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

Traveling the world to tell stories of bears: The one-time king of beasts faces extinction globally due to climate change

Mar 04,2019
이미지뷰
Scenes from the MBC documentary “Bears,” from left: A bear-worshipping ritual in Romania; A polar bear; Polar bears walk through a village; A ranger gets up close to a bear; The Mount Jiri Olmu Bear who lost a leg, but soon after gave birth to two cubs. [MBC]
이미지뷰
Producer Kim Jin-man produced the recently-wrapped MBC documentary “Bears.” [MBC]
Over the course of two years, producer Kim Jin-man and his team traveled a total of 90,000 kilometers (55,923 miles) to record 5,000 hours of footage in 13 different locations.

For the bears, they could bear with it.

All of their hard work has finally paid off in the form of broadcaster MBC’s five-part documentary series, titled “Bears,” which began on Dec. 2 and aired its final installment on Feb. 18. The documentary traces the lives of bears from as far way as the Arctic and Siberia to Korea’s very own Jiri Mountains. The large mammals used to be the kings of the forest, known in many ancient myths for their might and beauty, but now many bear species face extinction. The documentary asks what we can do to save them from such a grim fate.

Kim has produced a streak of hit documentaries, such as “Tears of the Amazon” (2010) and “Tears of the Antarctic” (2012), and his love for the untold stories of the planet never seems to end.

“Bears have been worshipped for so long throughout history,” said Kim. “The myth that bears turn into humans and humans turn into bears is a common motif around the world. But seeing how they suffer because of human greed and global climate change, we wanted to shed light on the importance of preserving the environment.”

Kim met with the JoongAng Ilbo, an affiliate of the Korea JoongAng Daily, to share what went to making the documentary. The following are edited excerpts from the interview.



Q. Why did you choose bears as opposed to any other animals?

A
. I met with a producer from Britain who told me that they were going to launch a project about protecting polar bears. I told them that we had a similar project with the Mount Jiri bears. Our conversations turned to the topic of bears conveyed in myths. And that was when I thought that I could do a documentary about bears. We wanted to show what kind of environments these bears - who have been living among humans since prehistoric times - are living in now.



How have bears been perceived throughout history?

Bears - not lions - are the king of all beasts. The Ancient Romans would import lions and bears from Africa and had them fight each other: bears usually won. Many European myths showed a reverence for bears, but that was intolerable in the Catholic mind. Charlemagne, the Frankish King, sought to wipe out all bears because he deemed them to be the root of paganism. And a lot of clergymen used to associate the image of bears with demons, and instead said that lions - which were non-existent in Europe - were the king of beasts. There are currently no wild bears in France or Germany.



We know that polar bears live in dire situations. What was it like to witness that in person?

Polar bears are the biggest and most immediate victims of climate change. Our camera director had visited the village [from one of the episodes] five years ago, and he told us that he was surprised to see that the seaside road had been shut down. This was, according to the villagers, where the bears would come to eat the whales that villagers had caught. Polar bears are marine mammals, and they need a certain sea level to be maintained. But that’s all being destroyed by climate change.



Polar bears are known to be quite aggressive, despite their calm appearance. Do hungry bears harm people?

Yes. They weigh up to 800 kilograms (1,764 pounds), and they do not fear humans. The Coca Cola advertisements, which have made polar bears appear to be very cute animals, have given us a very false image of them. If they are starved, then they will rummage through garbage cans and even hurt people.



There is a scene where a female bear fights against a bigger male bear so that she can keep the salmon to feed her babies. What was it like shooting that?

Mother bears are [definitely stronger than] the huge male bears. That’s what maternity does. But the funny thing is that even the mothers do not give the salmon eggs to her kids. She eats the fish’s tail and stomach, where all the eggs are, and then gives the rest to her cubs. I even saw a baby bear get told off by its mother after biting the tail of a salmon.



But why does the mother suddenly become cold toward her cubs when she’s sending them away?

