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

Park Joon finds new fans online: G.O.D rapper’s YouTube channel has him visiting Korea’s hottest places

Aug 20,2018
이미지뷰
Park Joon, member of the boy band G.O.D, left, sits with chief producer Kim Hack-jun of JTBC digital studio Lululala to talk about their YouTube channel “Wassup Man.” [ILGAN SPORTS]
Boy band G.O.D was part of the first generation of pop groups to sweep Korea, and it’s not difficult to hear some of their songs playing on the radio even to this day. It’s been almost 20 years since they made their debut in 1999, but the members remain active in entertainment, each with their own distinct identity.

The group’s rapper Park Joon is perhaps best known for being both funny and honest, and has embraced his new identity as a YouTube star, with over 700,00 subscribers.

Park’s first “Wassup Man” video was posted on June 1 by the JTBC digital studio Lululala and quickly became popular among teenagers and 20-somethings. With his out-going personality, Park travels to places that are popular among young people. He has gone surfing at a beach in Yangyang County, Gangwon, got his body hair waxed and visited a popular restaurant in Gangnam, southern Seoul. His videos have attracted over 30 million views.

“I like people and I like talking,” said Park. “People always try to get good information and useful things from television programs, but sometimes you need the useless stuff, too. If someone has the courage to do it for them, then you feel a sense of satisfaction. I’ve always tried to get away from seriousness and be happy, because I’ve had such a tough time during my childhood in the United States. And so I want to share that with other people.”

The following are edited excerpts from an interview with Park and the show’s head producer Kim Hack-jun, in which they shared their thoughts on their YouTube success with Ilgan Sports, an affiliate of the Korea JoongAng Daily.



Q. Where did the idea of putting a YouTube channel together come about?

A. Kim
: When I talked to Park, I found that he’s really funny and has a good sense [of humor], but couldn’t get it all across on television. I thought if we could change the things that didn’t go well on television and turn it into something suitable for a digital platform, then it would be popular with millennials. That’s when I got a phone call from Park.

Park: For “Wassup Man,” I just do whatever. At first, I was given a script, but to be frank it was really weird. So I told them to just throw me into a situation. They asked me if I was really okay, but I just went out to Hongdae [western Seoul] and did it. I like talking to people and communicating.



So do you really have no script at all?

Kim: We just shoot the real Park. And then we take our time editing it. That’s probably the reason why people like “Wassup Man.” We show someone who’s half a century old without hiding anything, but at the same time we try to keep a connection to the millennial generation through editing and subtitles. People think that it’s important to communicate with the public through comments and communities, but we try to communicate with “Wassup Man” itself. And with that, the thing that we focus on the most is the editing and subtitles.



Your channel got over 30 million views just two months after you started the channel, and 700,000 subscribers. How does that feel?

Kim
: Me and Park had a bet. I told him that we would get 100,000 to 200,000 in the first month, and the goal is to have 300,000 by the end of the year. He told me that we would easily get 500,000, and the numbers really did soar.

Park: I just had fun without caring much about [the number] of subscribers, and I think people also felt it. But I honestly didn’t think it would go up this fast. I was told that it was record-breaking (laughs). I recently looked up Will Smith’s YouTube channel, and it had 2.5 million viewers. I’m just Park Joon and I have 700,000.



Do you feel like you’re re-living your heyday?

Park
: When you’re on top, you go down again. I don’t want to be on top. I just want to be me. I want to ride the wave. I’ve lived my heyday with G.O.D. Instead, I want to be someone who people can just comfortably say hi to when they pass me on the streets. I want to be a comfortable person. There’s no need to be on top when you’re over 50.



How are you doing with G.O.D’s 20th anniversary album and concert?

Park
: We’re all really busy with the 20th anniversary album and concert, which will take place at the end of the year. I’m trying to work on the music in between my schedules. We have just three months to wrap everything up, so I feel a little bit dizzy. The song’s been in the works since March, but the problem is with renting out a place for the concert. Jan. 13, 2019 is the 20th anniversary date, but it’s not easy trying to fit everything in on that day. We’re doing our best.



What’s the biggest difference you’ve experienced after getting married and having a kid?

