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

Korea’s wetlands are home to the country’s rare plant and animal species

June 20,2018
이미지뷰
1. The Upo Wetland in Changnyeong County, South Gyeongsang, is the largest wetland in the country. 2. The Doowoong Wetland in Taean County is home to the endangered Seoul pond frog. 3. The Muan mudflat, made up of red clay and sand dunes, was the country’s first protected coastal wetland in 2001. 4. The Ungok Wetland in Gochang County, North Jeolla, used to be an abandoned farmland. 5. The Jeju 1100 Altitude Wetland is a natural garden created over centuries. [JOONGANG ILBO, KOREA TOURISM ORGANIZATION]
June is the ideal time to visit the lush, green wetlands across the country as it is warm enough to enjoy the natural surroundings, but not scorching hot yet.

The Ramsar wetlands are internationally recognized and preserved wetlands that are home to waterfowls and rare plant and animal species that must be protected. Along with the famous Dragon Swamp in Mount Daeam, Gangwon, the Korea Tourism Organization has chosen five great wetlands to visit across the country.



Upo Wetland

The biggest wetland in Korea is the Upo Wetland in Changnyeong County, South Gyeongsang. This wetland, which is as big as 210 soccer fields put together, is home to over 1,000 different species. The wetland was registered as a wetland preserve at the Ramsar Convention on March 2, 1998. The Upo Wetland has a path that stretches 8.7 kilometers (5.4 miles) for visitors to use while looking around the area. There are many trails to choose from, and they range in length from as short as 30 minutes to three and a half hours. Visitors can also rent bikes there.



Doowoong Wetland

The Doowoong Wetland in Taean County, South Chungcheong, may seem like an unspectacular reservoir, but it plays a significant role as the wetland of the coastal sand dunes in Sindu-ri. The underground water of the sand dunes connect to the bottom of the Doowoong Wetland, so if the wetland is contaminated, the coastal sand dune is also affected. The wetland’s topography and the fact that it is home to many rare animal and plant species made this place worthy of being designated a Ramsar wetland in 2007. The Seoul pond frog, which is the wetland’s mascot, is an endangered species that can be found there, and their croaks can be heard from late May to mid-June. One interesting insect visitors must see are the antlions. These insects make traps in the sand to prey on ants and other insects.



Red Muan mudflat

The Muan mudflat in South Jeolla is extensive and fertile. This mudflat is tinged with red because of its red clay. The Muan mudflat is made up of red clay and sand dunes, and became Korea’s first protected coastal wetland in 2001. It is not only Ramsar wetland No. 1732, but also the first provincial mudflat park. The mudflat is the habitat for species like the milky fiddler crab and waterfowls. At the center of Muan mudflat, there is Muan Mudflat Land, a place where people can learn the significance of mudflats and meet the diverse plant and animal species that live there.



Ungok Wetland

The Ungok Wetland in Gochang County, North Jeolla is a place where people can see nature’s mysterious power of restoration. This location used to be an abandoned farmland, but 30 years later, the land was amazingly revived. The clogged land was covered with water, which eventually created a restored ecosystem. In April 2011, the land was chosen as a Ramsar wetland. Endangered species such as otters and wildcats pass through reed fields to catch fish, and they mark their territory with their excrement. Around 860 different kinds of plant and animal species inhabit the Ungok Wetland.



The Jeju 1100 Altitude Wetland

The Jeju 1100 Altitude Wetland, which was designated a Ramsar wetland in 2009, is a garden made by nature itself. It may be rough to walk through due to its mix of meadows, wetlands, rocks and thick forests, but it is also home to incredible scenery that is hard to find anywhere else. The wetland is known for its many islands. Jeju is also home to the Camellia Hill Wetland, which is the island’s fourth Ramsar wetland.


BY CHOI SEUNG-PYO [sung.jieun@joongang.co.kr]


생명 머금은 자연의 힘, 국내 람사르 습지 6곳

본격적인 무더위가 닥치지 않은 6월은 습지를 찾아가기 좋을 때다. 신록 우거진 숲과 온갖 생명 품은 습지가 전국 곳곳에 있다. 이왕이면 국제적으로 인정 받은 ‘람사르 습지’를 찾아가 보자. 람사르 습지란 물새나 희귀동식물의 서식지로 보호할 가치가 높은 곳이다. 한국관광공사는 인제 대암산 용늪부터 제주 1100고지 습지까지 6곳의 람사르 습지를 추천했다.


