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

Dragon Swamp is a natural summertime retreat : Deep in Gangwon’s Mount Daeam lies a world-famous wetland

June 20,2018
이미지뷰
Dragon Swamp, located on Mount Daeam in Gangwon, is the first wetland in Korea recognized by the Ramsar Convention. The wetland is a protected habitat and only 250 visitors are allowed to see it per day. [JANG JIN-YOUNG]
이미지뷰
Top left to right: wild ginger flowers, which grow around the Dragon Swamp; the Cape sundew, found around the wetland in June; unconfirmed minefields around Mount Daeam. Above left to right: Three different trails to choose from; the peak of Mount Daeam. [JANG JIN-YOUNG, CHOI SEUNG-PYO, JOONGANG ILBO]
Sitting between Inje and Yanggu County in Gangwon, the peak of Mount Daeam has sweeping views of the mountainous province and a scenic view of Dragon Swamp, the internationally-recognized Korean wetland.

The foggy Dragon Swamp is a magnificent sight to behold and looks as if dragons will ascend out of nowhere, just like the swamp’s legend. Local folklore says that Dragon Swamp is a place where dragons would rest before flying up into the sky.

Controlled by the local government, this area is heavily protected and only 250 visitors are allowed to visit the wetland per day, and June is especially difficult to get a spot as Mount Daeam is a popular location to visit during the summer because the densely-packed forest keeps the trails leading up to the peak cool and breezy.



Where ginger flowers grow

There are three different tour courses at the Dragon Swamp - the Gaa-ri course, the Seoheung-ri course and the Yanggu course, which passes through a military base.

Before going to the site, visitors must apply for a visit on the Inje County website. The Seoheung-ri course is especially hard to reserve on weekends because it is the most popular of the three.

Each of the Dragon Swamp tour courses have a designated village local who acts as a guide and a supervisor during the tour. The Dragon Swamp has not only been recognized by the Ramsar Convention, an international treaty for the conservation and sustainable use of wetlands, it has also been preserved by the Forest Genetic Resources Department at the National Institute of Forest Science.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the Ministry of Environment, the Korea Forest Service and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all work together to manage the Dragon Swamp. Therefore, some sections of the forest are restricted to visitors.

At the entrance of Mount Daeam, one can hear the sound of water streaming in the valley and even see a big waterfall.

Along a pathway in the forest packed with tall larch trees, the sun shines here and there. Kim Jong-yul, a guide and a local villager, explained some of the plants and the village’s history to a group of visitors. “This area here, which is full of hepaticas, looks like a heavenly flower garden in early spring,” said Kim.

In June, not many flowers bloom. The spring flowers have died out and the summer flowers have yet to blossom.

However, there is still a flower that catches the eyes of visitors - the wild ginger flower, which looks as if it is crawling with its face upwards.

The way to the Dragon Swamp is fairly manageable, even for those who dislike hiking. But, when the villagers say, “We’re here,” expect there to be two more rest stops and snack breaks before actually being able to finally reach the Dragon Swamp observatory.



A volcanic view

Just before arriving at Dragon Swamp, there will be an open view with flat rocks all over the ground. “As we organized the trail, we brought these rocks from Boryeong, South Chungcheong, and disinfected them with steam to keep from disturbing the ecosystem,” explained Kim.

Before going into the observatory, visitors must brush off the sand on their shoes with a shoe cleaning machine to eliminate any foreign plant species that may be on the bottom of visitors’ shoes.

At the ridge of the mountain, the green carpet of the wetland can be seen. It almost looks like the volcanic cone in Jeju. It is incredible to see such a beautiful scene in Gangwon, where there are mostly pointy and rugged mountains.

At the observatory, there is an open view of the Big Dragon Swamp which stretches about 30,000 square meters (3 hectares). According to Kim, there is the Small Dragon Swamp and the Baby Dragon Swamp, but they have been greatly damaged.