Park
: I have no time to myself. I sleep less. If I get four to five hours of sleep, I’m grateful. My daughter keeps on calling me “Daddy” and so I just can’t sleep. I can’t sleep because she’s too cute. I can’t see her much because I’m busy with work. She’s growing so fast, and it’s kind of sad that I can’t see her much. My daughter can’t pronounce “Baam,” and so she does something like “Ba” (laughs).



What do you want to do with “Wassup Man” in the future?

Park
: I want to give people the messages they need. You run into serious things in life, but you can’t do anything if you just stay there. You don’t always have to be serious. It doesn’t matter whether it’s just an hour or just 10 minutes in a week, you have to be free sometimes. If you can’t do that, please watch me and relieve your stress.

Kim: We’re a team that creates tailored content. Just as people choose the clothes that fit them best, we are trying to create content that goes well within social media environments of the millennial generation. Studio Lululala will keep creating content for them, like web dramas and television programs, that are neither too fast or too slow.

BY HWANG SO-YOUNG [yoon.soyeon@joongang.co.kr]



김학준 CP ”'와썹맨' 대본無, 박준형 자유로운 모습 담아”

"BAAAM(뺌), 와썹맨~~."

그룹 god 멤버 박준형이 '유튜브 스타'에 등극했다. 그가 주인공으로 나선 '와썹맨' 채널은 개설 두 달 만에 구독자 수 70만 명을 돌파했다. 조회 수가 3000만 뷰를 돌파하며 그야말로 JTBC 디지털 스튜디오 룰루랄라의 '효자' 방송으로 자리매김했다. 한국에서 오랫동안 방송 활동을 해 왔지만, 여전히 어설픈 한국어와 카메라가 있든 없든 거침없이 말하는 박준형의 캐릭터가 고스란히 담겨 1020세대의 마음을 움직인 결과였다. 여기서 한 단계 발전해 '핫'한 것을 직접 찾아가서 체험한 체험기가 리얼하게 그려진다. 그 과정이 배꼽을 잡아 인기몰이 중인 것. 김학준 CP와 박준형은 '사서고생'부터 '와썹맨'까지 함께하며 디지털 콘텐트계의 성공 신화를 쓰고 있다. 디지털 스튜디오 룰루랄라 개국 1주년의 꽃길을 이끌어 낸 주역들이다.

- 박준형을 콘텐트 중심에 세운 이유는.
김= "형과 얘기하다 보니 정말 센스 있고 재밌는데 방송에서 못 살리는 점이 아쉬웠다. TV 플랫폼에 안 맞는 걸 디지털 플랫폼에 맞추면 밀레니엄 세대와 잘 맞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준형이 형한테 때마침 전화가 왔다. 통했다."
박= "'와썹맨'은 그냥 하는 것이다. 대본을 처음 가지고 왔는데 솔직히 너무 이상했다. 이렇게 하지 말고 그냥 날 어떤 상황에 던져 놓으라고 했다. '진짜 괜찮겠냐'고 했는데 그렇게 홍대에 가서 촬영했다. 사람과 말하는 게 좋고 소통하는 게 좋다."

- 이 방송이 좋은 이유는.
박= "사람을 좋아하고 말하는 걸 좋아한다. 사람들은 방송에서 항상 좋은 정보, 쓸데 있는 정보를 구하려 하는데 가끔은 쓸데없는 것도 필요하다. 다른 사람이 용기 내 해 주면 '대리만족'하는 거다. 내 인생 자체도 어릴 때(미국에서 인종차별)부터 고생을 많이 해서 심각한 것에서 벗어나려고 최대한 즐겁게 살려고 노력했다. 그것을 여러 사람들과 나누고 싶다. 일주일 내내 어려운 일을 했으니 쓸데없는 것 보면서 그동안 못 한 걸 대신해 주고 싶다. 그게 내 역할이라고 생각한다."

- 진짜 대본이 없나.
김= "준형이 형의 자유로운 모습을 담는다. 그리고 편집에 공들인다. 그게 아마 대중이 '와썹맨'을 좋아하는 이유일 듯하다. 자유분방한 반백 살의 형을 여가 없이 보여 줌과 동시에 편집과 자막으로 밀레니얼 세대와 공감을 공유하고자 한다. 그저 웃기려는 자막에서 끝나지 않으려고 노력한다. 보통은 콘텐트를 통한 소통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댓글이나 커뮤니티 등 다양한 형태로 유저들에게 접근하지만, 우리는 '와썹맨' 그 자체로 소통하고자 노력하고 그중 가장 신경 쓰는 것이 편집, 자막이다."

