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

BOL4 isn’t ready to grow up yet : The duo has topped music charts again this summer with ‘Travel’

June 23,2018
이미지뷰
Vocal duo BOL4, made up of vocalist An Ji-yeong, left, and guitarist Woo Ji-yun, right, are immensely popular for their songs, most of which they write themselves. [SHOFAR MUSIC]
Indie vocal duo BOL4, made up of vocalists An Ji-yeong and Woo Ji-yun, is on a roll these days. Not long after the release of their 2016 debut EP “Red Ickle,” the band instantly rose to fame thanks to their hit song “Galaxy” off of their album “Red Planet.”

The band, whose full Korean name Bolbbalgan Sachungi translates to blushing puberty, is immensely popular with young audiences. The band’s music often has a bright, contagious melody and an easygoing beat. But BOL4’s key to success lies in the band’s sincere lyrics, which are friendly and easy to follow. Most of the duo’s songs, including their entire “Red Diary Page. 2” EP, are written by An and Woo themselves.

Last year, the duo topped major music charts with the song “Some” off of the “Red Diary Page. 1” EP.

Recently, they returned to the top of the charts with the single “Travel” off of the “Red Diary Page. 2” EP, which was released in May.

Fans embraced “Travel” as one of the songs of the summer and praised it for its energetic vibes. Some even commented that they “listened to the song while planning their summer vacations.”

Along with their quick rise to fame, BOL4 has received many awards, including the Best Performance Award at the 2017 Mnet Asian Music Awards (MAMA) and the Top 10 Award at 2017 Melon Music Awards.

The K-pop duo sat down with Ilgan Sports, an affiliate of the Korea JoongAng Daily, to discuss performing and their newly released album.

The following are edited excerpts from the interview.



Q. What did it feel like after winning a Golden Disc Award two years in a row?

A. An Ji-yeong
: I remember when we first received the Digital Song Rookie Award of the Year in 2017. [It was so memorable because] this award is only given to an artist who has recently debuted. I felt really pleased to hear people calling us an icon of reversal and happy to receive [recognition and] congratulatory messages from our peers. Just thinking about it makes me teary.

Woo Ji-yun: [To be honest,] I was [so shocked] when we received the Rookie Award of the Year. Since it was our first time to be at such an event, we [honestly] didn’t know what to do. But, it was more natural for us [to act in front of the audience] when we went to receive this year’s Digital Bonsang award.



What did it feel like to perform at the opening ceremony of the 2018 PyeongChang Winter Olympics?

An
: It was an honor because these chances don’t come that often. [It was delightful to] take pictures with veteran artists such as Jeon In-kwon of rock band Deulgukhwa, Lee Eun-mi, and Ha Hyun-woo of rock band Guckkasten. I know that many people were worried because it had been only a year since we debuted. Overall, I personally felt that this event was a booster that pushed me to work even harder.



Did you have any concerns about your identity as an indie band?

An
: We were really concerned because we were afraid that we would be labeled as a band that recycles its songs. But when you look at it, it’s natural for a singer to sing similar songs. It’s difficult for a certain group to have their own distinct color. For example, when we released “Travel,” we tried our best to not lose our own character. I think it is the best for a singer to do what he or she wants to do instead of trying to meet the demands of the public.



Will Bolbbalgan4 keep writing songs that are youth-focused? Do you think that you are still going through puberty?

An
: Well, there are some people who experience puberty at a late age. Actually, I’m one of these people. Currently, I’m going through the stages of puberty and I don’t want to let go of this (laughs). I don’t think puberty comes merely once in a lifetime.

Woo: I think that people like our music because it’s not [static or] limited. We don’t always sing with the emotions that we felt in our teens; we try to vary our emotions when working on new songs.



Lots of singers have performed your songs. Whose cover stood out to you the most?

An
: I think a lot of people sing our songs. It was nice to see fans uploading videos of themselves singing, as well as singers performing our songs. I was surprised at the high quality of their performances. To choose a few singers, I was really pleased and grateful to have Jung-gook from BTS perform our song. Back then, we were still newbies, but thanks to him, our song [got popular and] made it on to the charts. Also, I was delighted to hear Park Ji-min from vocal duo 15& perform our song. I really like her voice as well. Lastly, both of us were screaming when we saw Suzy sing our song.



Your first single off of the newly released EP is “Travel.” How would you rate your satisfaction with this project?

An
: Our identity has become much stronger. Overall, we’re extremely satisfied with our work. We are very proud to see such a positive response to our work.

Woo: Well, an album comes out only when we’re satisfied with the overall production, so we’re always satisfied with our newly released works.



