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

Korea-only experiences thrive : While tour biz suffered after Thaad, tourism start-ups succeeded

June 19,2018
이미지뷰
Top: American travelers to Korea take part in a DMZ Spy Tour. Above: A K-pop fan from France records his favorite K-pop songs at King Studio, where anyone can pretend they are K-pop stars recording an album. [DMZ SPY TOUR, KING STUDIO]
More and more, travelers are looking for unique experiences that can only take place in the locations they are visiting while on vacation.

In Korea, travelers are flocking to new experiences such as recording in a music studio like a K-pop star, walking around the demilitarized zone between North and South Korea like a spy in the movies or trying out Seoul’s famously speedy delivery service while they visit.

Some newly launched start-ups are pioneering new travel experiences for foreign visitors looking to learn the ins and outs of Korea. To survive in a competitive market with other tour agencies and programs, some have chosen to be more creative than others with the programs they offer instead of just simply lowering the prices.



Sing like a K-pop star

King Studio promotes itself as the go-to recording studio for K-pop stars such as Park Hyo-shin and Seo In-guk. Run by the production company Musicking, the studio in Apgujeong-dong, southern Seoul, is attracting many foreign travelers looking to fulfill their dream of recording their favorite K-pop tunes in a professional setting. Visitors range from tourists and businesspeople to singers with a dream of becoming K-pop stars themselves.

“We can book up to six recordings a day, and at least four sessions are always booked, even on weekdays,” said Roh Gwang-gyun, CEO of King Studio. The package includes a verse-by-verse recording session with a producer, followed by editing and publishing.

Prices start at 118,000 won ($107) for a simple recording session, but you can pay for more. You can also get your hair and make-up done, put on a costume to look like a K-pop star on stage and even record a music video of your own. These options run the gamut and run up to nearly three million won.

King Studio first began offering its service in October 2016, only a few months before China’s ban on group travel to Korea due to tensions with the employment of the terminal high altitude area defense system in Korea, also known as Thaad.

Although many of the tour companies that target Chinese travelers suffered, King Studio barely faced any business difficulties. Its main target is avid K-pop fans from Taiwan and Japan, and about 60 percent of its sales come from the recording sessions.

“Our most premium package last year was the 990,000 won package. Thanks to our success, we are introducing a 2.99 million won package this year,” said Roh.

“We’re even signing a memorandum of understanding with a Japanese tourism agency to attract more Japanese tourists.”



Run like a spy, or a delivery man

DMZ Spy Tour is a start-up that promotes Korea’s status as the world’s last remaining divided nation to its advantage. The main motif of their tour is an incident that occurred on Jan. 21, 1968: a failed raid into the Blue House by North Korean agents to assassinate the then-president Park Chung Hee. Offering an itinerary that also includes tours of the Imjingak pavilion in Paju, Gyeonggi, the demilitarized zone and the Yongsan War Memorial, the business has enjoyed a 300 percent annual increase since opening in 2014. With 12 English-speaking tour guides knowledgeable in both inter-Korean relations and military affairs, the firm has received positive reviews for their thorough explanations.

“With inter-Korean relations getting more international attention, we are getting more inquiries from Koreans as well,” said Lee Gyeong-yun, CEO of DMZ Spy Tour, adding that, despite the international popularity of its service, it has not always appealed to local Koreans. Americans make up 60 percent of sales, with a good number of Britons and other Europeans, Lee said.

“To provide such a program requires authorization from the Ministry of Defense and comprehensive training for tour guides in advance. With such high barriers to entry, it is not an exaggeration to say that only we can offer such a service,” said Lee.

Utilizing Korea’s highly advanced delivery services and a well-established telecommunication infrastructure, tourist start-ups specializing in IT are also starting to pop up. For example, i-Trip provides a service called SafeX that safeguards and transports travelers’ luggage from the airport to their accommodations. With the service’s branch stations in Gimpo Airport and Hongik University Station in western Seoul and Seoul Station in central Seoul, users can simply register their luggage online and track its whereabouts.



Stay competitive

With the Chinese government toning down on Thaad-related retaliatory measures, many businesses are introducing travel packages to meet Chinese tourists’ demands. These packages are sold for shockingly low prices and the deficit is evened out with sales of various incentives; a phenomenon seen by many to damage the overall quality of the Korean tourism industry.