- 채널을 오픈한 지 두 달 만에 3000만 뷰 돌파, 구독자 수 70만 명을 넘어섰다.
김= "준형이 형과 내기했다. 준형이 형한테 한 달 하면 10만, 20만 명 정도가 될 거고 올해 목표가 30만 명이라고 했다. 형은 50만 명은 그냥 간다고 했는데 빠른 속도로 구독자 수가 급증했다."
박= "구독자를 신경 쓰지 않고 재밌게 한 건데 사람들 역시 재밌다고 느끼는 것 같다. 나와 마음이 통한 사람들이다. 근데 이렇게까지 빠른 속도로 늘지 꿈도 못 꿨다. 역대급이라고 하더라.(웃음) 최근 윌 스미스의 유튜브 채널을 찾아봤는데 250만 명이더라. 난 그냥 박준형일 뿐인데 70만 명이 넘었다."

- 제2의 전성기를 실감하겠다.
박= "톱이 되면 또 내려가지 않나. 톱이 되고 싶지 않다. 그냥 내가 되고 싶다. 잔잔한 파도를 타고 싶다. god로 전성기를 보내 봤다. 그런 것보다 길거리를 지나가다가도 편하게 인사할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 편안한 사람이 되고 싶다. 50세가 넘어서 톱이 되면 뭐하나."

- 데뷔 20주년 앨범 및 콘서트 준비 상황은.
박= "올 연말에 있을 god 공연과 20주년 앨범 준비로 바쁘다. 틈틈이 시간을 쪼개 음악 작업을 하고 있다. 3개월 안에 모든 걸 다 마무리 지어야 하기 때문에 정신없이 지내고 있다. 곡은 지난 3월부터 작업 중이다. 근데 문제는 콘서트 대관이다. 내년 1월 13일이 20주년이기 때문에 거기에 맞추려 하는데 쉽지 않다. 최대한 맞춰 보려고 노력 중이다."

- 결혼 및 아빠가 되기 이전과 이후 무엇이 가장 달라졌나.
박= "나만의 시간이 없다. 잠도 줄었다. 4~5시간 자면 감사하다. '아빠'라고 옆에서 계속 부르는데 어떻게 자겠나. 너무 귀여워서 잘 수가 없다. 나보다 아내가 육아로 힘들어 살이 많이 빠졌다. 일이 많아 아이를 자주 못 본다. 빨리 크는데 자주 보지 못해 그 점이 아쉽다."

- 혹시 아이한테도 'BAAAM'을 자주 하나.
박= "지금은 '삐예~'라는 정도만 한다.(웃음) 뭔가 끝만 하고 앞말은 안 나온다."

- 앞으로 '와썹맨'을 통해 보여 주고 싶은 것이 있다면.
박= "인생을 살아가면서 사람들의 메시지를 전달해 주고 싶다. 인생을 살다 보면 심각한 일이 많겠지만, 거기에만 빠져 있으면 답이 없다. 항상 심각하게 살 필요는 없다. 가끔은 프리하게 일주일에 1시간이든, 10분이든 프리할 수 있는 걸 해야 한다. 그걸 하지 못한다면 나를 보고 스트레스를 풀기 바란다."
김= "우리는 맞춤형 콘텐트를 제작하는 팀이다. 누구나 몸에 딱 맞는 옷을 고르듯이 밀레니엄 세대를 타깃으로 한 소셜미디어 환경에 최적화된 콘텐트를 제작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웹 드라마, 웹 예능, TV 콘텐트까지 스튜디오 룰루랄라는 앞서지도 뒤떨어지지도 않는 그들의 눈높이에서 서로 공감할 수 있는 콘텐트를 계속 만들어 갈 것이다. 올 하반기는 '와썹맨'의 다각적 포맷을 구축해 글로벌 타깃을 목표로 콘텐트를 제작할 예정이다. 훗날 '와썹맨'이 '한국의 코난쇼'가 될지 누가 알겠나."

황소영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