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

‘Extreme Job’ screenwriter has a hit on her hands: Bae Se-young hopes to bring the laughs when audiences least expect it

Feb 23,2019
이미지뷰
Screenwriter Bae Se-young, poses during an interview held on Feb. 11. [JOONGANG ILBO]
이미지뷰
A scene, top, from “Extreme Job,” for which Bae adapted the screenplay. Above, SNL Korea’s “Yeouido Teletubbies” sketch, which Bae wrote.[JOONGANG ILBO]
A phone rings in the tremendously successful chicken restaurant that a narcotics squad opened up to spy on a drug gang’s hideout across the street.

Captain Ko (Ryu Seung-ryong) stops scolding his subordinates mid-sentence and picks up the phone. “Never has chicken tasted this good,” he answers almost automatically, reciting the restaurant’s slogan. “Delivery or take-out?”

This is one of the most iconic scenes of “Extreme Job,” the mega-hit comedy film about a group of detectives who become overly invested in their undercover job operating a fried chicken business. The creative plot, bolstered with strong acting and witty dialogue, helped the film reach over 10 million viewers in just 15 days after its release on Jan. 23. As of Friday, “Extreme Job” has sold 14.9 million tickets, making it the most successful Korean comedy of all time.

“Over 10 million viewers, I still can’t believe it,” Bae Se-young, the screenwriter responsible for the film’s hilarious one-liners, told the JoongAng Ilbo on Feb. 11.

Claiming to be “naturally inclined toward comedy,” Bae has amassed a filmography that reflects her love for humor throughout her 15-year career as a screenwriter. Notable works include her 2007 debut film “Love at Sarang” and movies “Lifting King Kong” and “What a Man Wants,” as well as the popular SNL Korea segment “Yeouido Teletubbies” which poked fun at presidential candidates.

Bae’s big break came last year when black comedy “Intimate Strangers” - for which she adapted an original Italian screenplay - became a surprise box office hit despite its relatively low budget.

Following her success with “Extreme Job” and “Intimate Strangers,” Bae is now busier than ever. Current projects include a drama series with TV channel JTBC and “My Uncle, Bruce Lee,” a film adaptation of a novel by the same name.

The JoongAng Ilbo met with Bae to discuss the success of “Extreme Job” and her role in bringing the screenplay to life. The following are edited excerpts from the interview.



Q. There is a quote in the movie “Never has chicken tasted this good.” How did you come up with such witty lines?

A
. Chicken joint owners are always eager to sell more chicken. I wanted Captain Ko to become so absorbed in the restaurant that he would be promoting the business without realizing it himself.

It’s my style to add comedic lines when the situation is serious. I think that’s when I can make people laugh the most.

When I write a script, I always try reading out the lines myself. If they sound good when I do it, they’ll sound even better from an actor. I try to write lines that the audience doesn’t expect.



You adapted the film from Moon Choong-il’s original screenplay. What did you change?

I heard Moon’s original screenplay was selected as a finalist for a competition hosted by the Korea Creative Content Agency. The central story line of five narcotics detectives going undercover in a fried chicken joint but finding unexpected success with the business is all based on the original work.

What I focused on for the adaptation was the character of each of the five detectives. Originally, only Captain Ko and Young-ho (Lee Dong-hwi) were set as main characters, while Detectives Ma (Jin Sun-kyu), Jang (Lee Ha-nee) and Jaehoon (Gong Myoung) had supporting roles. But I tried to add more life to each character to transform them into Korea’s own Avengers and inserted some new details as well, like Captain Ko’s family.



How did you come up with the idea of Suwon Wang Galbi Chicken as the name of the restaurant?

The simple answer is that my office used to be in Suwon. I always used to joke around with fellow screenwriter Huh Dah-joong (who also worked on the movie) that if the film turns out to be a hit, we should eat a lot of fried chicken in Suwon.

In the original screenplay, Detective Ma’s parents owned the chicken joint, but I thought it would be more entertaining to set him up as the son of a different restaurant and have him be the person responsible for bringing success to the squad’s new business.

Back in October 2016, when I began adapting the screenplay for the film, there was no galbi (marinated beef)-flavored chicken. But as we were just about to start pre-production, a chicken franchise launched the flavor. I was a bit disappointed, but that’s what often happens during movies since production takes a long time.



What is your favorite scene in the movie?

Almost all of them. I was initially a little doubtful of the casting choices, but the actors helped create unexpected characters.

For example, the image I initially had of Detective Jang was a friendly middle-aged woman, but Lee Ha-nee is chic and beautiful. I fell in love with a new side of Lee through the film.

The characters that director Lee Byeong-heon created, like lead villain Lee Moo-bae and his female bodyguard, were also fun.



What does the success of “Extreme Job” mean to you?

I’m so honored to have interviews because screenwriters don’t usually get a lot of attention. Even if I work hard on a screenplay, the movie might completely change depending on the director.

