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

The final frontier for Korean screens : Domestically, outer space is still a new field for directors and producers

July 30,2018
이미지뷰
Ha Ji-won, left, and Kim Byung-man are in the tvN reality show “Galileo: The Space Awakens,” where they spend a week in conditions mimicking Mars. [TVN]
For as long as there has been film, there have been movies about outer space. From Georges Melies’ 1902 fantasy “A Trip to the Moon” to the recent Star Wars reboots, the far reaches of the universe have long served as an inspiration for screenwriters and directors.

Korea is no exception. Two works-in-progress scheduled for release next year are set in space: Kim Yong-hwa’s “The Moon” and Yoon Je-kyoon’s “Return” (working title). Expectations for them are high. Kim is known for directing “Along With the Gods: The Two Worlds” (2017), which had the second-best performance ever in the Korean box office, and Yoon’s “Ode to My Father” (2014) is the third highest-grossing film in Korea.

Yoon’s “Return” tells the story of an astronaut who is left alone inside Korea’s first space station after an unexpected accident and the people who struggle desperately to bring him safely back home. Hwang Jung-min, who worked with Yoon in “Ode to My Father,” has been cast as a commanding officer in the space station, and Kim Hye-soo will play his successor. The film is currently in preproduction. Shooting is slated to begin in the fall. Casting and detailed information about Kim’s “The Moon” has yet to be announced.

These two directors, with experience in audacious and ambitious projects, might be the perfect duo to take on the space genre, which is still relatively new for Korean filmmakers. They have the special directing skills to take on the genre’s scale and demands.

“While ‘Ode to My Father’ did great, director Yoon Je-kyoon said that if he were to do another film, he wanted to do something new and unusual that we haven’t done before,” said Lee Chang-hyun, an executive at JK Film, the production company behind “Return.” “Among them is a space movie.”

Lee said the production company was confident in Yoon because of his experience using computer-generated graphics and visual effects in “Ode to My Father” and “Tidal Wave,” his 2009 disaster movie about a tsunami.

“Thanks to this experience, we were able the gain courage for space,” Lee said.

On television, reality shows are also using space as a setting. One episode of MBC’s “Infinite Challenge” had cast members flying to Russia to try a zero-gravity experience at the Yuri Gagarin Cosmonaut Training Center.

Still, this does not compare to the recent tvN reality show “Galileo: The Space Awakens,” where cast members spend a week in an artificial space environment learning how to survive and explore Mars.

“I wanted to use science as an element in a reality show,” said Lee Yeong-jun, one of the show’s producers, “and as I studied, I found that the biggest topic in the field of space science was Mars. It’s not simply visiting Mars but aiming to live there.”

The cast’s star-studded lineup includes entertainer Kim Byung-man, actor Ha Ji-won, and singers Nichkhun of 2PM and Kim Se-jeong of Gugudan. The setting is the Mars Desert Research Station in Utah. Initially the Mars Society, which owns and operates the facility, was reluctant to allow a camera crew there because the center was meant for laboratory use.

But after the producer showed a clip of Kim surviving in the jungle on the SBS reality show “Law of the Jungle” and told the Mars Society that it would be meaningful to show someone like Kim surviving on Mars, the crew received the green light.

“It would have more meaning for people like us, not just scientists, to visit Mars one day,” Lee said.

Discussing other reasons why he chose space as the subject of the show, Lee said, “When I saw how ‘Interstellar’ sold more than 10 million tickets and how popular ‘The Martian’ and ‘Gravity’ were, I knew that Korean people had a lot of interest in space.”

“Recent Hollywood space films interlocked with human drama show how feasible technology is and the pending issues that we could possibly face,” said Park Sang-joon, president of the Korea Science Fiction Association. “I think this kind of approach will be more convincing when we make space movies in Korea.”

Park added that he hopes future space films “will not focus on special effects or attraction just because it is a sci-fi genre, but also on the story, which is important.”

BY LEE HOO-NAM [sung.jieun@joongang.co.kr]



날자 날자, 저 우주로 … 한국판 ‘인터스텔라’ 나온다

우주가 성큼 다가온다. 1969년 아폴로 11호의 우주인들이 인류 최초로 달 표면을 밟은 것이 내년이면 50주년. 이제는 이런 국가 주도의 프로젝트가 아니라 민간인 대상의 우주 여행 상품도 공상으로 여겨지지 않는 시대다. 제프 베저스의 블루 오리진, 엘론 머스크의 스페이스X 같은 민간 기업이 실제 이를 실현하기 위한 준비를 진행하고 있기 때문이다.

