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

Rural villages offer secluded summertime fun : Soomi in Gyeonggi and Deoku in Gangwon offer activities for the whole family to enjoy

July 21,2018
이미지뷰
Summer in Soomi Village in Yangpyeong County, Gyeonggi, is a season full of fun activities, such as riding rafts down a tributary of Namhan River. [WOO SANG-JO]
이미지뷰
Left: Residents of Soomi Village take part in catching catfish at the Catfish Mustache Festival, an event held every summer.
이미지뷰
Left: A mountain view in Deoku Village, Jeongseon County. Right: A sign guides visitors to the location where actors Won Bin and Lee Na-young got married in Deoku Village.
이미지뷰
Kids catch trout with their bare hands at the experience center in Daechon Village, Gangwon. [CHOI SEUNG-PYO]
Every year, villages around the country enter the Making a Happy Village Contest, a competition that honors villages that have shown unity and cooperation in making their community a better place. The Ministry of Agriculture, Food and Rural Affairs, the Korea Agency of Education, Promotion and Information Service in Food, Agriculture, Forestry and Fisheries and the Korea Rural Community Corporation work together to host the contest and identify villages across the country making positive changes. Last year, two villages stood out - Soomi Village in Yangpyeong County, Gyeonggi, and Deoku Village in Jeongseon County, Gangwon.



A festival for every season

Soomi Village in Yangpyeong County, Gyeonggi, won the bronze medal for Profit and Experience at last year’s Making a Happy Village Contest. This was made possible thanks to the village’s lineup of festivals and events, planned and carried out by the residents themselves. Every summer, the Catfish Mustache Festival is held in Soomi Village. Visitors ranging from grade school students to couples in their 20s and middle-aged travelers travel just to take part in the event.

The village, located south of Mount Yongmun, sits next to Heuk Creek, a tributary of Namhan River. It is also a farming area filled with rice, potato and corn fields.

The name of the village, Soomi, comes from Soo, meaning water, and mi, which means rice. The words were put together to show that the water is clear and the rice is plentiful in the area. “We contemplated the [name] that would best please both the natives who have lived here for a long time and those who have returned back home,” said village representative Choi Seong-jun. He added, “We came up with the concept in a way that [would make the village more appealing to] city people.”

The village became the host of more and more festivals beginning in 2007. Every spring, there is a strawberry-picking festival. In the summer, there is the Catfish Mustache Festival. While in the fall, the village hosts a roasting festival. And every winter, Soomi Village holds its own Ice Fishing Festival. There isn’t a single season that passes without a festival. While many farmland villages are visited by groups of young students from schools, Soomi Village is visited by many families and couples.

In 2010, Soomi Village welcomed over 10,000 visitors for the first time and has had a significant increase in the number every year since. Last year, the village saw 70,000 visitors and recorded 230 million won ($202,611) in sales. Every year, the farming association cooperation of Soomi Village sets aside 50 million won to be used for distribution among the members, the organization of the village, the village’s welfare fund and more. This also may explain why the community remains so clean.

With summer in full swing, the village is filled with busy residents. Kids divided into small groups make steamed buns, and others ride wooden rafts that take them down Heuk Creek.

The highlight of the Catfish Mustache Festival is catching catfish. Kids gather into an artificial pond made under the shade of an overgrown chestnut tree and try to catch catfish with their hands. Preschoolers can also participate by trying their hand at catching baby catfish that they can take home if they want.

Adult catfish are available to catch in Heuk Creek, and there is a place where right away people can cook the fish they have caught.

Children covered in mud from catching catfish can head over to Heuk Creek to pick mulberries or play rolling hoops.

“In the quiet countryside, just hearing children laugh makes you happy. For a resident who has only been doing farm work, it’s nice to see people enjoying themselves,” said Lee Heon-gi, the chairman of the Soomi Village advisory committee.



High up in the mountains

In Jeongseon County, Gangwon, there is a mountain village with a view as beautiful as the Swiss Alps. This is Deoku Village, which won the silver medal for Scenery and Environment at last year’s Making a Happy Village Contest. Many people in Jeongseon County were not even familiar with Deoku Village until the spring of 2015, when the village was featured in an episode of tvN’s reality program “Three Meals a Day” and became where celebrity couple Won Bin and Lee Na-young had their wedding photoshoot and ceremony. Before then, there weren’t many visitors coming to the area because it was high up in the mountains.

Deoku Village is made up of three smaller villages - Daechon, Deoksangi and Baekodam. Among them, Daechon is the largest. Out of 136 people living in Deoku Village, more than 50 live in Daechon. Additionally, most of the locations featured on television were places in Daechon.

The village is surrounded by mountain peaks mixed with a cornfield and farmhouses. In every direction, the scenery looks like a beautiful image on a postcard or a folding screen spread wide open.