“There was a military base near the Small Dragon Swamp, but back then, people did not know the value of wetlands. It’s to the extent that people made a skating rink in the middle of the Big Dragon Swamp,” said Kim.

The Dragon Swamp was found by the government in 1966, designated a natural monument in 1973 and was chosen as the first wetland in Korea to be recognized by the Ramsar Convention in 1997.

The Ministry of Environment restricted people from entering the Big Dragon Swamp from 2005 to 2015, but later changed the policy to allow a small number of visitors to come and enjoy an ecological experience.

During this process, the military base was moved, and a pathway was constructed along the side of the Dragon Swamp. People can walk along the path and take a look at the swamp around them.



A glimpse of Mount Kumgang

There are many unusual plants that grow at the Dragon Swamp. The gentian and the flat-leaved bladderwort can only be found at the Dragon Swamp, and there are also endangered plants species such as the arctic starflower, the corniculate spurred gentian and the red champion. These plants are hard to find in June, but there is one plant that blossoms in the summer - the Cape sundew.

There are some people who only look around the Dragon Swamp, but most visitors hike all the way to the top of Mount Daeam.

However, the way to the top can be dangerous because, along the trail, hikers will see red signs warning them to stay away from unconfirmed minefields.

Visitors must hold onto ropes to make it all the way to the top of the mountain. But once you reach the peak, you will be rewarded with a view of Mount Seorak and Mount Jeombong, and on a clear day, even Mount Kumgang in North Korea.

BY CHOI SEUNG-PYO [sung.jieun@joongang.co.kr]



하루 250명에게만 허락된 한국 1호 람사르 습지

강원도 인제군과 양구군에 걸쳐 있는 대암산 정상부에는 신비한 풍광이 숨어 있다. 람사르 협약 한국 1호 습지 용늪이다. 가고 싶다고 아무 때나 갈 수 있는 곳이 아니다. 정부가 엄격히 출입을 통제해 하루 250명만 방문을 허락한다. 이른 더위에도 대암산 오르내리는 길은 빽빽한 숲 덕분에 선선했다. 안개 자욱한 용늪은 전설처럼 용이 승천할 듯 장엄했다.

족도리풀꽃 핀 대암산 들머리

용늪 탐방 코스는 모두 3개다. 인제 가아리 코스와 서흥리 코스, 그리고 군부대를 관통하는 양구 코스. 탐방 2주일 전인 5월 24일, 인제군청 홈페이지에서 신청했다. 6월 8일 9시 출발 예약자는 모두 20명. 서흥리 코스는 주말에는 예약 경쟁이 치열하고, 평일에는 인원이 모자라 출발하지 못하는 경우도 있어서였다.

같은 시간 탐방을 신청한 산행객, 마을 주민 김종율(71)씨와 함께 탐방 안내소로 이동했다. 용늪 탐방은 어느 코스를 택하든 안내자 겸 감시자 역할을 하는 마을 주민이 동행한다. 용늪은 천연기념물이자 람사르 습지, 산림유전자원 보호림으로 지정돼 있는 데다, 일부 구간은 민간인통제구역에 포함돼 있다. 하여 문화재청·환경부·산림청·국방부가 함께 용늪을 관리한다. 방문 신청부터 탐방까지 깐깐할 수밖에 없다.

대암산 들머리는 계곡물 흐르는 소리가 내내 따라다녔고 제법 큰 폭포도 보였다. 낙엽송 우거진 숲길에는 햇볕이 설핏설핏 들었다. 김씨는 해설사도 아닌데 산길에서 만난 식물과 마을 역사를 쉴 새 없이 들려줬다.

“노루귀 빼곡한 이 자리는 이른 봄에는 천상의 화원 같습니다. 아쉽게도 그때는 탐방이 금지돼 있지요.”

