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

How Shinhwa keeps it together : They’re the oldest extant K-pop group, and they’re not done yet

June 04,2018
이미지뷰
Members of Shinhwa pose for a photo shoot at the offices of Ilgan Sports, an affiliate of the Korea JoongAng Daily, on May 29. Shinhwa is the oldest surviving idol group in Korea and celebrates its 20th anniversary this year. From left are members Shin Hye-sung, Jun Jin, Lee Min-woo, Kim Dong-wan, Andy Lee and Eric Mun, the group’s leader. [ILGAN SPORTS]
이미지뷰
A photo of Shinhwa from the group’s debut in 1998. From left are Andy Lee, Jun Jin, Shin Hye-sung, Lee Min-woo, Kim Dong-wan and Eric Mun. [ILGAN SPORTS]
K-pop groups come and go, but some last through the years. Shinhwa is one of them.

The six-man band debuted in 1998 and is the oldest Korean idol group to have survived in its entirety with the same members. In their 20 years together, they have released 13 albums - the latest was in January 2017. With hits like “Wild Eyes,” “Perfect Man” and “I Pray 4 U,” Shinhwa has left an indelible mark on the K-pop industry, and they’re not finished yet.

Ilgan Sports, an affiliate of the Korea JoongAng Daily, interviewed the members of Shinhwa on May 29, the day that the group bought the rights to the Shinhwa name and became the first K-pop group to do so. The members debuted under SM Entertainment, separated from the agency in 2003 and worked with a different agency until 2011 when they founded their own group, Shinhwa Company.

Below are edited excerpts from the interview with Shinhwa’s members - Eric Mun, the leader, Lee Min-woo, Kim Dong-wan, Shin Hye-sung, Jun Jin and Andy Lee.



Q. This year marks Shinhwa’s 20th anniversary. What are your thoughts on that?

A. Jun Jin
: We all feel the same, so we’ll let Hye-sung do the talking.

Hye-sung: We never thought that the six of us would be singing together for 20 years. When we were in our early or mid-20s, if someone asked us what we thought we would be doing 10 years later, we’d say, “We don’t know.” But now it’s been 20 years, and we’re really pleased because we feel like we’ve kept ourselves together through these 20 years with our fans. It’s something to celebrate.



You’re the oldest idol group and one that hasn’t had any changes to its members. What do you think lies at the center of your teamwork?

Jun Jin
: When we have a problem, we try to solve it immediately. We have a different person leading the others at different times, which has made it even better. A member will take care of another one day, and a different member will take care of them and vice versa.

Hye-sung: We all have really different personalities, and I think that has actually worked really well, like cogwheels.

Eric: When Andy, Min-woo and I were on an episode of “Law of the Jungle,” Byung-man [the host] told us that he’d kept a close eye on us since there are no other idols as old as we are. He found it interesting how we would take care of each other even without saying much. For instance, if I was taking something out of a bag, Andy would come and put sunscreen on my skin. We know what we need just by looking at each other.



What was your happiest moment in your 20 years together?

Min-woo
: I believe we all agree on this. We won our first prize on a music program with the album “T.O.P.” We didn’t get a win from our first album, but we did with our second. I can still clearly recall that moment. We went back to our dorm and toasted in celebration. It got us going after that.



You’re also famous for being very playful around each other. What are some moments you can think of?

Andy
: Eric’s the best. Once, when we were living together in a dorm, I was playing games on my computer, and there was a balcony outside the room. He was standing out there staring at me for about an hour. I felt something was odd, looked up and saw him there. I was frightened to my wits.

Eric: I once hid in the bathtub when Hye-sung was taking care of his business, and when I poked my head out, he jumped to the ceiling from the toilet seat.



What’s the hardest song to perform?

Min-woo
: “Wedding” is definitely the hardest. “Wild Eyes” is also hard.

Hye-sung: Min-woo used to run around when doing “Wild Eyes,” and he still does that. I used to think he was cool and doing a good job, but now when I see him do that, I think, “Don’t fall or you’ll get hurt.”



People used to be judgmental about singers becoming actors. How did you overcome that prejudice? Do you think you are going in the right direction as an actor?

Eric
: I’m a singer-turned-actor, but Dong-wan is an actor-turned-singer. There are a lot of singers who go into acting now, but there weren’t so many when we started acting. There were a lot of negative reactions, but I think there is the fact that I went into acting without time to fully prepare myself for it.

Dong-wan: Looking back, I feel like I did well in Shinhwa but not so much as an actor. To be honest, I had some second thoughts.



A lot of first-generation idols from the 1990s are coming together to perform. What are your thoughts on that?

Min-woo
: It’s really nice to see. A choreographer who used to work with us, Sechs Kies and Fin.K.L. once told us that it would be so much fun for Shinhwa, G.O.D., H.O.T., Sechs Kies, Fin.K.L. and S.E.S. to all come together and perform a festival over a few days. I think it would really be fun.