It looks cold, but it’s actually in the cub’s best interest. The cub must learn how to hunt while they’re with their mother, so that they can live on their own. The mother can’t always look after them. It’s the same with people; if you’re too obsessed with your child, it actually ruins them. I once saw a fully grown-up cub with his mother, and I thought that it was a male bear trying to mate, because it was so big. It probably missed the time to live on its own, and he is going to have a hard time surviving in the future.



The story of the Mount Jiri Olmu Bear was very touching. Can you tell us more about the story of that bear?

The Mount Jiri Olmu Bear was found without a leg because of an olmu (trap). She improved after surgery and rehabilitation, but nobody knew that she was pregnant. We let her back into the wild, and she quickly went into hibernation and showed no movement - that’s when the Species Restoration Technology Institute mentioned the possibility of pregnancy. We couldn’t understand how she would go into labor after a big surgery, but when the restoration institute told us that they heard sounds of babies, we went right into a stakeout.

We set up a tent about 200 meters away [from where we thought she was] and filmed for two months. We got footage of the two cubs, and it was like a miracle. She had lost one leg, but she went back and gave birth. Doesn’t that show how nature heals itself? If we were to just let the bears and their land be, then they go on just fine. The Olmu Bear family has moved somewhere else, and lives in peace. The cubs have grown a lot, too.



But Mout Jiri bears haven’t attacked humans in Korea, have they?

No, there have been no attacks in the 15 years since the restoration project began. They train the bears so well that they think, “Humans are not to be messed with. It’s best to avoid them.” For humans, you just have to stay out of places that you’re told to stay away from. And [if someone is attacked], it’s their fault for building trails and cable cars inside the bears’ territory.



Did anything change for you after you finished filming the documentary?

I learned the two different sides of bears. They’re depicted as cute and charming animals, but when you meet them in person, they’re gigantic and overwhelming. You realize why people worshipped them in the past. We learned through filming what climate change means for their survival. They are the ones who are suffering right now, but soon, it will be the humans in the end. When we feel like something’s wrong, then it’s too late. That’s how scary climate change is. So we have to overcome the inconveniences even if it’s hard. That’s going to save the bears, and humankind.

BY JUNG HYUN-MOK [yoon.soyeon@joongang.co.kr]




로마시대 '백수의 왕'이었던 곰, 프랑스·독일서 씨마른 이유

북극·시베리아·캄차카 등 13개 지역 로케이션, 이동거리 9만㎞, 5000시간과 300TB에 달하는 촬영분량.
그리고 시베리아 벌판과 험난한 산길 등 곰이 있는 곳이면 어디든 발길을 내디뎠던 2년의 세월. MBC 5부작 다큐멘터리 ‘곰’은 이런 역경 속에서 탄생했다. 선사시대부터 인간과 역사를 함께 해 온 ‘신화적 동물’ 곰의 다양한 생태를 생생한 UHD 화면에 담아낸 다큐는 인간과 곰의 공존, 이를 가능케 하는 환경의 중요성을 화두로 던지며 18일 막을 내렸다.
특히 오랜 잠복 끝에 카메라에 담아낸 지리산 올무 반달곰의 ‘기적’은 많은 시청자들의 심금을 울렸다. 올무에 한쪽 다리를 잃은 어미곰이 두 새끼를 낳아 키우는 장면은 위대한 자연의 치유력을 입증하기에 충분했다. 이 밖에 연어를 사냥하는 불곰, 굶주린 채 마을을 배회하는 북극곰에 카메라를 들이대는 위험천만한 작업은 곰에 미치지 않고선 불가능한 일이었다. 말 그대로 2년의 세월을 곰에 미친 채 지냈던 김진만 PD(48)를 만났다. ‘아마존의 눈물’ ‘남극의 눈물’ ‘곤충, 위대한 본능’ 등 많은 명품 다큐를 만들어온 그가 또 다른 모험의 대상으로 곰을 선택한 이유는 뭘까.

