치 않은 건물을 지은 건축가는 김찬중(건축사무소 더시스템랩 대표, 경희대 건축학과) 교수다. 한남대교 북단에 유난히 눈에 띄는 흰색 곡선 건물 한남동 오피스를 비롯해 삼성 래미안 갤러리, 연희동 갤러리, 삼성동 KEB하나은행 레노베이션 프로젝트 플레이스원 등 유기적인 곡선미를 살린 건축물로 해외에서도 유명한 건축가다. 2016년에는 세계적인 디자인잡지인 영국의 월페이퍼가 전 세계 차세대 건축가 10명을 꼽는 ‘건축가 디렉토리에’도 선정됐다. 코스모스 리조트는 그의 건축 커리어에 새 방점을 찍는 작품이다.

이곳의 목표는 전 세계 누구라도 죽기 전 한 번은 꼭 와보고 싶은 ‘버킷리스트’ 리조트가 되는 것이다. 김 교수는 처음부터 ‘자연을 거스르지 않는 건물’만이 답이라고 생각했다.

“처음 울릉도에 도착해 추산과 코끼리 바위를 보는데 영화 ‘반지의 제왕’ 촬영장소인가 싶을 만큼 신비로운 경관에 압도당했죠. 이 풍광과 맞서는 크고 높은 건물이 들어서면 절대 안 되겠구나 생각했어요.”

표면적은 넓은 건물이 외형상 크게 보이지 않으면서 존재감을 가지려면 ‘펼치기’보다는 ‘응축’된 형태가 좋다고 한다. 김 교수는 ‘잘 말아놓은’ 건물을 떠올렸다고 한다.

“좋은 기운을 잘 말아서 한곳에 모아놓은 그릇 같은 건물이라면 자연 속에 잘 스며들고, 또 이쪽저쪽으로 오가는 바람과 기운을 거스르지 않을 수 있겠다 싶었죠.”


“풍경 좋은 곳의 건물들은 대부분 영화관 스크린처럼 네모반듯하고 큰 창을 내죠. 하지만 그건 그런 뷰의 방에 묵는 한두 사람만이 누릴 수 있는 욕심이죠. 그렇게 목격한 장대한 풍경은 너무 부담스러워서 내 것으로 다 담기도 어려워요.”

코스모스동 통창이 6미터의 높이를 가졌지만 6개의 날개를 말아놓은 듯한 형태 때문에 각각의 제한된 뷰를 가지는 것도 이런 이유다.

“한눈에 풍경을 보고 싶으면 건물 밖으로 나오면 되죠. 내 방에선 다른 객실에서는 볼 수 없는 나만의 풍경을 담는 게 더 기억에 남지 않을까요. 다른 방에서는 어떤 뷰가 보일까 호기심도 생기고.”

설계 시작 전, 천문기상대의 정보를 모아서 벼랑 끝을 중심으로 사계절 해와 달의 움직임을 미리 살펴본 것도 이 때문이다. 그 정보를 계량화해서 해·달·별의 괘적을 파악하고 그 신비로운 자연현상과 조우할 수 있도록 나선형의 건물을 생각한 것이다. 진정한 힐링은 오롯이 나만의 시간을 가질 때만이 얻을 수 있고, 속 깊은 대화상대인 우주와 함께 그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말이다. 4개의 방 인테리어를 각각 흙·금속·물·나무 등 4원소를 주제로 꾸민 것도 같은 이유다. 코스모스동과 떼레동이 거대한 곡선 길로 이어진 것도 그렇다.

“우주와 지구가 연결돼 있다는 걸 얘기하고 싶었어요. 아이들 생각처럼 유치하지만 이곳에는 왠지 이런 스토리들이 있어야 할 것 같았죠. 하늘을 중심으로 스토리가 펼쳐지는 곳, 코스모스답게 말이죠.”

지금까지 보면 그가 스토리와 형태의 미학만을 추구하는 낭만 건축가처럼 보이지만 꼭 그렇지만은 않다. 그는 새로운 건설 재료들을 많이 사용함으로써 시간과 비용을 절감해 ‘고정관념을 깨는’ 실험적인 건축가로 유명하다. 코스모스 리조트에 사용된 울트라 하이퍼포먼스 콘크리트(이하 UHPC)도 특별한 소재다. 토목에서 주로 사용하는 고강도의 소재인데 염분에 강해서 바닷가 건물을 짓기에는 제격이지만 건축에선 거의 사용한 예가 없다.

“일반 콘크리트를 사용하면 벽 두께가 30cm는 돼야 하는데 그럼 건물이 육중해지죠. UHPC는 그보다 훨씬 얇게 벽을 완성할 수 있는데, 예를 들어 코스모스동 지붕 부분의 커브는 두께가 12cm밖에 안 돼요. 바다에서 보면 마치 흰 천 자락 한 장이 추산 앞에 살포시 내려앉은 느낌이죠.”

그는 250만년의 시간을 살아낸 추산 앞에서 육중한 콘크리트로 맞서고 싶지 않았다고 했다. “추산의 팔에 살포시 내려앉아 쉬면서 힐링하다가 집으로 돌아갈 수 있다면 참 좋겠다 싶었죠. 그래서 최대한 가볍고 얇게 건물을 지어서 추산에게 아부 좀 했죠. 잠시 쉬었다 가겠다고.”(웃음)


김 교수는 ‘건물은 인류역사상 가장 오래된 산업이자, 인간의 생활을 담기 위한 그릇’이라고 말한다. 그래서 사람에 대한 이해에서 건축은 시작된다고 믿는다. 휴일에는 8시간씩 드라마를 보고, 대형 몰 벤치에 앉아 사람을 관찰하는 일을 즐기는 것도 이런 이유 때문이다. 인간의 일상을 연구하는 데 드라마 제작자와 대형 몰 마케터들의 아이디어를 빌리는 것이다.

“요즘 사람들이 어떤 생각을 하는지, 무엇에 몰두하고 있는지 관찰하는 거죠. 건축의 출발점은 늘 그 집에 살 사람과 그들의 이야기니까요.”

울릉도까지 짧지 않은 시간을 달려가는 여행객들의 바람은 아마도 진정한 힐링일 것이다. 김찬중 교수가 코스모스를 디자인할 때 염두에 둔 것도 딱 하나. 일상을 모두 내려놓고 자연과 에너지를 교류하며 ‘쉼’을 즐길 수 있는 공간이었다.

서정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