There is also a sign stationed in the village that points to the location where actors Won Bin and Lee Na-young got married. “From what I know, Won Bin, whose hometown is Jeongseon [County], chose this area after searching for a place where artificial structures were nowhere to be seen,” said Jeon Sang-geol, the village foreman.

In between the mountains and Deoku Village is a long stream known as Eo Creek. This creek has stepping stones that allow people to cross. But after it rains, the stream gets flooded, making it difficult for people to cross. Some villagers voiced the need for a strong bridge to be built over the creek, but Jeon, head of the village, and many of the villagers refused.

“A bridge or a facility can be fixed or rebuilt anytime. However, once nature is messed with, there is no going back. This is why we bear the inconvenience - for the scenery that the village has long maintained,” said Jeon.

Baekodam, located next to Daechon, has recently opened up as an experience center. Since 2016, the building of the former Jeongdeok Branch School has not only been used as a place for accommodation but also as a museum of sorts that offers various experience programs.

One of the programs teaches students how to catch trout bare-handed. An inflatable pool is filled with water and trout outside of the building, and children who are up for the challenge jump right in. After making a catch, they get to enjoy fried trout cooked by the village residents and play football in the schoolyard.

BY CHOI SEUNG-PYO [sung.jieun@joongang.co.kr]



메기 잡고 뗏목 타고 … 닭백숙 팔던 유원지의 변신

행복마을 시리즈를 연재합니다. 중앙일보와 농림축산식품부가 공동 진행한 ‘행복마을 만들기 콘테스트’에서 수상한 전국의 우수 마을을 알리는 기획입니다. 2017년 입상한 12개 마을 중 경기도 양평 수미마을(소득•체험 동상)과 경남 밀양 봉대마을(경관•환경 금상), 강원도 정선 덕우리마을(경관•환경 은상)을 차례로 소개합니다. 첫 순서는 수미마을입니다.

이름만 그럴싸한 지방 축제가 많다. 축제에 개성이 없고 주민 참여도 저조한 축제가 그렇다. 경기도 양평 수미마을은 아니다. 수미마을의 축제에는 생기가 흐른다. 양평군에서 축제를 잘 준비해서? 아니다. 주민이 직접 기획해서이다. 지난 15일, 메기수염축제가 한창인 수미마을을 다녀왔다. 평일인데도 유치원•중학생 등 단체 체험객뿐 아니라 중년 여행객, 20대 커플도 있었다.


용문산 남쪽 호젓한 시골

양평 수미마을은 용문산(1157m) 남쪽 아래 6번 국도변에 있다. 남한강 지류인 흑천을 따라 마을이 들어서 있다. 쌀을 비롯해 감자•옥수수가 여름 햇볕을 쬐는 모습이 전형적인 농촌이다. 2006년까지만 해도 흔한 강변 유원지였다.

물 맑고 쌀이 많이 난대서 전해오던 이름 ‘수미(水米)’를 브랜드로 내걸었다. 최성준(41) 수미마을 대표는 “오랫동안 살아온 원주민과 귀촌한 외지인이 모두 만족할 수 있는 모델을 고민했다”며 “서울이 가깝다는 장점을 활용해 도시인이 언제든지 부담 없이 찾을 수 있도록 컨셉트를 잡았다”고 말했다.

2007년부터 축제가 하나둘 생겨났다. 봄에는 딸기도시락축제, 여름에는 메기수염축제, 가을에는 몽땅구이축제, 겨울에는 빙어축제가 이어진다. 365일 축제가 없는 날이 없다. 농촌 체험마을 대부분이 수학여행이나 유치원 단체를 주고객으로 삼는 반면에 수미마을은 가족이나 커플도 즐겨 찾는다.

2010년 처음으로 연 방문객이 1만명을 넘어섰고, 입소문을 타고 방문객이 매해 급증했다. 지난해 방문객은 약 7만명, 매출은 23억원을 기록했다. 영농조합법인 수미마을은 매해 이익의 5000만원을 남겨서 조합원 배당, 마을 정비, 복지기금 조성 등에 쓴다고 한다. 그래서일까. 마을은 어디를 가나 깨끗했다.


직접 잡은 메기로 매운탕까지

마을 주민이 일사불란하게 움직였다. 아이들은 소그룹으로 나뉘어 찐빵을 만들고, 뗏목이나 수륙양용차를 탔다.

역시 메기수염축제의 하이라이트는 메기 잡기. 아름드리 밤나무 우거진 그늘에 조성된 인공 연못에 아이들이 몰려들었다. “내가 제일 먼저 잡았다.” “안돼. 너무 세게 잡지 마.” “무서워요. 못 만지겠어요.” 아이들이 아우성쳤다.