왜 곰이었나.
"공동제작 건으로 만난 영국 PD가 북극곰 복원 프로젝트를 기획한다고 해서, 우리나라는 반달곰 복원사업을 하고 있다고 했다. 곰 관련 신화로까지 대화가 이어지다 문득 곰 다큐를 해보자는 생각이 들었다. 선사시대부터 인류와 함께 살아온 곰을 통해 환경을 보여주고 싶었다."

곰을 통해 환경을 보여준다는 의미는?
"곰은 오랫동안 숭배돼온 동물이다. 곰이 사람이 되고 사람이 곰이 되는 신화가 세계 곳곳에 존재한다. 그런 곰이 인간의 욕심과 기후변화로 고통받는 모습을 통해 환경의 중요성을 환기하자는 취지로 시작했다."

프랑스와 독일에서 곰의 씨가 마른 것에 대해 언급했는데.
"백수의 왕은 사자가 아닌 곰이다. 로마시대 아프리카에서 사자를 들여와 곰과 싸움을 시켰는데, 대부분 곰이 이겼다. 유럽에선 오래 전부터 곰을 숭배해왔는데, 기독교 관점에서 곰 숭배를 인정할 수 없었다. 프랑크 왕국의 카롤루스 대제는 곰을 이교도 문화의 근원으로 보고 대대적으로 학살했다. 성직자들은 곰에 악마의 이미지를 덧씌웠다. 곰 대신 유럽에는 없는 사자를 동물의 왕 자리에 올려놓았다. 그래서 프랑스와 독일에는 자연상태의 곰이 한 마리도 안남아있다."

북극곰의 삶은 정말 피폐하던데, 실제 보니 어떤가.
"기후변화의 직접적 피해를 입는 건 북극곰이다. 촬영감독이 이번에 촬영한 마을을 5년 만에 다시 찾았는데, 해안 활주로가 폐쇄돼 놀랐다고 하더라. 주민들이 잡은 고래를 곰들이 뜯어먹는 장소인 활주로가 차오른 물에 잠겨버린 거였다. 북극곰은 해양 포유류여서, 바닷물 수위가 적정히 유지돼야 하는데 그게 기후변화로 교란되고 있다.”

이미지와 달리 북극곰은 포악하다. 굶주린 북극곰이 주민들에 해를 끼치기도 하겠다.
"그렇다. 몸무게가 800㎏까지 나가는 북극곰은 사람을 두려워하지 않는 포악한 맹수다. 북극곰이 귀엽게 묘사된 코카콜라 광고가 왜곡된 이미지를 심어줬다. 북극곰은 배 고프면 마을에 올라와 쓰레기통을 뒤지고, 사람을 해치기도 한다."

새끼에게 줄 연어를 뺏기지 않으려, 덩치 큰 무법자 곰에 맞서는 엄마곰의 모성이 대단했다.
"덩치 큰 숫곰보다 더 무서운 게 엄마곰이다. 모성이 그렇게 대단한 거다. 재밌는 건, 엄마곰이 연어알은 새끼에 양보 안한다는 거다. 알이 차있는 꼬리와 배는 자기가 먹고 나머지를 새끼에게 준다. 새끼가 연어 꼬리를 덥석 물었다가 엄마곰에게 대판 혼나는 장면도 봤다."

그랬던 엄마곰이 새끼를 독립시킬 땐 매몰차게 떼어놓더라.
"매몰차게 보이지만 새끼를 위한 거다. 새끼는 엄마곰과 있는 동안 사냥법을 배워 독립해야 생존해갈 수 있다. 엄마곰이 계속 돌봐줄 순 없으니까. 사람도 자식을 너무 끼고 돌면 자식 인생을 망치지 않나. 다 큰 새끼가 엄마곰과 함께 있는 걸 봤는데, 덩치가 커서 짝짓기하는 숫놈인 줄 알았다. 제 때 독립을 못한 건데, 앞으로 생존이 쉽지 않을 거다."

