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

Baek Seung-bin finds a new start after his failure : The ‘I Have A Date With Spring’ director on why he finds inspiration from death

July 09,2018
이미지뷰
Director Baek Seung-bin sits for an interview with JoongAng Ilbo, an affiliate of the Korea JoongAng Daily, to talk about his recent science fiction film “I Have a Date with Spring.” [KWON HYUK-JAE]
이미지뷰
Scenes from the apocalypse film “I Have a Date with Spring,” which premiered on June 28. [KIDARI ENT]
이미지뷰
Left: The international poster for the film “I Have a Date with Spring.” Right: A scene from director Baek Seung-bin’s 2009 film “Members of the Funeral.” [MILESTONE COMPANY, CJ ENTERTAINMENT]
Audiences sitting in theaters to watch “I Have A Date With Spring” may find themselves in a state of disbelief when they learn how the world ends at the conclusion of the film.

The sci-fi movie, released last month, tells the story of aliens coming to Earth and giving birthday gifts to four different people — a depressed film director, an overworked housewife, a schoolgirl with no friends and an unhappy professor — each of whom are celebrating their birthday the day before the world ends.

Director Baek Seung-bin is the brain behind this dark and strange film, which was the only Korean movie invited to the Hivos Tiger Competition at the International Film Festival Rotterdam earlier this year. The low-budget, 100-million-won ($89,420) movie that took four years to finish may seem like a director’s artistic passion project, but the cast is filled with an impressive lineup of experienced actors like Kang Ha-neul, Jang Young-nam, Kim So-hee and Kim Hak-sun, who each wanted to be part of the movie. Each actor said they were attracted to the film because they were curious about what kind of director could write such a story.

The 41-year-old filmmaker, relatively unknown in the movie industry, made his first feature-length film “Members of the Funeral” 10 years ago. The film was his graduation film for the Korea Academy of Film Arts and it took home the Network for the Promotion of Asian Cinema Award at the 13th B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The four characters who receive gifts from aliens in the movie are “depressed outsiders in a society who seems to expedite the coming of the end of the planet Earth,” according to the director.

“Are people who don’t die really happy is the question I want to ask,” said Baek, who dreams of creating a Korean version of Irish novelist Bram Stoker’s “Dracula” if he gets to make a bigger budget film.

JoongAng Ilbo, an affiliate of the Korea JoongAng Daily, met the director who talked about his never-ending interest in death.



Q. Do you think that the title, “I Have A Date With Spring,” is a good fit for a science fiction film?

A
. “Since it’s going to fail anyway, let’s all fail together. Beautifully!” This is a line from the film and it is the view I take when I look at the world. I think to myself, if everything failed and was reset, then [we] might get a new start. I wanted to include this question that I often have in the title.



Why do you say that it’s going to fail anyway?

For some reason, I was always enamored by the idea of the world coming to an end. I wanted to know how poets and writers that are known to have committed a suicide had died. Whenever I felt lonely, I tried to think about a monster that lives in my imagination. My first film “Members of the Funeral,” which tells stories of a family that goes through death, actually mirrored much of my subconscious thoughts.



How did you get the filming process started?

After my first feature film was released, the movies that I prepared for a long time failed regardless of how much I wanted it to be made. I packed up my things and headed down to my hometown Daegu. At one moment, I was tempted to go back to a teaching job as I worked as an English teacher at a private academy for a long time. When I got to seriously question myself over whether being a movie director is something I’m built to do, this story came to my brain. It was around December 2014 when I filmed the first scene. By receiving funds through different programs that support film production, I was able to add more and more.



Why did you disguise the alien in the form of a Yakult yogurt salesperson?

I thought that if aliens were to invade the human world, they would disguise themselves as Yakult vendor ladies. This is because they can invade the human world easily (laughs).



Is it true that one viewer at the International Film Festival Rotterdam wanted to get a tattoo of the film title?

I was emotional. I always thought that my movies are categorized as something between the category of commercial film and auteur movies. [In that moment,] I learned that there is at least one lonely person like me in the world, and that really gave me some kind of comfort. I’m going to stay strong for the people who gain courage after getting to know my stories.



What do you think about the viewers who expressed that they felt the movie had a male-dominated view and that the female character was being objectified?