국내 대중문화에서도 우주가 새로운 소재로 떠오르고 있다. 김용화 감독의 ‘더문’, 윤제균 감독의 ‘귀환’ 같은 영화가 준비되고 있는 것이 대표적이다. 모두 내년 개봉이 목표인 우주 소재 영화다. 각각 ‘신과함께-죄와 벌’ ‘국제시장’으로 1400만 명이 넘는 관객을 동원해 역대 극장가 흥행 2, 3위의 기록을 보유한 흥행 감독들의 신작이다.

이 중 윤제균 감독의 ‘귀환’은 한국 최초의 우주정거장에서 불의의 사고로 홀로 남게 된 우주인과 그를 귀환시키기 위해 사투를 벌이는 사람들의 이야기. 황정민과 김혜수가 남녀 주연으로 캐스팅 되어 각각 우주정거장의 전임, 후임 지휘관 역할을 맡는다. 시나리오를 토대로 현재 프리비주얼 작업을 진행중이고, 올 가을쯤 촬영을 시작할 예정이다.

굵직한 흥행사이자 대중적 화법에 능한 두 감독이 나란히 우주 영화를 기획한 데는 최근 한국영화에서 볼 수 없던 새로운 소재인데다, 이를 구현할 기술력·연출력이 배경이 된 것으로 보인다. ‘귀환’ 제작사 JK필름의 이창현 이사는 “윤제균 감독이 ‘국제시장’이 흥행할 무렵부터 차기작을 하게 되면 새로운 도전, 색다르고 안 해 본 것을 해보고 싶어했다”며 “그 중 하나가 우주 영화”라고 전했다. 그는 “‘해운대’도 그랬지만 ‘국제시장’에서 흥남철수, 이산가족찾기 같은 장면을 CG(컴퓨터 그래픽)와 VFX로 완성한 경험 덕분에 우주를 구현할 용기를 얻은 것 같다”며 “윤 감독이 ‘국제시장’을 안 했으면 우주 영화를 하겠다는 생각을 못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TV에서는 예능이 드라마보다 먼저 우주로 다가갔다. 과거 MBC ‘무한도전’이 러시아 우주 연구 시설의 항공기를 통해 대기권에서 무중력 상태 체험을 보여줬다면, 지난 15일 시작한 tvN ‘갈릴레오:깨어난 우주’는 미국 유타주 외딴 사막에 자리한 화성 탐사 연구 기지(MDRS, Mars Desert Research Station)로 향했다. 화성과 같은 조건을 가정한 이곳에서 김병만·하지원·닉쿤·김세정 등이 7일 동안 생활하며 여러 미션을 수행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이영준 PD는 “과학이라는 요소를 예능에 도입하고 싶어서 스터디를 해보니 요즘 우주 과학 분야에서 제일 큰 화두가 화성이더라”며 “단순히 화성을 방문하는 것이 아니라 거주하는 것을 겨냥한다”고 전했다. 이 기지는 전세계 과학자 등의 신청을 받아 화성에서 인간이 겪을 수 있는 각종 문제나 극복 방안에 대한 연구·실험 기회를 제공하는 곳. 이 PD는 “예능 프로라니까 한번에 거절당했는데 김병만씨가 ‘정글의 법칙’등에서 활약하는 모습을 보여주며 이런 사람이 화성에서 생존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의미가 있다고 설득했다”며 “화성이 언젠가 과학자만 아니라 우리 같은 사람도 가야 ‘이주’로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특히 과학 분야 중에도 우주에 주목한 이유를 “‘인터스텔라’가 관객 1000만이 넘고 ‘마션’ ‘그래비티’ 등도 인기를 끄는 것을 보면서 우리나라 사람들이 우주에 대한 지적 호기심이 많다고 느꼈다”고 설명했다.

박상준 한국SF협회 회장은 이런 흐름이 이어지지 않은 이유를 “대중과학의 흐름과 과학문화의 방향이 60년대 우주 개발에서 80년대 이후 컴퓨터에 대한 관심 등으로 전환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최근 할리우드 우주 영화는 가까운 미래의 실현 가능한 과학기술, 실제로 닥칠 수 있는 현안이 휴먼 드라마와 맞물리곤 한다”며 “우리나라에서 우주 배경 SF를 만든다고 해도 이런 방식이 좀 더 설득력을 가질 것”이라고 했다. 그는 “원론적인 얘기지만, SF라고 특수효과나 볼거리에 너무 치중하기보다는 역시 스토리가 중요하다는 점을 기대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후남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