지리산 올무곰 가족 얘기는 감동적이었다.
"지리산 반달곰이 올무에 한쪽 다리를 잃은 채 발견돼 수술치료와 재활을 받고 호전됐지만, 임신했는지는 아무도 몰랐다. 자연에 풀어줬는데, 일찍 동면에 들어갔고 움직임도 거의 없어 종복원기술원에서 임신 가능성을 언급했다. 큰 수술을 받고 출산한다는 게 이해가 안갔지만, 계속 관찰한 종복원기술원이 새끼 소리가 난다고 해서 바로 잠복에 들어갔다. 200m 떨어진 곳에 텐트를 치고 두 달간 잠복하며 촬영한 끝에 두 마리의 새끼를 찍을 수 있었다. 기적이었다. 한쪽 다리를 잃었지만, 숲으로 돌아가 회복하고 출산까지 한 건 자연의 치유력을 보여주는 것 아닌가. 곰의 땅을 인정하고 놔두면 그들은 잘 살아간다. 올무곰 가족은 다른 곳으로 이동해 잘 살고 있다. 새끼들도 부쩍 컸다."

한 해 지리산에서만 올무가 3000개가 수거된다는 사실에 놀랐다.
"인간의 탐욕이다. 600여 마리의 사육곰 문제도 마찬가지다. 보상문제를 놓고 정부와 사육농가가 팽팽히 맞서는 가운데, 열악한 환경에서 사육곰들만 미쳐가고 있다. 쓰레기같은 사료를 먹으며, 대여섯 마리씩 좁은 우리에 갇혀 살고 있다. 단독 생활하는 곰을 좁은 우리에 가둬 놓으니 싸움이 날 수 밖에 없다. 팔다리 성한 놈들이 거의 없다. 정형행동을 반복하는데 그건 정신질환이다. 미쳐가는 거다. 지리산 반달곰과는 다른 종이기 때문에 자연에 풀어놓을 수도 없다. 방송에선 대안을 언급하진 않았지만, 다른 나라들처럼 보호시설 만들어 거기서 생을 마치게 하는 게 맞다고 본다.”

찍었지만 내보내지 못한 분량도 있나.
"일본 아키타에서 죽순 캐는 중년 여성을 인터뷰했는데, 곰에게 습격당해 얼굴 반쪽이 없다. 한쪽 눈은 의안이다. 그럼에도 '곰을 원망하지 않는다. 곰의 땅에 들어간 내 잘못이다'라는 말이 감동적이었다. 그는 위험 경고에도 산에서 죽순을 캐다 곰을 만났고, 가만히 있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너무 놀라 등을 보이고 뛰다가 공격당했다고 한다. 그 내용을 방영했다간 종복원기술원이 왜 곰을 지리산에 방사하느냐는 비판을 받을 것 같았고, 곰과의 공존이란 취지가 훼손될 것 같아 고민 끝에 편집했다."

종복원기술원은 곰에게 대인기피 훈련을 철저히 시키더라.
"그래서 사업이 시작된 지 15년 됐는데 곰이 사람을 공격한 적이 한번도 없다. '인간은 상종할 존재가 못된다. 무조건 피해야한다'는 생각이 곰의 뇌리에 박힐 정도로 혹독하게 교육시킨다. 들어가지 말라는 곳에 가지 않으면 된다. 그리고 곰의 땅에 등산로를 내고 케이블카 만드는 인간의 잘못이 크다고 본다.”

곰에 대한 인식이 바뀐 게 있다면.
"곰의 양면성이다. 귀엽고 매력적인 대상이지만, 실제 만나면 거대하고 압도적인 존재다. 왜 옛날 사람들이 숭배했는지 알게 된다. 촬영을 통해 곰의 생존이 환경에서 어떤 의미를 갖는지 깨닫게 됐다. 기후변화 때문에 지금은 곰이 고통받고 있지만, 최종적으론 인간도 고통을 겪게 된다. 우리가 잘못해서 이렇게 됐구나 느낄 땐 이미 늦는다. 기후변화가 그렇게 무서운 거다. 힘들지만 불편을 감수하자. 그게 곰도 살리고, 인류도 살리는 길이다. 하나 더. 미련 곰탱이란 말은 쓰지 말자. 곰은 절대 미련하지 않다.(웃음)"

정현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