Eric: It would be fun to watch the rivalry between fans. It’s not so much the case these days since there are so many idol groups, but back in our most active days, each group used to have its own fan base, and that relationship was really fun. The rivalry between fans was amazing. If we get to see that and perform, it will be really fun.

Dong-wan: If there’s anyone who would like to make such an investment, contact us any time (laughs).



What do you like to be called?

Min-woo
: People call us legends a lot because we’ve been together for so long, and I’m really grateful for the “idol legend” title. We want to be Shinhwa because that name has become legendary in K-pop history after 20 years. Besides, the word legend goes so well with Shinhwa. (Shinhwa means “myth” in Korean.)

Andy: I go mountain climbing a lot. There’s an old tree there, and trees grow more spectacular with time. I hope Shinhwa becomes such a group, which grows more amazing and deeper with each year.



What is Shinhwa to you all?

Hye-sung
: It is my family and my heart.

Min-woo: Shinhwa is my heart. It was back then, and it is now. It will always be beating.

Eric: Shinhwa is Shinhwa. I hope that explains it all.

BY KIM YEON-JI [yoon.soyeon@joongang.co.kr]


신화 ”팬들과 지켜 온 데뷔 20주년, 경사 났네”

그룹 신화가 스무 살 생일을 맞았다. 데뷔 20주년이다. 신화는 1998년에 데뷔해 20년 동안 정규 앨범 13장을 발표했다. 강산이 두 번 변하는 동안 많은 우여곡절 속에서도 신화라는 이름을 지켜 냈고 데뷔곡 '해결사'를 시작으로 수 많은 히트곡을 발표하며 뜨거운 사랑을 받았다.
단 한 차례의 멤버 교체 없이 20년을 꾸준히 활동하고 있는 '현재진행형' 최장수 아이돌 그룹 신화. 아이돌 7년 차 징크스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해체하거나 멤버가 탈퇴하는 그룹이 많기 때문에 신화 20주년의 가치는 더욱 빛난다.

20주년을 더욱 의미 있게 팬들과 자축하기 위해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는 신화를 어렵게 취중토크 자리에 앉혔다. 마침 취중토크를 진행한 날은 신화가 신화의 상표권을 완벽하게 찾은 '신복절(팬들이 상표권 소송이 마무리된 날을 기념해 신화와 광복절을 합성해 신복절이라고 부른다. 매년 5월 29일)'이라 더욱 뜻깊었다.

- 올해 데뷔 20주년이에요. 소감을 얘기해 주세요.
전진= "다 똑같은 마음이니까 혜성이 형이 대표로 하죠."
혜성= "어릴 땐 20년 동안 무대에서 여섯 명이 다 같이 노래할 거라고 상상을 못 했어요. 20대 초반 때나 중반 때도 '10년 뒤에 뭐 할 것 같아요'라고 누가 물어보면 '뭐 할지 모르겠다'고 답했어요. 근데 벌써 20년이네요. 이 20년을 팬들과 함께 지켜 온 것 같아서 좋아요. 경사입니다. 경사."

- 멤버 교체 한 번 없는 최장수 아이돌이에요. 20년을 지켜 온 팀워크에 비결은 뭔가요.
전진= "우리는 어떤 문제가 생기면 바로 푸는 편이에요. 또 심적으로 다른 멤버들을 리드해 주는 멤버들의 타이밍이 다른 것 같아요. 그게 더 좋았던 것 같아요. 어느 때엔 어떤 멤버가 다른 멤버를 챙기고, 또 어느 때엔 다른 멤버가 챙겨 줘요."
혜성= "멤버들이 성격이 다 달라서 오히려 그게 톱니바퀴 맞듯이 잘 맞았던 것 같아요."
에릭= "앤디하고 민우하고 SBS '정글의 법칙' 촬영을 갔는데 (김)병만이 형이 이렇게 오래된 아이돌이 없지 않냐며 신기해하면서 우리를 계속 지켜봤대요. 근데 방송할 때나 안 할 때나 말을 안 해도 서로 챙겨 주고 통하는 게 신기했대요. 예를 들어 내가 배낭에서 칼을 꺼내고 있으면 앤디가 옆에 와서 선크림을 발라 주고 그러는 게 신기했다고 하더라고요. 눈빛만 봐도 이제 서로 뭘 원하는지 다 아는 것 같아요."

- 지난 활동 기간 20년 중 가장 행복했고 기뻤던 순간은 언제였나요.
민우= "같은 마음일 것 같은데요. 음악 방송에서 'T.O.P.'로 처음 1위를 했을 때요. 이왕 일을 했으니까 1위를 해 보자는 게 있었는데 1집 때는 못 했고, 2집 때 처음 1위를 했어요. 그때 그 순간이 아직도 생생해요. 그땐 숙소에서 생활할 때였는데 자축의 의미로 숙소로 돌아가서 건배도 제의하고, 그랬던 기억이 나네요. 그 원동력으로 더 열심히 했던 것 같아요."

