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

Webtoon adaptations still a success on local TV: Dramas based on popular comics excite fans, but can also face heavy criticism

Nov 23,2019
이미지뷰
Left: TvN’s hit comedy drama “Pegasus Market” is based on the Naver web comic of the same name that has been read over 1.1 billion times since it was first serialized in 2010. Top right: KBS2’s “The Tale of Nokdu” is based on a Naver web comic by the same name. Above right: The recently-wrapped MBC drama “Extraordinary You” is based on Daum’s “July Found By Chance.” [TVN, KBS, MBC]
Romantic dramas “When the Camellia Blooms” on KBS2 and “Extraordinary You” on MBC both wrapped up this Thursday, recording 23.8 percent and 3.6 percent, respectively, in viewer ratings for their final episodes, according to Nielsen Korea.

Despite the large discrepancies in the number of viewers who tuned in to watch the grand finales of the two series, “Camellia” and “Extraordinary” took first and second place on the list of most buzzworthy dramas compiled for the second week of November by media analyst Good Data. Three actors from each drama also landed on the top 10 buzzworthy actors list the same week, according to Good Data. The lists were calculated after an analysis of the amount and quality of posts and comments about the dramas and characters in the news, social media and on video platforms.

So what’s the secret behind the explosive online fame of “Extraordinary You,” which hadn’t received as much TV attention as its competitors but had many of its clips on YouTube viewed more than a million times?

Besides the interesting storyline and talented cast, the popularity of the drama owes a lot to the fact that it’s based on the hit web comic “July Found By Chance,” which was first published on Daum in 2018.

“Extraordinary” is just one of the few webtoon-turned-TV shows dominating Korean television today. KBS2’s ongoing “The Tale of Nokdu,” a romantic comedy set in the Joseon Dynasty (1392-1910) that first appeared on Naver Webtoon in 2014, ranks third on the most buzzworthy list. TvN’s comedy “Pegasus Market,” which was first serialized on Naver in 2010, wraps up Good Data’s buzzworthy list at No. 10.

Although viewers have a general idea of how these dramas are going to end, the compelling characters and the intricate story lines of web comics, often devised over the course of several years by cartoonists, have won over legions of young fans who are used to the medium.

“Extraordinary You” has a complicated plot that only the most diligent viewers can keep up with. Protagonist Eun Dan-oh (Kim Hye-yoon) is a high school student who suddenly realizes that she is actually a minor character inside the comic book “Secret,” whose only purpose of existence is to help the book’s two protagonists fall in love. Having discovered her own “ego,” Eun tries to help the comic book characters uncover theirs.

Many viewers were excited to continue following the ever-thickening plot and even willing to help others understand what was going on, said Park Myung-jin, a researcher at Good Data.

“Webtoon dramas usually attract high interest because there are fans of the original work,” Park said. “The resemblance of the actors to the original webtoon characters and word-of-mouth marketing influences the subsequent interest, but in the case of ‘Extraordinary You,’ many people uploaded videos that compiled key clips from the drama and online posts explaining the fictional universe.”

If earlier webtoon-turned-dramas like “Misaeng: The Incomplete” (2014) and “What’s Wrong with Secretary Kim?” (2018) appealed to audiences by being formatted like traditional dramas, producers these days haven’t been afraid to keep the originality of the web comic.

“A lot of diverse stories are coming to TV thanks to the creativity of webtoons, as shown in ‘Extraordinary You,’ where side characters become the protagonists, and ‘Pegasus Market’ which features indigenous people,” mused drama critic Gong Hee-jeong.

Although the ratings were only 2.4 percent for its latest episode, “Pegasus Market” has developed loyal fans who look forward to the unravelling of the wild storyline of a supermarket’s president (Kim Byung-chul) taking unusual measures to ruin the business, only to have it prosper more than ever.

The drama “Pegasus” has stayed true to the original webtoon, which was seen over 1.1 billion times since it was first uploaded. Like in the original cartoon, “Pegasus” actors dress up in fantastic costumes and behave strangely toward customers, transforming into human shopping carts or sunflowers, for example. YouTube videos of the iconic scenes have been seen over 100,000 times each.

“There’s a gap of several years between the releases of the webtoon and drama, but the messages regarding irregular employees and foreign workers are still relevant,” said Kim Sol-ji, who adapted “Pegasus Market” to the small screen. “I focused a lot on keeping the humor of the original so that the messages could be delivered through innuendos.”