What kind of personal goals do you have in mind?

An
: There’s so many. [But, I think that’s normal] for anyone in their early twenties. [To name a few], I hope to perform with different singers on a bigger stage and I want to go abroad to perform new music. Since last year, I’ve been thinking of learning the languages of the countries that we go to perform, such as Hong Kong, Taiwan and Japan.



Is there anything you want to say about your upcoming concert in July?

An
: We will be holding our third solo concert, “Travel,” on July 14 and 15 at Olympic Hall of Olympic Park. Since it is a solo concert, we are [really excited] that we have the stage all to ourselves.

BY HWANG JEE-YOUNG [lee.jeonghyun@joongang.co.kr]



볼빨간사춘기 ”저작권 수입? 사랑해주시는 만큼 벌어”

겉보기엔 작고 여려도 그 속은 단단했고 특히 음악 앞에선 질기고 깐깐했다. 제31회 골든디스크 신인상에 이어 32회 음원 본상에 빛나는 지금의 '음원강자' 위치까지 올라온 것은 90%의 노력과 10%의 운이었다. 고등학교 동창생으로 만나 각자의 대학에 진학하고 숱한 오디션에서 탈락의 고배를 마셨지만 음악 열정은 식을줄 몰랐다. 안지영은 서울과 고향 경북 영주를 매 주말 오가며 합주에 몰두했고 우지윤은 부모님의 반대에 부딪히면서도 음악의 끈을 놓지 않았다. 그렇게 대학 1년을 보내고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하며 나간 Mnet '슈퍼스타K6'는 동아줄을 내려줬고, 볼빨간사춘기는 그 기회를 금빛으로 장식했다.
볼빨간사춘기는 "골든디스크 신인상 수상은 지금 생각해도 눈물날 것 같아요. 상 받고 영주시 이름으로 플랜카드까지 걸렸다니까요"라고 감동을 회상했다.

-골든디스크에서 2년 연속 수상한 소감은요.
안지영 "2017년에 신인상을 받았을 때가 기억나요. 데뷔 때 딱 한 번 받을 수 있는 상이잖아요. '역주행의 아이콘'이라고 불러주시니까 밑에서부터 올라온 기분이 뿌듯하기도 하고 또 주변에서 축하도 많이 받으니까 기쁘더라고요. 다시 생각하면 눈물 날 것 같아요. 앞으로도 좋은 상 계속 받고 싶다고 생각했죠."
우지윤 "신인상 받을 때는 정말 얼었어요. 그런 자리가 처음이니까 어떻게 해야할 지 모르겠더라고요. 올해 본상을 받으러 갔을 때는 조금 여유가 있었던 것 같아요."
안지영 "이번에 시상식 다닐 때는 '이제 하트하는거야' '손 흔드는거야' 이렇게 서로 속삭이면서 포즈를 맞췄어요."

-인기 비결은 뭐라고 생각해요.
안지영 "'대중픽'이라는 말씀을 많이 하시더라고요. 우리만의 사춘기스러움을 많은 분들이 공감하고 좋아해주시는 것 같아요. 친한 친구 이야기 듣는 것 처럼 노래에 담긴 편하고 친근한 매력이 아닐까요."

-지영씨는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 공연에 올랐어요.
안지영 "영광이었죠. 그런 기회가 정말 쉽게 오지는 않잖아요. 전인권, 이은미, 국카스텐 하현우 선배님과 사진도 찍었어요. 많은 분들이 걱정하신 것도 잘 알고 있어요. 그때가 데뷔 1년차였는데 불안할 수밖에 없었을 거예요. 개인적으로는 이걸 계기로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어요."

-인디밴드라는 정체성에 대한 고민은 없나요.
안지영 "자가복제라는 말을 많이 들으면서 고민을 해봤어요. 근데 가수가 부르는 노래가 비슷하다는 건 어떻게 보면 당연한 일이더라고요. 그 그룹만이 가진 색깔이 있을 수밖에 없잖아요. '여행'이라는 노래도 새로운 시도를 하긴 했지만 우리의 색깔은 잃지 않으려 했거든요. 사람들의 반응에 맞추지 말고 우리가 좋아하고 하고 싶은 걸 하는 게 정답인 것 같아요. 결국엔 우리의 색깔을 좋아해주시는 거라고 생각해요."

