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

Adding a bit of character to normal, everyday objects: Jasper Morrison exhibit highlights minimalist design

Jan 16,2019
이미지뷰
Pieces and photos by furniture designer Jasper Morrison’s in the second section of his retrospective, titled “Jasper Morrison: Thingness.” [GLINT]
이미지뷰
“Cork Family” (left) and “Rotary Tray” (right).[GLINT]
이미지뷰
“Air-Chair” (above) was designed by Jasper Morrison (left) in 2000 for Italian furniture company Magis.[GLINT]
이미지뷰
Designer Jasper Morrison’s works include “Wallclock”. [GLINT]
English furniture designer Jasper Morrison refutes the idea that design is simply a marketing tool to attract people’s attention.

He believes that “we are able to discover the bigger values of the products we own if we care less about how they look,” according to Kim Bum-sang, president of the exhibit planning company Glint, who invited the artist’s first retrospective in Korea, entitled “Jasper Morrison: Thingness.”

Morrison also believes that a designer’s role is “not simply to create the shape [of a product,] but to apply a shape that fits its time and atmosphere,” Kim said. In other words, their role is to unveil the original value - the function and its use - of a product through design.



Simple beginnings

Morrison, born in London in 1959, spent most of his life designing furniture and home appliances until he started writing books and eventually holding his own exhibitions.

The exhibit, which runs through March 24 at Piknic, a gallery located in Jung District, central Seoul, features Morrison’s simple designs, and collaborations he has done with companies such as Vitra, Muji, Samsung Electronics, Alessi, Capellini and Maruni. His work includes furniture, cooking utensils, clocks and other daily objects.

“I was mesmerized by Morrison’s designs, which familiarized us with minimalism,” Kim said.

According to Kim, the artist’s exhibit first opened in Belgium, and traveled to Switzerland and Germany.

At the exhibit’s entrance, there is a drawing of a chair separated into nine wooden sticks, which represents Morrison’s thoughts on design.

The first section of the exhibit, entitled “A World without Worlds,” opens with a 15-minute slide show featuring images of people, places and things that inspired the artist’s work and life “without saying a word.”

“This is the same slide show that Morrison showed during his first lecture in 1988, during which he said only, ‘I will be at the pub, so for those who have questions, come find me there,’ and then left the stage,” Kim said.

In 2006, Morrison teamed up with Japanese industrial designer Fukasawa Naoto and opened up a special exhibition entitled “Super Normal” at Tokyo’s Axis Gallery.

In the exhibit, the two reinterpreted the designs of normal, everyday items, such as cups, scissors, cooking utensils and chairs, by emphasizing their function and efficiency as if they had superpowers. Some objects, when observed closely, are more useful than one thinks.

The exhibition’s second section, entitled “Thingness,” features 100 items, ranging from chairs to fountain pens and glasses, as well as the background stories of each, through which Morrison conveys his idea of the super normal.

The Glo-Ball, which he made in 1999 for Italian design company Flos, is a pumpkin-shaped, milk-colored glass lamp, and one of his most popular works. The reason behind its popularity is that “it does not surpass or exclude the other designs in the same room. Rather, they enlighten and empower the area,” Kim said, quoting Morrison.

Some of his works include redesigns of other company’s products, such as the cast-iron kettle for Oigen and sandals with tatami insoles for Camper.



More than meets the eye

In the third part of the exhibition, entitled “The Good Life,” visitors are able to take a peek at Morrison’s photo essay “The Good Life: Perceptions of the Ordinary.” The book features photographs of ordinary things that have been used in creative ways, along with Morrison’s thoughts regarding each.

Looking at a stack of cardboard boxes used to display such products as a Barcelona store shelf, Morrison wonders, “Is the shopkeeper lazy, tricky, or both? Has he calculated that this device will help people imagine he’s cheaper than anyone else or is he so bored by the tiny profit each sale brings that he’s decided to visualize his frustration?”

And looking at a chandelier made of plastic bottles hanging in the middle of the street in Milan, he comments that it is the “ultimate proof of design quality.”

“It was not so much the magnificent contrast of grandeur and lack of means that kept it hanging there, but the powerful effect it must have on the nighttime atmosphere of the street [during a] festival,” he wrote.

He is also mesmerized by flower pots made of big, cut-down trees, plant displays that resemble bookshelves and an old car’s wheel hung up on a wall to wind up a hose.

The photo essay, which was first published in 2014 in English, is also available for sale in Korean at the “Jasper Morrison Shop,” which is the the exhibition’s final section.

The shop resembles his shop in London, displaying such items as stationery, tableware, lighting, electronics and, most notably, chairs, all designed by Morrison.

On the gallery’s rooftop, visitors can sit in chairs and sofas designed by the artist, facing a spectacular view of N Seoul Tower and the city.


BY JUNG HYUNG-MO [yeo.yerim@joongang.co.kr]

“Jasper Morrison: Thingness” runs through March 24 at gallery Piknic, located in Jung District, central Seoul. Admission is 15,000 won ($13.40) for adults, 12,000 won for those between 14 to 19 and 10,000 won for those under 13.

The gallery is open from 10 a.m. to 7 p.m. from Tuesday to Sunday. It is closed on Mondays. For more information, call (02) 318-3233.



