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

Heize is ready to write love songs : Rapper may take a break from both nature themes and breakups

May 28,2018
이미지뷰
Singer Heize, known for her melodic voice, expresses her desire to date - and to write love songs. [KIM MIN-KYU]
Singer and rapper Heize first made a name for herself when she appeared on season two of the Mnet rap competition program “Unpretty Rapstar” in 2015. Since then, Heize’s career has soared and her songs climb the charts soon after their releases. She has a schedule jam-packed with invitations to perform at events.

Heize says her experience on the second season of “Unpretty Rapstar” was much like an audition. “It was a chance for me to show my talents to my current agency, CJ E&M. If I didn’t do well at the time and didn’t have any potential, the company wouldn’t have offered to sign me,” said the singer.

The artist, who has been concentrating singlemindedly on her career, now has a new dream. She is ready to put an end to her solo life and start dating. “I distanced myself from dating because of work. I wasn’t confident in handling both at the same time. I want to stop writing breakup songs and start writing love songs,” said Heize in an interview with Ilgan Sports, an affiliate of the Korea JoongAng Daily.

The following are edited excerpts from the interview.



Q. Do you have any plans to appear on singing programs?

A. I want to. It’s something I can actually try out of all the things I haven’t done. I can’t do entertainment shows because I’m not a great talker, and I’m not that funny. But with music programs you sing, so I want to do it.



Most of your songs are about breaking up.

I write lyrics that come from my experience, so I had no choice. I exhausted all my remaining emotions from my breakup while writing “Wind.” I think this song is the last break up song I will write from experience.



Do you think your next song will be about love?

I hope it is. Now, I want to write about positive feelings while I experience a new relationship. I use my own stories in my songs, so if I release a sweet love song, it’s safe for you to ask, “Is she dating someone?”



Was there a particular moment when you decided you wanted to become a singer?

Ever since I was young, I had a hobby of writing down lyrics and adding a melody to the words. I realized I could dream of becoming a singer as a job instead of as a hobby and wanted to begin making that happen.



How did you learn to compose?

I never learned the theory of it. When people who studied music listen to my melodies, they think they’re ridiculous. Melodies come to me out of nowhere. I record it and take it to my producer Davii. When a beat is added to my voice, a song is made.



Have you ever felt embarrassed writing your own story in your songs?

I never felt embarrassed, because I knew it was going to make a great song. I even wrote lyrics about my story of obsessively holding onto someone. My agency tried to stop me from releasing “Don’t Come Back” because they thought I sounded too [desperate in my lyrics], but that’s who I am. When it comes to dating, I’m not a nonchalant person.



Is there a reason why you used nature as a concept for your albums?

I know that up until now my albums have followed a story of stars, rain and wind, but that wasn’t my intention from the beginning. People ask me “What’s the next part of nature?” but I really don’t know. My next album might be a completely different concept, or it could be the sun, which was recommended to me by my fan. I think I’ll know when I work on it.



What is hard about recording?

What’s hard is that my emotions don’t come out as much as they used to. When I was preparing for “Star” and “You, Clouds, Rain,” I would cry in the recording room, but I guess my emotions have all been consumed. I’ve probably become numb from all the breakups that have given me inspiration.



Don’t you get lonely?

I think I especially feel it these days. I also feel regret for the relationships that have come and gone and people I could have grown closer to if I tried harder. Other than people I’ve known for a while, I’m not close to any celebrities.



What are your thoughts on publicly opening up about your relationships?

I don’t want to date a celebrity. The best would be someone working in the same business, excluding celebrities - someone who can understand my work. I kind of prefer a timid person rather than someone who is very outgoing.



Can you describe your ideal man?

I like a person who is devoted to one person, like I am.


BY HWANG JEE-YOUNG [sung.jieun@joongang.co.kr]



헤이즈 ”’저별’ 녹음하다 눈물, 표절설 억울해”

노래만 내면 음원차트 1위를 찍는다. 방송 활동을 하지 않아도 음악 순위프로그램 1위 트로피가 따라온다. 행사 스케줄은 소화하기 바쁘고 화보·광고 등 각종 러브콜도 끊임이 없다. 누군가에겐 이루고 싶은 평생의 목표로 남겠지만 헤이즈(본명 장다혜·28)에겐 익숙한 현실이다. 무명 래퍼였던 헤이즈는 2015년 Mnet ’언프리티 랩스타2’ 출연을 기점으로 180도 달라진 삶을 살고 있다. 그는 "’언프리티 랩스타2’는 저에게 오디션 그 자체였어요. 지금 회사인 CJ E&M에 나를 보여주는 과정이었죠. 그때 내가 잘 못하고 가능성도 없었다면 회사에서 계약하자는 말도 하지 않았을 테니까요"라고 말했다.