Although such sales have been in the travel industry, the most popular start-ups in the scene do not rely on specific countries’ tourists for their revenues nor try to make their most attractive quality their low prices. This decision minimized the damage to companies by components beyond their control, such as the deterioration of Sino-Korean relations or any other politically impacted issues.

With such unique services offered by King Studio and others, it is no surprise then that firms identified as “venture companies,” or start-ups, by the Korea Tourism Organization have a high chance of remaining in business after five years, contrasted by the survival rate of 27 percent for all start-ups out there.

“Start-ups that had provided or offered content only accessible in Korea had a higher probability of surviving the impact of Thaad, and they also improved the overall competitiveness of the Korean tourism industry,” says Ham Gyeong-jun, chief of the tourism organization’s tourism enterprises support department.

Understandably, not all start-ups succeed. While a lack of knowledge and connections drive many start-ups to bankruptcy, the bigger problem is the widespread imitation within the industry. Companies are quick to copy each other’s products, ultimately making it difficult for all to survive in the industry. The number of newly established hanbok (traditional Korean garments) rental businesses around the royal palace would be a relevant example. “With similar companies popping up in such a short a period of time, even companies that were doing well are experiencing difficulties,” said Yoon Ji-hwan, a professor at Kyung Hee University’s college of hotel and tourism management.

BY JEON YOUNG-SEON [estyle@joongang.co.kr]


K팝 녹음•DMZ 체험 외국인 북적 … 관광벤처 튀어야 산다

“서인국 박효신이 녹음한 스튜디오에서 K팝 스타처럼 노래해보세요”

킹스튜디오 홈페이지에 접속하면 영어로 이런 안내문이 뜬다. 서울 압구정역 인근에 있는 음악 전문 업체, 뮤직킹이 운영하는 이 스튜디오는 국내 내로라하는 가수들이 음반 작업을 하는 곳이다. 하지만 요즘은 외국인 관광객의 발걸음이 더 잦다. K팝에 빠진 외국인이 좋아하는 노래를 프로 가수처럼 녹음해보는 ‘로망’을 실현해보기 위해 찾기 때문이다. 체험객은 일반 관광객에서부터 출장 중 잠깐 짬을 낸 출장자, 한류 스타일의 가수를 꿈꾸는 지망생까지 다양하다. 킹스튜디오 관계자는 “하루에 수용할 수 있는 한도가 최대 6건인데 평일에도 4건 이상은 예약이 돼 있다”고 말했다.

체험자는 녹음실에서 진짜 가수처럼 제작자의 지휘로 한 소절씩 부르면서 자신이 낼 수 있는 최고의 소리를 끌어낸다. 이후 후반 작업을 거치면 그럴듯한 음원이 완성된다. 이용 가격은 1시간짜리 골드 상품(11만8000~17만8000원)부터 녹음을 한 뒤 머리부터 발끝까지 한류 스타처럼 꾸미고 뮤직비디오까지 제작하는 299만원 상당의 노블레스 상품까지 다양하다.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 체계 배치에 대한 보복 조치로 내려진 한한령(限韓令)이 풀리면서 유커(遊客)가 조금씩 돌아오고 있다. 반가운 소식이지만 동시에 덤핑 여행 상품이 다시 기승을 부리면서 한국 관광산업의 체력을 갉아먹는다는 지적도 나온다. 덤핑 여행 상품은 여비에도 미치지 못하는 가격의 여행 상품을 판 뒤 각종 인센티브로 부족분을 챙긴다. 한국 관광 산업의 체질을 악화하는 대표적 요인으로 지적된다.