디자인 생략한 디자인, 물건의 외양 아닌 가치를 담다


디자인이라는 것이 단지 눈에 띄도록만 하는 마케팅 도구에 불과한 것이라고 생각한다면, 이 사람의 말에 한번 귀를 기울여보자. 영국의 산업 디자이너 재스퍼 모리슨(JasperMorrison•59)은 “외양에 조금만 덜 신경 써도 우리는 물건이 가진 다른 가치들을 더 잘 발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한다. 디자이너의 역할은 “형태의 창조가 아니라, 때와 장소에 적합하도록 형태를 적용하는 것”이라고 강조하는 그는 물건이 가진 본질적 가치를 드러내는 일에서 디자인의 존재 이유를 찾는다.

오래 쓰이고 살아남은 것들의 가치

서울 회현동 남산 자락에 있는 복합문화공간 피크닉(Piknic)에서 열리고 있는 그의 국내 첫 회고전 ‘재스퍼 모리슨: THINGNESS’(2019년 3월 24일까지)는 이 같은 그의 철학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자리다. 비트라(Vitra)•무인양품(Muji)•삼성전자•알레시(Alessi)•카펠리니(Capellini)•마루니(Maruni) 같은 세계적인 기업들과 같이 만들어낸 제품들이 간결한 자태로 관람객을 맞는다.

“바우하우스를 공부하다가 미니멀리즘을 우리에게 친숙하게 만든 그의 디자인에 반했습니다.”
벨기에에서 시작돼 스위스와 독일로 이어진 전시를 한국에 가져온 글린트의 김범상 대표는 전시장 입구에 그려진, 의자를 아홉 조각의 나무 토막으로 분리한 그림에 모리슨의 디자인 정신이 압축돼 있다고 말한다.

첫 섹션은 ‘언어가 없는 세계(A World without Words)’. 1988년 첫 강연에서 화제를 모은 15분 짜리 슬라이드 영상이 한창 상영중이다. 당시 그는 무대에 올라 아무 말도 하지 않고 자신에게 인상 깊었던 인물과 물건과 풍광을 찍은 사진들이 담긴 이 영상만 틀어놓았다. “나는 펍에 가있을 테니 질문이 있으면 오라”는 말만 남긴 채. 덕분에 관람객들은 디자이너와 영감의 원천을 공유하는 경험을 하게 된다.
모리슨은 2006년 일본의 저명 디자이너 후카사와 나오토(深澤直人•62)와 함께 ‘슈퍼 노멀(Super Normal)’ 전시를 선보여 화제를 모았다. 이들이 공감한 슈퍼 노멀이란 기능적 요건과 미적 요건을 모두 갖춰 외려 지극히 평범해 보이는, 극도로 완성된 디자인이다. 모리슨의 “디자인을 아예 생략해버리는 디자인이 점점 더 바람직해 보인다는 느낌”은 2층 전시장에서 두 번째 섹션 ‘사물들(THINGNESS)’을 통해 관람객에게 고스란히 전달된다.
이탈리아 플로스(Flos)사의 의뢰로 만든 전등 ‘글로볼(Glo-Ball•1999)’은 구체를 살짝 누른 둥근 호박 같은 형태다. 은은한 빛이 사방으로 퍼져나가는 이 유백색 유리 전등이 19년간 인기를 지속하고 있는 이유에 대해 모리슨은 “같은 공간에 있는 다른 사물을 배제하거나 압도하지 않으면서 힘 있고 기분 좋게 주변 분위기를 탈바꿈시키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일본 오이겐의 투박한 무쇠 주전자는 그의 손을 거치면서 세련된 감성을 입었고, 일본식 다다미로 깔창을 삼은 캠퍼의 슬리퍼는 더욱 고급스러워졌다.

문 손잡이를 만들어달라는 독일 FSB의 요청에 옛 마차의 손잡이 장식에서 힌트를 얻었다면서 이렇게 덧붙인다. “사람들 사이에서 오랫동안 쓰이고 살아남은 것들은 그만한 의미와 가치가 있다.”

3층 전시장 ‘좋은 삶(The Good Life)’은 그의 감각이 어떻게 형성되었는지 머릿속을 들여다보는 듯한 재미가 쏠쏠한 자리다. 일상적인 문제를 비교적 간단한 방법으로 영리하게 해결하거나 물건을 기발하게 활용한 모습을 사진으로 찍어 짤막한 글과 함께 소개했다.


영감의 원천 담아낸 사진과 글 보는 재미도
물건이 담긴 상자의 전면을 잘라내고 쌓아올려 진열장으로 꾸민 바르셀로나의 구멍가게를 보면서는 이렇게 털어놓는다. “이 가게 주인은 게으른 것일까, 꾀가 많은 것일까, 아니면 둘 다일까? 이런 방법을 써서 자신이 누구보다도 구두쇠라는 것을 사람들에게 알려주는 것일까? 물건 하나를 팔아 얻는 이윤이 너무 적은 것에 진력나서 그 절망감을 시각적으로 표현한 것일까?”

벽에 걸어놓고 고무호스 정리용으로 활용한 낡은 자동차 바퀴 휠, 야생화 화분으로 재탄생한 페트병, 잘린 통나무의 가운데를 파서 만든 화분, 엔진 오일과 자동차용 전지 등을 솜씨있게 배치한 포르투갈의 어느 주자창 진열대 등을 통해 디자이너는 “돈이 별로 없어도 잘 살고자 하는 인간의 수천 년 된 습관”을 읽어낸다. 이 섹션에 전시된 사진과 글은 동명의 사진 에세이집으로도 출간됐다.

남산과 서울 시내를 새로운 관점에서 바라볼 수 있는 4층 루프탑으로 올라가면 재스퍼 모리슨이 디자인한 소파와 의자에 직접 앉아 그의 디자인 철학을 체험해볼 수 있는 공간이 기다리고 있다. 성인 1만 5000원. 월요일 휴관.

정형모 문화전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