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

China can’t hide its love for ‘SKY Castle’: Without a distribution rights holder, pirating is only way to watch

Jan 24,2019
이미지뷰
JTBC’s “SKY Castle” has become very popular in China, where the only way to access the show is through illegal distribution on video streaming sites or file sharing. [SCREEN CAPTURE]
Despite China’s blockade of Korean dramas, films and music that has been ongoing since 2016, the country has been unable to stop JTBC’s hit series “SKY Castle” from reaching Chinese video streaming websites.

The black comedy series tells the story of four elite families who live in a residential area named SKY Castle. The ambitious parents are willing to do anything to get their kids into Seoul National University, considered the top university in Korea.

However, tragedy unfolds after one of the parents hires Kim Joo-young, an elite college admissions coordinator known for guiding students so that they can attend their desired university.

The most recent episode, which aired on Saturday night, reached a nationwide viewership rate of 22.3 percent, according to Nielsen Korea.

Considering the fact that the show’s first episode only reached a viewership rate of 1.7 percent, this is quite a feat.



Popularity soars

“SKY Castle” is currently a hot topic on Weibo, the Chinese microblogging service considered the most popular social media platform in China.

On Saturday evening, a Weibo account named “Drama Can’t Stop” that has over seven million followers uploaded eight fragments of the latest episode through Weibo’s short video app Miaopai.

The number of clicks on the hashtag “SKY Castle” on Weibo jumped from 350 million when it aired on Saturday evening to 370 million by Sunday at midday. The number of posts about the series also increased from 323,000 to 326,000.

The series has also been a hot topic in China’s government-run media outlets. On Jan. 7, China’s Global Times had a long story about the series’ popularity in the country.

According to the report, the drama “satirizes the harsh reality where it’s extremely hard for humble people [to attend top universities].”

The article said that “46 percent of all new students at SKY schools (an acronym referring to the three top universities in Korea: Seoul National University, Korea University and Yonsei University) are from families in the top 20 percent of income earners.”

According to the report, three factors have propelled the show to success: There is no clear lead character or antagonist in the story, actors of various ages star in the show and the series is fast paced with unexpected plot twists.

On the video review website Douban, the series has a score of 8.8 out of 10, a similar score to last year’s tvN hit series “Mr. Sunshine,” which received a 8.9.

Zheng Minxi left a comment saying, “The show is different from [other series] that aim to criticize the ‘bad government’ and try to console and educate viewers [with its plot]. The scriptwriter has a high understanding of her characters and depicts the reality of middle-class people.”

Another comment read, “I’m pulling another all-nighter tonight, not because of insomnia, work stress or study, but because of ‘SKY Castle.’”

Some people are even asking for a Chinese remake of the series.

According to a post made by Weibo user Juziyule on Saturday, “Many people agree that the series is suitable for a Chinese remake. Education in Korea and China is similar in that it has a lot of flaws. It’s also similar because high-income families spend more on [high school education] and prestigious schools.”



Easy to access

Despite praise for the drama in China, everyone who is watching the show in the country is accessing it illegally through a number of Chinese websites.

Currently, the official distribution of Korean content has been halted in China due to the Chinese government’s blockade on Korean cultural exports following the controversy after the deployment of the U.S. Terminal High Altitude Area Defense (Thaad) missile defense system in Korea in 2016.

Nevertheless, many video streaming services in China - the most popular of which being Tencent Video and Youku - provide access to all 18 episodes of “SKY Castle” for free.

On file sharing websites like Hanjuwang and Jujiwang, the series is uploaded with Chinese subtitles within three to four hours after it airs in Korea. Access to the videos is very easy within China and Korea as well.

The videos include captions that state that “the website or producer of the videos takes no legal responsibility [over the videos].” But this does not mean that they are exempt from legal responsibility.

Despite efforts by the National Assembly to curb illegal distribution of Korean content in China through revisions to the Content Industry Promotion Act in January 2018, piracy seems to be getting worse.

According to Lim Dae-geun, a professor at Hankuk University of Foreign Studies, “Not only illegal distribution, but plagiarism of [Korean content] is also a serious problem. Collaboration between countries that export cultural content, including the United States, Japan and Britain, is needed to prevent these issues.”