-볼빨간사춘기는 계속 사춘기로 남는 건가요.
안지영 "사춘기가 늦게 오는 분도 있잖아요. 제가 그렇거든요. 지금 제가 사춘기예요. 자꾸 떠나고 싶어요(웃음). 오춘기나 육춘기라는 말도 있잖아요. 그래서 사춘기에 대해 한정적으로 생각하지 않고 있어요."
우지윤 " 한정적으로 생각하지 않아서 사람들이 좋아해주시는 것 같아요. 곡 작업할 때마다 사춘기 감성에 얽매어서 풀어내진 않거든요. 그때 그때 감정에 충실한 음악을 작업하고 있어요."
안지영 "경험이 정말 중요할 것 같아요. 그래야 많은 사람들이 이해하고 공감하는 가사를 쓸 수 있으니까요."

-여러 가수들이 볼빨간사춘기 노래를 불렀는데 기억에 남는 사람이 있나요.
안지영 "가수 분들이 한 것도 봤지만 일반인 분들이 해놓은 영상들도 봤어요. 다들 멋지고 잘하셔서 놀랐어요. 가수 중에선 방탄소년단 정국 선배님이 불러주시는 걸 봤어요. 우리 데뷔 초창기였는데 덕분에 차트에 진입해서 너무 놀랐고 감사했어요. 목소리도 너무 좋으시잖아요. 피프티앤드 박지민 선배님 목소리도 너무 좋아요."
우지윤 "황민현 선배님도 부르시는 거 봤어요."
안지영 "진짜 많은 분들이 불러주신 것 같아요. 수지 선배님이 부르신 걸 들을 땐 둘이 같이 차 안에 있었는데 '대박 대박 대박' 소리치면서 봤다니까요."

-추천곡이 있다면요.
안지영 "저는 '나의 사춘기에게'가 정말 좋아요. 예전에 써둔 걸 그 앨범 발매에 맞춰 꺼낸 곡인데, 결국엔 다 잘 될거다라는 메시지를 담고 있어요. 팬 분들이 저한테 편지나 메시지로 '힘들다'고 하실 때 힘이 되었으면 해요. 제가 생각한 가장 볼빨간사춘기 감정을 잘 담아낸 노래고요. 녹음하면서도 엄청 울었어요."
우지윤 "저는 그 노래 들으면 세상의 모든 절망을 다 끌어안고 있는 기분이 들어요. 우울해서 못 듣겠더라고요. 저는 이번 앨범 '레드 다이어리 페이지2'에 수록된 '안녕 곰인형' 좋아해요. 처음에 가이드를 들었을 때도 좋았어요. 연주할 걸 생각하니까 그 자체로도 기대가 되더라고요. 경쾌하면서도 마음이 아픈 반전 매력이 있는 노래예요."

타이틀곡은 '여행'이죠, 앨범에 대한 만족도는 어떤가요.
우지윤 "일단 만족스러워야 앨범이 나오는 거니까 언제나 우리 앨범에 대한 만족도는 높아요. '여행'에선 변화를 준 점이 신선해서 좋은 것 같아요."
안지영 "전보다 우리의 색깔이 진해졌어요. 밴드 사운드도 많이 넣고 외모적으로는 헤어스타일 변신도 했고 전반적으로 만족스러워요. 우리 노래를 공감해주는 반응도 많아서 굉장히 뿌듯해요. '여행' 들으면서 여름 휴가 계획 짠다는 분도 많더라고요."

-개인적으로 이루고 싶은 목표는 뭔가요.
안지영 "너무 많아요. 20대 초반의 청춘은 꿈꾸는게 많으니까요. 더 큰 무대에서 많은 분들과 공연해보고 싶고 멀리 나가서 새로운 음악을 해보고 싶어요."
우지윤 "나이 들어서도 재미있게 음악을 하고 있었으면 좋겠어요. 곡 작업도 열심히하고 지금부터가 중요할 것 같아요."
안지영 "지난해부터 대만 홍콩 일본까지 해외에서 공연을 하고 있는데 현지 언어를 배우고 싶다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그럼 해외 팬 분들하고도 소통을 잘 할 수 있으니까, 요즘엔 둘이서 언어 공부를 하고 있어요."

-7월 콘서트 스포를 한다면요.
안지영 "7월 14일, 15일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세 번째 단독 콘서트 '여행'을 여는데 일단 단독콘서트라는 타이틀에 굉장히 큰 의미를 두고 있어요. 우리만의 특별 무대가 있다는 거죠. 지난해에는 워너원 '나야나'·선미 '가시나'·현아 '베베'·우원재 '시차' 등 솔로 커버 무대를 했는데, 제가 춤을 줄 거라고는 아무도 생각하지 못했을 거예요. 이번에도 기대해 주세요."

황지영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