이날 유치원생들은 새끼 메기 잡기를 체험했다. 새끼 메기는 체험객 1명이 한 마리씩 가져갈 수도 있고, 그냥 풀어줘도 된다. 큰 메기 잡기는 흑천에서 진행되는데 즉석에서 구워 먹어도 된다. 마을에 신청하면 매운탕이나 어죽을 끓여준다.

메기를 잡으며 진흙으로 범벅이 된 아이들은 이내 흑천으로 뛰어들어 물장구를 치고 미끄럼틀을 탔다. 물놀이가 싫은 아이들은 오디 열매를 따거나 굴렁쇠를 굴리며 놀았다.

“조용한 시골에선 아이들 웃는 소리만 들려도 행복하죠. 농사만 하던 주민 입장에선 소일거리가 생긴 것도 좋고요.” 수륙양용차를 모는 ‘마부’이자 수미마을 자문위원장 이헌기(60)씨가 지그시 아이들을 바라보며 말했다.
최승표 기자


"불편해도 지금 이대로" TV가 강원도 산골을 사랑한 이유

강원도 정선에는 스위스 알프스 못지않은 산골 마을이 숨어 있다. 지난해 ‘행복마을 만들기 콘테스트’에서 경관•환경 부문 은상을 받은 덕우리 마을이다. 정선 사람도 잘 모르던 덕우리가 주목을 받은 건 2015년 봄부터다. 덕우리에서 몇 날 며칠 밥만 해 먹는 TV 프로그램이 방영됐고, 비슷한 시기 원빈•이나영의 결혼식이 열렸다. 이미 여러 TV 프로그램이 덕우리를 소개했지만, 워낙 산간 벽촌이어서 찾는 이가 많지 않았다.

스위스 알프스 같은 풍광
정선읍 덕우리는 세 마을로 이뤄져 있다. 대촌•덕산기•백오담 마을. 이름 그대로 대촌(大村)이 가장 크다. 덕우리 인구 136명 중 50명 이상이 대촌에 산다. TV 프로그램에 등장한 명소 대부분이 대촌에 있다.

스위스 알프스. 머릿속에 떠오른 단어였다. 고봉에 둘러싸인 마을. 옥수수밭•고추밭과 소박한 농가가 어우러진 풍광. 어디로 눈을 돌리든 그림엽서 같았다. 창고에서 마늘 까는 할머니에게 인사를 건넸더니 역시나 마을 자랑을 하셨다. “우리 마을 예쁘죠? 그런데 어쩌나. 비가 많이 와서 물빛이 영 탁하네요.”

배우 원빈•이나영의 결혼식 장소도 보였다. 밀 수확이 끝난 터라 맨땅이 드러나 있었지만, 봄이면 초록빛 싱그러운 풍광이 일품이란다. 전상걸(56) 이장은 “원빈씨가 고향 정선에서 인공 구조물이 전혀 보이지 않는 장소를 물색하다가 이곳을 택한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폐교 활용한 체험 프로그램도

구운병에서 내려와 북쪽으로 걸으니 너른 콩밭과 농가 한두 채가 보였다. 산에서 내려다보면 물방울 모양인 ‘언내뜰’이다. 덕산기계곡 트레킹을 감행해야만 물방울 모양을 볼 수 있다. 하나 며칠 전부터 내린 큰비 때문에 계곡 오르는 길이 모두 폐쇄됐다. 어천을 넘나드는 징검다리도 모두 잠겼다. 편의를 위해 비가 와도 건널 수 있는 튼튼한 다리를 만들자는 목소리도 있었지만, 이장과 주민들이 반대했다고 한다.

“다리든 편의시설이든 작정하면 언제든 만들 수 있지요. 그런데 한 번 망가진 자연은 돌이킬 방법이 없어요. 마을이 오랫동안 유지해온 경관을 위해 불편을 감수하는 이유입니다.”
대촌 마을과 어깨를 맞대고 있는 백오담 마을은 요즘 체험마을로 거듭났다. 2016년부터 폐교인 정덕분교를 활용해 숙박시설을 짓고, 색다른 체험 프로그램을 만들었다.

이날은 서울 문일고 학생 20여 명이 방문했다. ‘소규모 테마형 교육여행’ 일정 중 백오담 마을에서 송어 잡기 체험을 하기 위해서였다. 간이 수영장에 학생들이 몸을 담갔다. 처음엔 쭈뼛쭈뼛하더니 송어가 요리조리 피해 다니는 통에 욕심이 생기는지 물을 사방으로 튀기며 송어를 잡았다. 학생들은 주민이 만들어준 송어 튀김을 먹은 뒤 운동장에서 공을 차며 놀았다.

최승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