I tried my best to cast actors who have taken on strong female roles in the past in order to reverse any previous perceptions, but I don’t think I was meticulous enough.



Why do you keep delving into death?

There is a diary that my mother who passed away left me. Although I grew up reading many books and watching so many movies, I only started to think about creating content after my mother died in my 20s. Then, I started at a filming school. My mom gave me this secret story before she died and I wondered why she gave me that. Then I started to wonder why so many of her friends who took care of me in my teens as if they were my relatives didn’t come to the funeral. Why did they all disappear from my life as if they all made a promise to one another? Maybe these lines of questions are at the root of how I got to be so focused on thinking about death. I sometimes take the diary out and read stories she wrote from 1970s, and I think about the secrets that haven’t been clear or resolved. A creator becomes a more interesting person when they face who they really are and where they came from.


BY NA WON-JEONG [sung.jieun@joongang.co.kr]



어차피 망할 거, 다 같이 잘 망하자. 아름답게!

종말을 주제로 한 이런 상상은 처음이다. 지난달 28일 개봉한 영화 ‘나와 봄날의 약속’은 지구 멸망 하루 전날 지구에 잠입한 외계인들이 생일을 맞은 네 사람에게 생일선물을 준다는 내용의 SF다. 외계인이 야쿠르트 배달원(이혜영 분), 고물 택시를 모는 옆집 아저씨(김성균 분) 등으로 변장해 찾아온다는 설정이다. 선물의 정체도 허를 찌른다. 끝도 없이 음울하고 괴괴한 발상에 다음 장을 재촉하게 되는 암흑동화 같달까. 올해 초 네덜란드 로테르담영화제 타이거 국제경쟁부문에 한국영화로는 유일하게 진출했다.

순제작비 1억원으로 4년에 걸쳐 어렵사리 완성한 저예산 영화. 그런데도 김성균‧장영남‧강하늘‧이혜영 등 기성 배우들이 출연을 자처한 건 “이런 이야기를 쓴 감독이 궁금했기 때문”이라고 했다. 영화를 연출한 백승빈(41) 감독은 한국영화아카데미(KAFA) 졸업작품 ‘장례식의 멤버’(2008)로 부산국제영화제 넷팩상 등을 수상했던 신예. 10년 만에 두 번째 장편으로 돌아온 그를 후텁지근한 여름 초입 서울 정동에서 만났다.


-SF 영화론 특이한 제목이다.
“‘어차피 망할 거, 다 같이 잘 망하자. 아름답게!’란 극중 대사가 세상을 보는 제 관점이다. 다 망하고 ‘리셋’하면 새롭게 시작할 수도 있지 않을까. 그런 질문과 염원을 제목에 담으려 했다.”

-왜 어차피 망한다고 보는 건가.
“왠지 모르게 어릴 적부터 종말이란 주제에 사로잡혀 있었다. 자살한 시인과 작가들이 어떻게 죽었는지 관심이 많았다. 외로울 땐 상상 속 괴물에게 의탁했다. 죽음으로 얽힌 가족을 그린 첫 장편 ‘장례식의 멤버’는 사실 제 무의식을 많이 반영한 얘기였다.”

-이번 영화는 어떻게 착안했나.
“첫 장편 이후 오래 준비한 영화들이 제 의지와 상관없이 여러 번 엎어졌다. 다 정리하고 고향 대구로 내려갔다. 한때 오래 몸담았던 영어 입시학원 강사 일을 다시 해볼까 싶은 유혹도 있었다. 감독이 내 천직이 맞는지 인생 최고로 고민했던 시기에 이 얘기가 떠올랐다. 첫 에피소드를 찍었을 때가 2014년 12월 즈음이었다. 여러 제작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영화에 살을 붙여나갔다.”

-외계인 대장을 야쿠르트 배달원의 모습으로 설정했는데.
“외계인이 인간세계에 잠입한다면 다들 ‘야쿠르트 아줌마’로 변장할 거라 생각했다. 가장 안전한 모습으로 인간 사회 곳곳에 침투할 수 있어서다(웃음).”