Actually, I almost couldn’t make it to the interview today because my father collapsed from a heart attack three days ago. Luckily, he is recovering, but I was really thankful that “Extreme Job” did well because my father has been so happy for me.



What advice would you give to young screenwriters?

I always tell young screenwriters to complete their screenplays from start to finish. We can only improve by repeatedly showing our completed works to as many people as possible and taking in criticism and feedback.

I try not to follow something just because people like it, and I don’t pressure others to watch something that I find entertaining. I hope to continue writing stories that everyone can enjoy.

BY NA WON-JEONG [kim.eunjin1@joongang.co.kr]



'지금껏 이런 맛은 없었다' 극한직업 찰진 말맛 만든 주인공

“우리가 지금 닭 장사하는 거야?”

위장 수사하려 차린 치킨집이 대박 나자 부하 형사들을 다그치던 고 반장(류승룡). 주문 전화를 받자마자 돌변한다.
“지금까지 이런 맛은 없었다. 이것은 갈비인가 통닭인가. 네, 수원 왕갈비 통닭입니다~!”

최근 극장가를 달군 코믹 수사물 ‘극한직업’(감독 이병헌) 명장면이다. 기발한 설정, 배우들의 찰떡 연기에 더해, 이런 톡톡 튀는 대사가 관객을 웃겼다. 지난달 개봉해 15일 만에 1000만 관객을 돌파하고 현재 1300만 관객을 넘어섰다.

“재밌는 대사는 다 ‘이 분’이 써줬죠.” 연출과 각색을 겸한 이병헌 감독이 이렇게 말한 이는 공동 각색을 맡은 배세영(44) 작가. 지난해 대작 영화 틈에서 500만 관객이란 깜짝 흥행을 거둔 블랙 코미디 ‘완벽한 타인’(감독 이재규)도 이탈리아 원작 영화를 토대로 그가 각본을 썼다.

“1000만이라니, 지금도 안 믿겨요.” 11일 만난 배 작가의 말이다. 극 중 거침없는 대사들과 달리 조곤조곤한 말투. 의외란 눈빛에 그가 “제가 ‘반전’으로 굉장히 재밌다. 기본 성향 자체가 코미디”라며 웃었다


지금까지 이런 맛은 없었다’는 대사가 화제다.

“치킨집 사장님으로서 한 마리라도 더 팔아보겠다는 그 마음이 있잖나. 고 반장이 자기도 모르게 거기 너무 동화돼서 입에서 (홍보문구가) 술술 나오는 느낌이길 바랐다. 진지하다가 한 방 툭 던지는 게 제 스타일이다. 상황이 절묘한 코미디가 그 어떤 웃긴 말보다 더 큰 웃음이 터지는 것 같다.”


대사의 말맛도 좋다. 비결이 뭔가.

“대사 쓸 때 무조건 제가 입 밖으로 연기해본다. 내가 해도 입에 착 붙으면 배우는 더 잘할 것 아닌가. 최대한 관객이 예상 못 한 대사를 쓰려고 신경 쓴다.”


문충일 작가의 원작 시나리오를 토대로 각색을 맡았다.

“문 작가의 원작은 콘텐츠진흥원 당선작이라 들었다. 검거 실적 없던 마약반 형사들이 잠복근무를 위해 연 치킨집이 대박 난단 뼈대가 이 원작에 다 있었다. 각색을 맡으며 주안점을 둔 건 다섯 형사 캐릭터다. 원래는 고 반장과 영호 형사(이동휘)가 주연, 마 형사(진선규), 장 형사(이하늬), 재훈(공명)이 조연으로 나뉘어 있던 걸 각자 캐릭터를 살려 한국의 어벤져스처럼 팀 플레이로 만들었다. 원작에 없던 고 반장 가족이나 ‘전 남편’ 등 설정도 집어넣었다.”


수원왕갈비통닭 아이디어도 직접 냈다고.

“아주 단순하게 제 작업실이 수원이다(웃음). 함께 각색에 참여한 허다중 작가랑 맨날 영화 잘되면 실컷 먹자, 했던 게 수원 통닭골목의 통닭, 그 비싸다는 수원 왕갈비였다. 그러고 보니 아직도 못 먹었다. 원작에선 마 형사가 치킨집 아들이었는데, 오히려 뭔가 다른 음식점 아들인데 그로 인해 더 대박이 나면 재밌겠다 싶더라. 양대 산맥인 왕갈비 양념을 접목했다. 제가 이 영화를 각색한 게 ‘완벽한 타인’보다도 전인 2016년 10월이었는데 그땐 없던 갈비 맛 치킨이 프리 프러덕션 들어갈 즈음 모 브랜드에서 나왔더라. 이미 있던 소재가 된 것 같아 아쉬웠다. 영화는 오래 걸리다보니 그런 게 속상할 때가 있다.”


완성된 영화에서 가장 감탄한 장면은.