- 신화하면 '장난' 에피소드를 빼놓을 수 없죠.
앤디= "에릭 형이 대박이죠. 숙소에서 생활할 때 방에서 컴퓨터게임을 하고 있었는데 방과 연결된 베란다 유리문 밖에서 나를 한 시간 동안 보면서 기다린 적이 있어요. 느낌이 이상해서 봤는데 에릭 형 때문에 진짜 기겁했죠."
에릭= "(웃음) 혜성이는 나 때문에 공중 부양을 한 번 했죠. 숙소에서 큰 일을 보고 있을 때 내가 욕조에 숨어 있다가 얼굴만 빼꼼 내미니까 앉아 있던 상태에서 천장까지 점프하던데요."

- 신화 노래 중에 가장 무대에서 소화하기 힘든 곡은 뭔가요.
민우= "'너의 결혼식'이 제일 힘들죠. '와일드 아이즈'도 힘들어요."
혜성= "민우는 예전이나 지금이나 '와일드 아이즈' 때 뛰어다녀요. 예전엔 그 모습을 보고 그냥 '멋있네. 잘했네'라는 생각이 들었는데 지금은 '넘어지면 안 되는데. 다치면 안 되는데'라는 생각이 먼저 들어요."

- 예전엔 아이돌 출신이 연기한다고 하면 색안경을 끼고 보는 시선이 많았어요. 어떻게 극복했고, 연기자로서 원하는 방향대로 걸어가고 있는 것 같나요.
에릭= "난 가수 출신 연기자지만 동완이는 연기자 출신 가수예요. 동완이는 나보다 그런 말을 많이 듣지 않았던 것 같아요. 지금은 워낙 가수 출신 연기자가 많지만 우리가 활동했을 때는 지금처럼 많지 않았어요. 가수 출신 연기자라는 점에 안 좋은 시선이 있었던 것도 맞지만 그만큼 준비가 안 된 상태에서 작품에 들어간 것도 있었던 것 같아요. 연기 활동을 하면서 신화라는 이름을 이용하고 싶지 않아서 본명인 문정혁으로 활동했어요. 근데 그것도 지나고 보니까 교만한 생각이었던 것 같아요. 그땐 내가 주인공이든 주•조연이든 연기자로서 극을 책임지고 이끌어야 한다는 생각이 강해서 더 그렇게 행동하기도 했어요. 근데 지금은 그냥 편안한 마음으로 연기하는 것 같아요."
동완= "돌아보면 신화로서 잘 살았다는 생각이 드는데 연기자로서는 모르겠어요. 솔직히 말하면 아쉬움도 있어요."

- 1990년대 때 같이 데뷔했던 아이돌 1세대들이 재결합하는 것을 보며 어떤 생각을 했나요.
민우= "보기에 좋죠. 예전에 젝키•핑클 또 우리 안무를 다 짠 분이 있어요. 우리에겐 드림콘서트의 향수가 있거든요. 그 형이 어느 날 신화•god•H.O.T.•젝키•핑클•S.E.S. 다 모여서 며칠 동안 주경기장에서 축제처럼 공연하면 재밌을 것 같다고 하더라고요. 진짜 재밌을 것 같아요."
에릭= "그 공연의 포인트는 팬들의 기 싸움이죠. 요즘엔 아이돌이 많아서 그러지 않는 것 같은데 우리가 활동했을 때는 정확하게 각 그룹에 라이벌 관계가 있었어요. 그때 팬들의 기 싸움이 엄청났죠. 다시 그런 걸 하면서 공연하면 재밌을 것 같아요."
동완= "이 기사를 보고 공연에 투자하려는 분이 있다면 언제든지 연락해 주시면 좋겠네요.(웃음)"

- 얻고 싶은 타이틀이 있나요.
민우= "오래 활동해서 '전설'이라는 말을 해 주는데 지금은 '아이돌의 전설'이라는 말 자체가 고맙더라고요. 20주년이라는 시간을 달려와서 대한민국 아이돌의 전설이 된 신화가 되고 싶어요. 신화랑 전설이라는 단어가 잘 어울리잖아요."
앤디= "산에 자주 가는데요. 거기엔 오래된 나무가 있어요. 나무는 시간이 지날수록 멋있어지잖아요. 신화도 시간이 지날수록 멋있어지고 깊은 향기가 나는 그룹이 되면 좋겠어요."

- 신화에 신화란.
혜성= "가족이고 심장이죠."
민우= "신화는 심장이다. 예전에도 그랬고 지금도 그렇고 앞으로 계속 뛰고 있는 존재예요."
에릭= "신화는 신화다. 그 한마디로 모든 게 설명되면 좋겠어요."

김연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