BY SHIN KYUNG-JIN [yeo.yerim@joongang.co.kr]


한한령 뚫고 中 SKY캐슬 열풍…이득 보는 사람 따로 있다

화제의 JTBC 드라마 ‘SKY 캐슬’이 중국을 점령했다. 시청률 22.316%를 돌파한 18회가 본방송되던 19일 밤. 팔로워 700만 명인 드라마 전문 1인 미디어 ‘신쥐부넝팅(新劇不能停)’의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가 분주했다. 오후 10시 19분(현지시각)부터 20일 0시 11분까지 동영상 쇼트 클립 서비스인 먀오파이(秒拍)에 2~3분짜리 ‘SKY 캐슬’ 클립을 올려 ‘JTBC 천공의 성(天空之城·SKY 캐슬의 중국 제목) 18회 생중계’라는 말머리를 붙여 8건을 연속 게재했다.
19일 밤 웨이보에 검색을 쉽게 도와주는 해시태그 ‘#천공의 성’은 클릭 수 3억5000만 건, 토론 32만3000건을 기록했다. 20일 정오에는 각각 3억7000만 건, 32만 6000건으로 늘어났다. 12시간 만에 중국 네티즌 2000만 명이 드라마 ‘SKY 캐슬’ 관련 콘텐트를 새롭게 접한 셈이다.
관영 매체도 주목했다. 지난 7일 자 환구시보는 12면 톱 기사로 ‘SKY 캐슬이 인터넷 도배’란 제목의 SKY 캐슬 신드롬을 보도했다. 신문은 극 중에 완전히 선량한 주인공이나 악역이 등장하지 않고, 노·중·청 3세대 배우의 연기가 조화를 이루며, 속도감 넘치는 극 전개와 캐릭터의 반전을 3대 흥행 요소로 꼽았다. 신문은 “2018년 SKY에 입학한 수험생 중 46%가 소득 상위 20% 안의 부유층 자녀”라며 “개천에서 용 나기 어려워진 현실을 풍자한 드라마”라고 소개했다.
중국 네티즌은 호평을 쏟아냈다. 대표적인 네티즌 동영상 리뷰 사이트인 더우반(豆瓣)은 ‘SKY 캐슬’에 평점 8.8을 줬다. 지난해 화제작 ‘미스터 선샤인’ 8.9에 육박한 수치다. 네티즌 정민시(鄭敏喜)는 “‘나쁜 정부’를 소재로 한 사회 비판 드라마가 시청자를 계몽하고 이데올로기적 위로에 치중한 것과 차원이 다르다”며 “작가가 극 중 인물인 김주영 선생과 이수임 작가를 통해 마치 하느님의 눈으로 보듯이 한국 중산층을 파헤치고 있다”고 호평했다. SNS에는 “오늘 또 밤을 새운 이유는 불면증·업무·공부도 아닌 ‘천공의 성’ 때문”이라는 사지선택형 ‘짤방’ 이미지가 인기를 끌었다.
중국판 리메이크 요청도 쇄도했다. 1인 미디어 쥐쯔위러(橘子娛樂)는 19일 “많은 네티즌이 중국판 리메이크에 가장 적합한 드라마로 꼽는다”며 “한국과 중국의 교육은 결점이 많고 기형적이란 점에서 비슷하다”고 평가했다. 또 “대입으로 갈수록 교육 자원이 고소득 가정으로 쏠리고 가장들이 명문 학교 진학에 돈을 물 쓰듯 한다는 점이 똑같다”고 지적했다.
문제는 ‘SKY 캐슬’이 호평에도 불구하고 한류 콘텐트를 금지하는 중국 정부의 ‘한한령’(限韓令)에 묶여 불법적으로 유통되고 있다는 사실이다. 인기에 힘입어 중국의 3대 스트리밍 업체인 아이치이(愛奇藝·iQiyi)와 텅쉰(騰訊) 비디오, 유쿠(優酷) 모두 ‘SKY 캐슬’을 ‘천공의 성’이란 제목으로 소개하고 있다. 텅쉰과 유쿠는 18편까지 불법 스트리밍 사이트로 링크시켜 놓고 있다. 엄연한 불법이다. 한쥐왕(韓劇網), 쥐지왕(劇集望) 등 해적판 사이트에는 드라마 본방송 서너 시간 만에 ‘한국 자막팀’이 번역한 중국어 자막까지 달린 영상이 올라왔다. 동영상에는 “본 사이트 및 제작자는 어떤 법률적 책임도 지지 않는다”고 표기했지만, 법적 책임이 면제되지 않는다. 이러한 불법 영상은 중국은 물론 한국에서도 쉽게 접속할 수 있다.
지난해 1월 국회가 범정부적으로 해적판 유통을 막겠다며 콘텐츠산업 진흥법을 개정하고 8월부터 시행에 들어갔지만 중국 내 해적판 유통은 더욱 극성이다. 당시 개정안은 tvN의 인기 드라마 ‘도깨비’의 중국 내 불법 유통을 막겠다는 취지였다. 임대근(글로벌문화콘텐트학) 한국외국어대 교수는 “해적판 유통은 물론 중국 방송사의 포맷 표절 문제도 심각하다”며 “중국에 콘텐트를 수출하는 미국·일본·영국 등 동병상련의 나라들과 협약을 맺어 대응하는 글로벌 공조가 시급하다”고 말했다. 중국의 사법 기구가 아닌 국제기구를 통한 분쟁 해소 채널을 마련하라는 조언이다.

베이징=신경진 특파원 [shin.kyungji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