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

Lia Kim bounces back to the top: K-pop choreographer is known worldwide thanks to YouTube

July 22,2019
이미지뷰
Lia Kim [KWON HYUK-JAE]
For anyone familiar with K-pop, the name Lia Kim, or at least her company 1MILLION Dance Studio, may ring a bell.

Kim is one of the industry’s most recognizable choreographers, having worked with the likes of Lee Hyori, HyunA, Hyoyeon of Girls’ Generation and CL, and created the dances for Sunmi’s “Gashina” as well as Twice’s “TT.”

Kim’s fame goes beyond Korea thanks to her dance studio 1MILLION’s YouTube channel, which boasts over 16.5 million subscribers worldwide. Some 95 percent of people who view the videos hail from abroad.

“Even global dance competitions only host 2,000 people at most, so I’m still amazed that millions, even tens of millions of people watch our videos,” Kim told the JoongAng Ilbo, an affiliate of the Korean JoongAng Daily, during a recent interview at 1MILLION Dance Studio in Gangnam District, southern Seoul.

“I danced with the intention of being the best before, but now I feel it’s more important to have fun together,” she added. “I can better focus on my dance now that the pressure to compete is gone.”

Kim’s rollercoaster journey to the top began when she was in her last year of middle school in 1999. She fell in love with dance after watching Michael Jackson perform during his concert in Korea on television. Instead of going to college, Kim attended dance academies to master the basic techniques and joined the Winners dance crew, through which she taught a class for gifted students. HyunA, Hyoyeon and CL were some of her students.

Professionals soon recognized Kim’s talents. She scored the chance to show off her choreography on television through a 2005 commercial for Samsung’s Anycall phone where she and Lee Hyori performed a routine she choreographed. In her early twenties, Kim placed first in the popping and locking categories of a local street dance competition titled “4 DA Next Level.”

Kim’s early victories didn’t bring notable changes to her life, however.

“I was only happy for three days after my win,” Kim recalled. “It felt like I was on top of the world but in reality I was just going back and forth between my basement dance studio and a rental room.”

Making a living as a dancer was difficult then - choreographers struggled to hold on to the rights of their creations and people didn’t see dancing as a respectable career choice.

To stand out from others, Kim joined multiple talent audition shows like “Star Audition 2” (2011) and “Dancing9” (2013). Her early elimination from “Dancing9” marked a low point in her career, as the panel of judges included her former students Hyoyeon and Yuri of Girls' Generation.

“I could stand back up because I had hit rock bottom,” Kim said. “Although other dancers made fun of me, it became an opportunity to make my name known.”

“After songs that I worked on like Sunmi’s ‘24 Hours’ and ‘Gashina’ and Twice’s ‘TT’ became commercial hits, people were curious to know who choreographed the dances. Choreographers began receiving the same level of respect as producers and songwriters.”

Today, as one of Korea’s most in-demand choreographers, Kim comes up with dances for many K-pop girl groups, recently working with Everglow on their track “Bon Bon Chocolat.”

When she works with artists for the first time, she tries to spend enough time getting to know them so she can showcase their personalities through the dance moves. Given the fast pace of the K-pop industry, Kim’s usually required to complete choreography for a song within just two weeks.

“I tend to get inspiration from movies for my choreography,” Kim said. The dance for “24 Hours,” for example, was influenced by “Black Swan” (2010).

Kim developed her current signature look - a silky jet-black bob - soon after she closed down her basement studio Brain Dance Studio in 2014 to co-open 1MILLION in its current home on the third and fourth floors of a building in Gangnam District, southern Seoul.

Her first memoir, published just last month, is titled “My Short Black Hair” (translated) in reference to how her hairdo accompanied her success as a dancer and businesswoman.

With 20 choreographers in the company and annual revenue totaling 3 billion won ($2.5 million) last year, 1MILLION is getting ready to move into a new building in the hip neighborhood of Seongsu-dong, eastern Seoul, this November.

“Although we surpassed our initial goal for 1MILLION, we want to become a space where people can feel comfortable dancing, dropping by on their way to work like going to Starbucks or McDonald’s,” said Kim.

“Although K-dance’s strength lies in the high quality we present through rigorous training, the factory-like uniformity is also its weakness. I think anyone who dances like they’re under their own spell is a good dancer.”

BY MIN KYUNG-WON [kim.eunjin1@joongang.co.kr]




구독자 1650만명…원밀리언, K댄스 성지가 되다


이효리(핑클)·선미(원더걸스)·현아(포미닛)·효연(소녀시대)·씨엘(투애니원)…. K팝 걸그룹 중에서도 ‘춤’ 하면 손꼽히는 이들에게는 공통점이 있다. 바로 안무가 리아 킴(김혜랑·35)을 거쳐 간 제자라는 것. SM·YG·JYP 등 각각 소속된 기획사는 다를지라도 이들에게는 리아 킴과 함께 구슬땀을 흘리던 시절이 있었다.

K팝 시장이 폭발적으로 성장하면서 리아 킴이 대표 안무가로 이끄는 ‘원밀리언 댄스 스튜디오’(이하 원밀리언)도 K댄스의 성지로 거듭났다. 동영상 플랫폼을 매개로 듣는 음악에서 보는 음악으로 중심축이 옮겨 왔다면, 매일 새로운 안무 영상이 업로드되는 원밀리언의 유튜브 채널은 나도 직접 ‘추는’ 음악으로 신세계를 열었다. 개설 4년 만에 구독자 수 1654만명을 기록했고, 구독자 중 95%가 해외 거주자다. 이는 K팝의 모든 뮤직비디오가 유통되는 원더케이(1723만) 같은 플랫폼에 맞먹는 규모다. 리아 킴·메이제이 리 등 소속 안무가를 중심으로 한 팬덤도 생겨났다. 나이키 우먼스는 최근 리아 킴 등 댄서 6명을 글로벌 모델로 발탁하기도 했다.