일에만 몰두해온 헤이즈는 최근 새로운 꿈이 생겼다. 2년 솔로 생활을 청산하고 이제는 연애를 하고 싶단다. "일을 한다고 연애를 멀리 해왔어요. 둘다 잘 해낼 자신이 없더라고요. 이별 가사는 그만 쓰고 사랑 이야기를 써보고 싶어요. 일과 사랑을 다 잡을 자신은 없는데 큰일이에요. 과연 내년 시상식에도 참석할 수 있을까 하는 걱정이 들어요"라고 웃었다.

-음악방송 출연 계획은 없나요.
"나가보고 싶어요. 제가 해보지 않은 일들 중에 도전할 수 있는 일이에요. 예능은 말도 잘 못하고 재미도 없는 편이라서 할 수 없을 것 같은데, 음악프로그램은 노래하는 거니까 하고 싶어요."

-이별 노래들이 대부분이죠.
"경험담을 가사로 쓰다보니까 그럴 수밖에 없더라고요. ’바람’에서 제 남은 이별 감정을 탈탈 털었어요. 제가 경험한 이별 가사로는 마지막이 될 것 같아요.”

-다음 컴백은 사랑 노래일까요.
"그랬으면 좋겠어요. 이제는 새로운 연애를 하면서 좋은 감정들을 써내려가고 싶어요. 저는 노래에 제 이야기를 담으니까 제가 달달한 노래를 낸다면 ’혹시 연애하나?’ 의심하셔도 좋을 것 같아요. 하하."

-가수가 되겠다고 마음 먹은 계기가 있었나요.
"어렸을 때부터 가사를 쓰고 그 가사에 멜로디를 붙여 흥얼거리는 게 취미였어요. 나도 취미가 아니라 직업으로서 가수를 꿈꿀 수 있다는 걸 알게 됐고, 본격적으로 하고 싶은 마음이 들더라고요."

-작곡법을 따로 배웠나요.
"저는 이론적으로 배운 적은 없어요. 음악을 공부한 사람이 제 멜로디를 들으면 말도 안 되는 진행이라고 해요. 저는 멜로디가 허공에 떠올라요. 그걸 녹음해서 프로듀서인 다비에게 가져가는 방식이죠. 제 목소리에 비트를 넣어가며 노래가 완성되고요."

-자기 이야기를 가사로 쓰면서 창피한 적은 없었나요.
"좋은 곡을 위해서니까 창피하다고 느끼지 않아요. 정말 구질구질하게 집착했던 이야기까지 가사로 다 썼어요. ’돌아오지마’는 회사에서 너무 쿨하지 못한 것 아니냐고 말리기도 했는데, 그게 제 모습인 걸 어떡해요. 저는 연애할 때 쿨하지 못한 사람이 맞아요."

-자연을 소재로 앨범을 내는 이유가 있나요.
"별, 비, 바람까지 자연으로 스토리가 이어지고 있지만 처음부터 의도한 건 아니었어요. 사람들이 ’다음 자연은 뭐냐’고 하시는데 진짜 모르겠어요. 전혀 다른 뜻밖의 소재가 될 수도 있고요, 팬 분들이 추천해준 태양이 될 수도 있죠. 작업을 해봐야 알 것 같아요."

-녹음할 때 힘든 점은 없나요.
"감정이 점점 안 나와서 힘들어요. ’저별’이나 ’비도 오고 그래서’ 앨범 준비할 땐 녹음실에서 울기도 했는데 이제는 감정이 다 소모됐나봐요. 그동안 영감이 되었던 이별들에 제가 무뎌진 거겠죠."

-외롭진 않나요.
"요즘 부쩍 느끼고 있어요. 스쳐간 인연도 많고 제가 좀더 노력했으면 친해졌을 사람도 있었을 텐데하는 아쉬움도 들고요. 전부터 알고 지낸 사이말고는 친한 연예인이 없어요."
-공개연애할 생각은 없나요.
"연예인은 만나고 싶지 않아요. 업계에 종사하면서 제 일을 이해해줄 수 있는 사람이 가장 좋은데 연예인은 제외예요. 사교성이 뛰어난 사람 보다는 주변 사람들을 챙기고 어떻게 보면 소심한 스타일이 좋아요."

-대시를 받은 경험은요.
"솔직히 말하면 2016년에는 조금 있었어요. 찔러 보는 사람이 진짜 많았거든요. 철벽을 치고 일을 택했죠. 오래 한 사람을 못 잊은 것도 크게 작용하겠지만 이제 막 이름을 알릴 때라 일이 중요했어요. 이제는 연애하고 싶은데 흔하다는 썸조차 없네요."

-구체적인 이상형을 말해본다면요.
"노력하지 않아도 잘 통하는 사람이요. 억지로 맞추려고 안 해도, 정적이 흘러도 어색하지 않은 사람이 있잖아요. 첫눈에 반하진 않고 오래 보면서 알아가다가 만나는 성격이에요. 그리고 저처럼 일편단심인 사람이 좋아요."

황지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