“거의 다였다. 사실 캐스팅이 의아했는데 ‘뻔하지 않은 인물’을 만들어준 신의 한 수였다. 특히 제가 처음 설정한 장 형사는 완전히 푸근한 아줌마였다. 이하늬씨는 아름답고 멋있잖나. 캐스팅 소식에 감독님이 수정했나, 했는데 아니더라. 이하늬씨의 새로운 매력에 정말 반했다. 감독님이 만든, 악당 이무배(신하균)의 강력한 여자 부하(장진희) 캐릭터도 흥미로웠다.”


배세영 작가의 필모그래피는 코미디가 주를 이룬다. 각본 데뷔작인 영화 ‘사랑방 선수와 어머니’(2007)는 바람둥이 손님과 모녀의 소동극. 시골 소녀 유도부의 성장담 ‘킹콩을 들다’(2009), 스페인 영화를 원작으로 한 섹시 코미디 ‘바람바람바람’(2017) 등 다양한 소재에 웃음을 입혔다. tvN 코미디쇼 ‘SNL 코리아’ 작가로도 활동하며 정치풍자코너 ‘여의도 텔레토비’를 탄생시켜 인기를 얻었다. “당 대표자를 뽑던 시기였나, TV를 보는데 정당마다 다른 색깔로 화면이 탁탁 바뀌는 거예요. ‘뭐야, 텔레토비야?’란 동생 말에 이거다, 싶었죠. 정말 그때 원 없이, 속 시원하게 (정치 풍자를) 썼던 것 같아요.”


그럼에도 스스론 “평생 시나리오 작가로 살았다”고 강조했다. ‘극한직업’ 흥행의 의미가 컸던 이유다.

“‘완벽한 타인’이 잘됐을 때 제 기사가 몇 개 나왔는데 ‘SNL 코리아’ 작가 출신이라 소개하더군요. 정말 많이 울었어요. 내 인생의 15년을 시나리오 작가로 살았는데 (흥행) 잘된 작품이 없어서 그런 걸까…. 그래도 관객 수, 댓글에 상처받고 펑펑 울던 초기에 비해선 많이 초연해졌어요. 제가 작가 지망생들에게 늘 말하는 게 일단 처음부터 끝까지 쓰라는 거거든요. 완성한 이야기를 가능한 모든 사람에게 보여주고 피드백을 받고 욕을 먹길 반복하지 않으면 절대 좋은 작품이 나올 수가 없어요.”


대사와 캐릭터를 쓰는 일이 즐거워 시나리오 작가가 된 후에도 순탄하진 않았다. 각각 중학생, 여섯 살 남매를 둔 워킹맘으로서 고충도 컸다. “시나리오 작가는 이렇게 인터뷰 한 번 하는 것도 황송할 정도로 주목받진 못하는 직업이잖아요. 열심히 써도 감독님에 따라 작품이 완전히 바뀔 때도 있고요. 그래도 그런 시련을 다 겪어봤기에 이런 좋은 날이 왔구나, 싶어요.”


그가 처음 작가를 꿈꾼 계기가 특이하다. 초등학교 2학년 때, 그림일기를 써 가면 자신과 달리 선생님이 코멘트를 길게 써주는 친구들이 부러워서 나름 ‘스토리텔링’을 시작했단다. 그 첫 문장이 이랬다. “오늘도 아빠가 엄마를 때렸다.” TV 드라마를 베껴 직접 겪은 일처럼 매일 “스펙터클한 거짓말”을 쓴 것. 아버지가 학교에 불려가 진상이 밝혀지며 혼은 났지만, “작가 소질이 있다”며 “문예반에 가서 글을 써보라”는 선생님의 권유 덕에 오히려 본격적으로 꿈을 키울 수 있었단다. “좋은 어른들을 만난 게 제 인생의 행운”이라 그가 말했다.

인터뷰 말미 “하마터면 오늘 못 올 뻔했다”며 그가 말을 이었다. “사흘 전에 아빠가 갑자기 심근경색으로 쓰러지셨어요. 천운으로 잘 회복하고 계시지만 그때 맘 졸이며 생각했어요. ‘극한직업’이 잘돼줘서 감사하다고. 아빠가 드디어 잘 됐다고, 너무 행복해하셨거든요. 어릴 적 거짓말 일기로 아빠를 곤경에 처하게 했던 딸이 그 ‘글’로 부모님을 행복하게 해드렸잖아요. 그 기쁨은 이루 말로 다 못하죠.”


차기작은 천명관 작가의 동명 소설을 스크린에 옮기는 ‘나의 삼촌 브루스 리’. 자동차 소재 휴먼 코미디 영화 ‘스텔라’에선 배우 진선규와 재회한다. 웃음기를 걷어낸 정통 멜로 영화, JTBC와 손잡고 드라마에도 도전한다.

“남들이 좋아한다고 쫓아가거나, 저 혼자만 재밌는 걸 보시라고 강요하지도 않으려 합니다. 모두가 해피한 즐거운 이야기로 찾아뵙고 싶습니다.”

나원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