이런 가운데도 톡톡 튀는 콘텐트를 앞세운 관광 벤처 기업들이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한국에서만 가능한 체험을 찾아내 상품화한 경우 경쟁력이 막강하다. 킹스튜디오는 지난해 초 사드 한파가 닥치기 직전인 2016년 10월 서비스를 시작했다. 하지만 사업에는 전혀 영향이 없었다. 주요 고객층이 중국 단체 관광객이 아닌 대만과 일본의 열성 한류 팬이기 때문이다. 이미 이 업체 매출의 60%는 외국인 관광객 녹음 서비스에서 발생한다. 노광균 뮤직킹 대표는 “지난해는 99만원 상품이 가장 고가의 상품이었는데 반응이 좋아 올해 299만원짜리 프로그램을 신설했다”며 “최근 일본 관광업체와 양해각서(MOU)를 맺어 본격적으로 일본 관광객을 유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5년차 관광벤처 생존율 61%로 높아
‘잘 나가는 관광벤처’의 가장 큰 특징은 특정 국가 편중이 없다는 점이다. 한•중 관계 악화와 같은 외부 요인에 갑자기 손님이 끊어질 위험부담을 최소화했다. 한국 관광공사에 관광벤처로 선정된 업체는 창업 5년 차 생존율이 61%로 꽤 높은 편이다. 일반 벤처기업의 경우 5년 차에 생존한 비율은 27% 남짓이다. 한국관광공사 함경준 관광기업지원 실장은 “한국에서만 보여줄 수 있는 콘텐트를 제공하거나 체험을 제안한 관광 벤처는 사드 한파 영향을 받지 않아 살아남을 확률이 높았고 국가 관광 경쟁력도 키우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보여 주었다”고 설명했다.

‘DMZ 스파이 투어’는 한국이 세계 유일의 분단국가인 점을 내세워 승승장구하고 있다. 이 관광벤처는 1968년 김신조 청와대 침투 사건을 모티브로 투어를 구성해 메인 상품으로 팔고 있다. 체험자의 숙소에서 출발해 임진각~비무장지대~청와대 인근 전투 기념비~용산 전쟁기념관으로 이어지는 코스의 이용료는 1인당 158달러(약 17만원)에 달한다. 2014년 사업 시작 이래 매년 300%씩 이용자 수가 증가해 지난해는 외국인 관광객 약 3000명이 이용했다.

인기 비결은 지구 그 어디에서도 할 수 없는 경험이라는 사실을 강조한 것이다. 유창한 영어를 구사하는 것은 물론 남북 관계, 군사 문제에 정통한 가이드 12명을 전속으로 쓰고 있는 점도 이 업체의 자랑이다. 상세한 설명으로 글로벌 여행 정보 사이트 트립어드바이저에서 평점도 좋다.

DMZ 스파이 투어의 이경윤 대표는 “프로그램 이용자의 60%는 미국인이고 영국 등 유럽에서도 많이 온다”며 “최근 남북 관계에 세계 이목이 쏠리면서 국내에서도 문의가 급증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같은 프로그램을 운영하려고 해도 국방부의 허가가 필요하고 가이드 교육을 철저히 해야 하는 등 진입 장벽이 있어 우리만 할 수 있는 서비스라고 봐도 무방하다”고 덧붙였다.

공항서 숙소로 짐 배송 IT 벤처도
정보기술(IT) 기반 관광 벤처도 활약 중이다. 공항에 도착하자마자 여행을 시작하고 싶어하는 관광객을 위해 공항에서 짐을 숙소로 배송해주거나 보관해주는 서비스 ‘세이팩스’를 운영하는 아이트립도 이 중 하나다. 2013년 창업한 이 업체는 인천공항 외에도 김포공항, 서울역과 홍대 입구역에 센터를 두고 성업 중이다. 여행객 입장에서 도착과 동시에 온라인이나 현장에서 짐을 접수하고 가볍게 관광을 시작할 수 있다. 온라인으로 짐의 위치를 확인할 수 있어 편리하다. 세계에서 가장 빠른 통신 인프라와 고도로 발달된 택배서비스가 만나 실현 가능한 서비스다.

물론 모든 관광벤처가 성과가 좋은 것은 아니다. ‘여행을 많이 해서 잘 안다’고 생각하면서 쉽게 창업하지만, 여행업계에 대한 지식이나 인맥이 없어 실패하는 사례도 상당하다. 더 큰 문제는 고질적인 베끼기다. 잘된다 싶은 아이템이 나오면 너도 나도 뛰어들어 공멸하는 것이다. 서울 경복궁 등 고궁 인근에서 한복 빌려주는 서비스 업체의 난립과 저가 경쟁이 가장 최신의 사례다. 관광벤처포럼 윤지환 회장(경희대 호텔관광대학교수)은 “유사업체가 난립하면서 잘 운영하던 곳도 어려움을 겪게 된다”며 “이 과정에서 일부 업체는 국적 불명의 저가 옷을 빌려 주는 등 한복 체험의 만족도를 낮추는 부작용이 생기고 있다”고 말했다.

전영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