외계인에게 최후의 선물을 받는 네 사람은 “지구 멸망을 끌어당길 것 같은 우울한 아웃사이더들”이다. 낭만주의 영미문학을 가르치지만 한 번도 사랑을 해본 적 없는 대학교수(김학선 분), 10년째 영화로 찍지도 못할 시나리오를 쓰고 있는 젊은 감독(강하늘 분) 등 실제 대학에서 미국학‧영문학을 공부한 백승빈 감독이 자신의 일부를 떼어 만든 분신 같은 캐릭터가 기이한 매력으로 시선을 잡아끈다. 흉측한 괴물그림에 빠진 ‘강철 멘탈’ 왕따 여중생(김소희 분)의 스케치북은 그가 자신이 그린 그림으로 손수 채웠다.

백 감독은 “저마다 만나는 외계인은 사실 그들이 불러낸 저승사자”라고 설명했다. 그래서 외계인의 선물은 받는 사람이 절실히 원했기에 달콤하지만, 위험한 대가가 따른다.

예컨대 독박 육아에 지친 가정주부(장영남 분)에겐 대학 시절 여성 인권 동아리 후배 모습의 외계인이 찾아와 잊고 있던 투쟁 본능을 일깨운다. 최근 500만 관객을 모은 영화 ‘독전’(감독 이해영)으로 주목받은 배우 이주영이 이 대범한 여대생 외계인 역을 맡았다. 둘은 약에 취해 가부장적 세상의 억압에 맞서지만, 종국엔 치명적인 선택의 기로에 놓인다.

어두운 이야기지만, 따스한 위로가 섬광처럼 스치는 순간도 있다. “내가 죽으려고 이런 (종말적인) 시나리오만 쓰는 걸까.” 영화에서 넋두리처럼 되뇌는 무명 감독의 다친 팔에, 외계인 대장은 ‘봄날은 온다’고 적어준다. 비록 내일이 종말일지언정 무명 감독에겐 평생 갖지 못한 희망을 품게 해주는 말이다. 영화에 나온 글씨는 백승빈 감독이 직접 썼다. 로테르담영화제에선 문신을 하려는 듯 이 문구를 깨끗하게 써달라는 외국인 관객이 있었다.

“울컥했어요. 제 영화는 작가주의 영화나 상업영화 어디에도 속하지 못하고 늘 양극단 사이를 배회하고 있다는 생각을 해왔거든요. 하지만 나처럼 외로운 사람이 적어도 한 명은 더 있구나, 알게 됐을 때 받는 위안이 있잖아요. 제 이야기에 힘을 얻을 분들을 위해서라도 마음을 더 단단히 먹으려 합니다.”

다만, 영화제에서 먼저 만난 일부 관객이 극중 여성 캐릭터를 두고 남성 중심적 시선에서 대상화된 듯 불편하게 느껴진다고 비판한 데 대해선 “나름대로 강인하고 흔치 않은 여성상을 연기해온 배우들을 캐스팅해 기존 인식을 뒤집어보려던 연출인데 치밀하지 못했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더 큰 제작 규모가 허락된다면, 아일랜드 작가 브램 스토커의 『드라큘라』를 한국 무대로 옮겨보는 게 꿈이다. “영원히 죽지 않는 사람은 과연 행복할까. 이를 질문해보고 싶다”고 했다. 또다시 ‘죽음’이란 화두다. 왜 계속해서 죽음을 파고들까. 이유를 물었더니 그가 대답 대신 가방에서 낡은 노트를 하나 꺼냈다.

“어머니가 남긴 일기장이에요. 책과 영화에 빠져 자랐지만, 창작하게 된 계기는 20대 때 어머니가 돌아가시고 영화학교에 들어가면서였어요. 어머니가 가시기 전 저한테 어떤 비밀을 안겨주셨거든요. 왜 그런 얘기를 하셨을까. 10대 시절 내내 저를 이모처럼 챙겨줬던 어머니의 많은 친구는 왜 장례식에 한 명도 안 왔을까. 왜 약속이라도 한 듯 제 인생에서 갑자기 사라졌을까. 이런 의문이 어쩌면 죽음에 대해 제가 가진 애착의 뿌리인지도 모르겠어요. 1970년대부터 어머니가 쓴 이 일기를 조금씩 꺼내보며 풀리지 않는 비밀에 관한 이야기를 떠올려보곤 합니다. 창작자가 흥미로워지는 건 결국 자신이 누구고, 어디서 왔는지를 진정으로 마주하게 될 때니까요.”

나원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