①국내 최대 내륙 습지-창녕 우포늪
경남 창녕 우포늪은 국내 최대 자연 내륙 습지다. 축구장 210개와 맞먹는 습지에 1000종이 넘는 생명체가 산다. 그 가치를 인정받아 1998년 3월 2일 람사르협약 보존 습지로 등록됐다. 우포늪생태관에서 시작하는 ‘우포늪생명길’ 8.7㎞를 이용해 돌아볼 수 있다. 30분부터 3시간 30분까지 다양한 코스가 있다. 자전거도 빌릴 수 있다.

한국 최초 람사르 습지-인제 용늪
강원도 인제군 대암산(1304m) 정상부에 자리 잡은 용늪은 국내에서 유일한 고층습원(식물 군락이 발달한 산 위의 습지)이다. 그 가치를 인정받아 97년 한국 최초 람사르협약 습지로 등록됐다. 용늪은 ‘승천하는 용이 잠시 쉬었다 가는 곳’이란 뜻이다. 용늪 탐방은 대암산 동쪽 인제군과 서쪽 양구군에서 출발할 수 있다. 아이와 함께라면 개인 차량으로 용늪 입구까지 이동하는 인제 가아리 코스가 좋다. 가이드의 안내를 받아 용늪을 둘러보고 대암산 정상까지 오를 수 있다. 인제군에는 한국DMZ평화생명동산도 있다. DMZ 일원의 생태계와 역사, 문화를 보존하고 후세에 전달하기 위한 연구·교육기관이다.

②신두리해안사구 지킴이-태안 두웅습지

충남 태안 두웅습지는 흔한 시골 저수지 같지만, 신두리해안사구의 배후습지로 중요한 역할을 한다. 사구의 지하수가 두웅습지 바닥과 연결되어, 습지가 오염되면 해안사구까지 영향을 받는다. 이 같은 지형적 중요성과 희귀 동식물의 서식지라는 점을 인정받아 2007년 람사르 습지로 지정됐다. 마스코트인 금개구리는 멸종 위기종로, 5월 말~6월 중순에 울음소리를 들을 수 있다. 모래에 함정을 만들어 개미나 곤충을 잡아먹는 개미귀신은 두웅습지에서 가장 흥미로운 볼거리다.

③황토 머금어 붉은-무안갯벌

전남 무안갯벌은 넓고 비옥하다. 황토를 머금은 갯벌은 언뜻 붉은빛을 띤다. 침식된 황토와 사구의 영향으로 형성된 무안갯벌은 2001년 ‘습지보호지역 1호’로 지정됐다. 람사르 습지(1732호)와 갯벌도립공원 1호이기도 하다. 갯벌은 흰발농게를 비롯한 갯벌 생명체의 보금자리이자 물새의 서식처다. 무안갯벌의 중심인 해제면에는 무안황토갯벌랜드가 있다. 생태갯벌과학관에서 갯벌의 가치를 배우고, 탐방로와 갯벌체험학습장에서 다양한 생물을 만날 수 있다.

④자연 스스로 회복하는 힘-고창 운곡습지
전북 고창 운곡습지는 자연의 신비한 복원력을 알 수 있는 곳이다. 버려진 경작지에 사람 발길이 끊기고 30여 년이 지난 뒤 이 땅은 놀랍게 살아났다. 꽉 막힌 대지에 물이 스며들고 생태가 살아났다. 마침내 2011년 4월 람사르 습지로 등록됐다. 멸종 위기에 처한 수달과 삵이 갈대숲을 헤쳐 물고기를 잡거나, 배설물로 이곳이 터전임을 알린다. 860여 종에 이르는 생물이 운곡습지에 서식한다.

⑤하늘 아래 정원-제주 1100고지 습지
2009년 람사르 습지로 등록된 1100고지 습지는 자연이 빚은 하늘 아래 정원이다. 초지와 습지, 바위, 울창한 숲이 뒤엉켜 거칠지만 아름다운 풍경을 펼쳐낸다. 습지 안에 생태섬과 지의류가 많은 것이 특징이다. 탐방로가 길지 않아 둘러보는 데 30~40분이면 충분하다. 제주에는 동백동산 습지도 있다. 제주에서 네 번째로 지정된 람사르 습지다.

최승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