6월 초는 화려한 꽃 잔치를 만나긴 어려운 계절이었다. 봄꽃은 대부분 지고, 여름꽃은 아직 피지 않았다. 그래도 눈길 가는 꽃은 있었다. 바닥에 포복 자세로 엎드린 채 얼굴을 치켜든 족도리풀꽃, 이름 그대로 함박웃음을 짓고 있는 함박꽃이 탐방객의 눈을 즐겁게 했다.

용늪까지 오르는 길은 등산을 자주 안 하는 사람도 적당히 땀 흘리며 걸을 만했다. 단 마을 주민의 “저 고개만 넘으면 돼요.” “10분 남았어요.” 같은 말은 주의해야 한다. “다 왔다”는 말을 듣고도 두 번은 더 쉬고 간식을 먹은 뒤에야 용늪 전망대가 보였다.


제주 오름 같은 풍광

용늪이 가까워져 오니 시야가 탁 트였고 바닥엔 평평한 돌이 쫙 깔려 있었다. 김씨는 “탐방로를 정비하면서 충남 보령에서 가져온 돌인데 생태계 교란을 막기 위해 돌 하나하나를 증기 소독했다”고 설명했다. 전망대로 들어가기 전에는 신발 터는 기계에 모래를 털었다. 탐방객 신발을 통해 외래식물이 많이 들어오기 때문이란다.

전망대에 섰다. 푹 꺼진 산등성이에 초록 융단 깔린 습지가 모습을 드러냈다. 흡사 제주 오름 같았다. 뾰족뾰족 울퉁불퉁한 산이 대부분인 강원도에 이런 풍광이 숨어 있다니, 놀라웠다.

전망대에서 보이는 건 큰용늪이다. 면적은 약 3만㎡. 인근에 작은용늪, 애기용늪도 있는데 이미 심각하게 훼손됐다고 한다. “작은용늪 쪽에 군부대가 있었는데 예전에는 습지의 가치를 전혀 몰랐죠. 오죽하면 큰용늪 한가운데 스케이트장을 만들었을 정도죠.”

옛사람들이 용이 승천할 것 같은 풍광이라 하여 ‘용늪’으로 부르던 이곳을 정부가 발견한 건 1966년이다. 73년 천연기념물로 지정했고, 람사르 협약은 97년 용늪을 한국 1호 습지로 지정했다. 이후 습지 복원 작업이 본격화했다. 환경부는 2005~2015년 큰용늪 내부 출입을 통제하다가 정책을 바꿨다. 소수의 탐방객만 입장을 허용해 생태체험을 할 수 있게 했다. 이 과정에서 군부대가 이전했고, 용늪 안쪽을 걷는 데크로드도 설치했다.

데크를 걸으며 습지를 관찰했다. 곳곳에 연못처럼 물이 고여 있고, 벼잎 같은 뚝사초가 바람에 이리저리 흔들렸다.

금강산이 눈앞에 아른아른

용늪에는 독특한 식생도 많다. 비로용담·개통발 같은 식물은 용늪에서만 발견되며, 기생꽃·닻꽃·제비동자꽃 같은 멸종위기 식물도 많이 산다. 개화 시기가 아니어서 이런 진귀한 꽃은 못 만났지만, TV에서만 봤던 식충식물 끈끈이주걱 군락은 봤다. 이 녀석도 한여름에 꽃을 틔운단다.

용늪만 둘러보고 하산하는 사람도 있지만, 탐방객 대부분은 대암산 정상까지 오른다. 진입로는 살벌했다. 새빨간 ‘미확인 지뢰지대’ 표지판이 길 곳곳에 붙어있었다. 김씨는 미확인 지뢰도 있지만 96년 강릉 무장공비 침투사건의 격전지가 멀지 않다고 설명했다.

정상까지는 네 차례 설치된 밧줄을 잡고 올라야 했다. 꼭대기에서는 장쾌한 전망이 펼쳐졌다. 연무가 짙어 금강산은 희미하게 어른거렸다.

최승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