서울 논현동 스튜디오에서 만난 리아 킴은 “세계 대회에 나가도 관객이 최대 2000명 정도인데 우리 영상을 몇백만, 몇천만명이 본다는 것이 아직도 너무 신기하다”고 말했다. 2007년 4DA 넥스트 레벨 세계대회에서 락킹 부문 우승을 차지하고, 이듬해 같은 대회에서 팝핀 우승과 락킹 준우승을 차지한 그는 “당시엔 ‘1등’을 위해 춤을 췄지만, 이젠 함께 즐기는 것이 훨씬 중요하다”며 “경쟁에 대한 압박감이 사라지고 나니 훨씬 더 내 춤에 집중할 수 있게 됐다”고 덧붙였다.

그는 중학교 3학년이던 1999년 마이클 잭슨 내한공연 무대를 TV에서 보고 춤의 매력에 빠져들었다. 대학 진학도 포기하고 댄스 학원을 섭렵하며 기본기를 마스터했고, 고교 졸업 후 유명 댄스팀 ‘위너스’에 들어가 영재 육성반을 가르쳤다. 현아·효연·씨엘·민 등이 그 때 만난 제자들이다. 일찍 성공을 맛본 셈이었지만, 그 열매 역시 오래 가지 않는다는 것도 일찍 깨우쳤다. “대회에서 우승하고도 딱 3일 기뻤어요. 세상을 다 가진 것 같았지만 현실은 여전히 꼽등이가 나오는 지하 연습실과 고시원을 오가는 삶이었으니까요.”

2005년 그가 안무를 짜고 이효리와 함께 춘 삼성 애니콜 광고 ‘애니모션’이 대박이 났지만 생활은 별로 나아지지 않았다. 댄서에 대한 대우는 여전히 좋지 않았고, 원작자의 권리는 인정받지 못했기 때문이다. 뒤늦게 가수 연습생으로 2년간 시간을 보내거나 ‘위대한 탄생 2’(2011)나 ‘댄싱9’(2013) 같은 오디션 프로그램을 기웃거린 것도 모두 같은 이유에서다. 당시 제자인 효연과 유리에게 심사를 받고 예선 탈락해 충격을 받기도 했다.

그는 “그때 바닥을 쳐서 다시 올라올 수 있었다”고 고백했다. “같이 춤췄던 사람들은 비아냥거렸지만 되려 제 이름이 더 알려지는 계기가 됐어요. 그 후 작업한 선미의 ‘24시간이 모자라’ ‘가시나’, 트와이스의 ‘TT’ 등이 연이어 성공하면서 누가 안무를 만들었는지 궁금해하는 사람들도 생겨났고, 작곡가·작사가처럼 안무가도 번듯한 직업처럼 인식되기 시작했죠. 사실 그 전까지는 춤춘다고 하면 밥벌이도 못 한다는 인식이 강했거든요. 춤은 취미로나 추는 거지 하면서.”

안무를 만드는 과정은 생각보다 급박하게 이뤄진다. 노래가 완성되고 주어진 시간은 2주 남짓에 불과하다. 그는 “의뢰를 받으면 노래의 캐릭터를 먼저 잡고 진행한다”며 “영화에서 영감을 많이 얻는 편”이라고 밝혔다. 영화 ‘블랙스완’에서 모티브를 얻어 ‘24시간이 모자라’를 만드는 식이다. 아이오아이나 에버글로우처럼 처음 만난 경우에는 안무 작업에 앞서 미팅을 통해 최대한 친해질 수 있는 시간을 갖는다. 그들이 가진 본연의 모습이 춤에도 녹아들길 바라는 마음에서다.

2014년 연말 그는 지하실을 전전하던 브레인 댄스 스튜디오를 접고, 볕 잘 드는 지상 3~4층에다 원밀리언 댄스 스튜디오 문을 열었다. 크롭탑과 레깅스를 입기 위해 한 달 반 동안 10㎏을 감량하고, 춤출 때마다 흘러내리던 머리카락도 잘라 버린 직후였다. 실연한 사람마냥 새 출발에 나선 것이다.

지난달 발간한 에세이 제목도 『나의 까만 단발머리』(아르테)다. ‘똑단발’로 변신 후 모든 일이 다 잘 되기 시작했다는 이유에서다. 원밀리언은 오는 11월 성수동 단독 건물로 이사를 앞두고 있다. 소속 안무가만 20명, 지난해 연 매출 30억원 규모로 커진 지금 그는 이제 어떤 꿈을 꾸고 있을까.

“당초 목표인 ‘원밀리언’은 이미 넘어섰지만 더 많은 사람이 편하게 춤출 수 있는 공간이 됐으면 좋겠어요. 스타벅스나 맥도날드에 가듯 출퇴근하다 편하게 들러서 춤출 수 있는 공간이요. 사실 훈련을 통해 얻어진 높은 완성도가 K댄스의 장점이지만, 공장에서 찍어낸 것처럼 획일화된 모습이 단점이기도 하잖아요. 자신에게 심취해 추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춤을 잘 추는 사람이라고 생각해요.”

민경원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