Problems do occur when dramas fail to capture the full scope of creativity in the webtoons, however.

Although “The Tale of Nokdu” started off strong when it centered around the romance that develops between Nokdu (Jang Dong-yoon, School 2017), who cross-dresses to go into hiding in a widows’ village, and Dongju (Kim So-hyun, Love Alarm), a gisaeng (female courtesan) trainee, ratings fell as the focus shifted to more heavy and historical content. Efforts to make the story appeal to older audiences were not welcomed by viewers, despite the large investments “Nokdu” received from Wavve, a recently-launched streaming service that got exclusive rights to show the series on its platform.

“Webtoon users are familiar with a wacky sense of humor and open to experimentation, but they’re strict when it comes to dramas undermining the quality of the original work,” said Prof. Park Ki-soo, who teaches culture contents at Hanyang University.

“Viewers are more proactive now in the era of Netflix, Watch Play and other streaming platforms, so content [providers] need to make corresponding changes.”

BY MIN KYUNG-WON [kim.eunjin1@joongang.co.kr]




더욱 더 만화스럽게, 웹툰 원작 드라마 달라진 공식

20.7% 대 4.1%. 21일 종영을 앞둔 KBS2 ‘동백꽃 필 무렵’(이하 ‘동백꽃’)과 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어하루’)의 닐슨코리아 기준 최고 시청률이다. 방영 시간대는 각각 오후 10시와 9시로 다르지만 같은 수목드라마로서 5배 넘게 시청률이 차이 나는 것이다. 그렇다면 이들의 체감 인기도 그 정도 차이가 난다고 할 수 있을까. 굿데이터코퍼레이션 화제성 조사 결과는 두 드라마가 나란히 1, 2위를 다투고 있다. 출연자 화제성 역시 10위권 내에 각각 3명씩 포진해 절반 이상을 차지한다. 비등비등한 선두그룹인 셈이다.

그뿐만이 아니다. 화제성에서 이들을 바짝 쫓는 것은 KBS2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녹두전’). 역시 최고 시청률은 8.3%로 동시간대 1위는 아니지만 남부럽지 않은 화제성을 자랑한다. tvN 금요드라마 ‘쌉니다 천리마마트’(‘천리마마트’)까지 가세해 웹툰 원작 드라마들이 화제성을 평정한 셈이다. 임상춘 작가의 ‘동백꽃’처럼 한 치 앞을 예측할 수 없는 흥미진진함은 없지만 기상천외한 세계관과 독특한 캐릭터의 매력에 한 번 빠져들면 헤어나오기가 쉽지 않다. 드라마 시청자라기보다는 그 세계의 팬이 되어 열혈 전도사를 자청하는 것이다.

무류 작가의 웹툰 ‘어쩌다 발견한 7월’을 원작으로 한 ‘어하루’는 진입장벽이 특히 높은 편이다. 자신이 살고 있는 세계가 사실은 순정만화 속이라는 것을 깨달은 여고생 은단오(김혜윤)가 이름도 없는 엑스트라로 살던 하루(로운)와 10년간 짝사랑해온 백경(이재욱)을 비롯한 주변 인물을 각성시켜 자아를 되찾게 하고 정해진 운명을 바꿔나가는 이야기를 쫓아가기 위해서는 사전에 학습해야 할 내용이 수두룩하다. 극 중 만화 비밀이 전개되는 ‘스테이지’와 책 속에 잡히지 않는 공간인 ‘섀도’ 등 여러 세계가 교차 편집되니 중간에 새로운 시청자층이 유입되기 힘든 구조다.

하지만 이런 진입장벽이 팬들을 결집시키는 원동력이 되기도 한다. 굿데이터의 박명진 연구원은 “웹툰 드라마의 경우 이미 원작 팬이 존재하기 때문에 방영 전부터 화제성이 높은 편이다. 초반 화제성이 원작과 캐스팅된 배우의 싱크로율 등에 좌우된다면 이후에는 자발적 입소문이 중요한데 ‘어하루’는 주요 장면을 모은 영상이나 세계관을 설명하는 ‘영업’ 글이 특히 많이 올라왔다”고 설명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제작진도 과감한 실험을 하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는다. 과거 ‘미생’(2014)이나 ‘김비서가 왜 그럴까’(2018) 등 웹툰 원작 드라마들이 정통 드라마 문법을 강화해 성공 사례를 써 내려 갔다면, 이제는 ‘웹툰다움’을 숨기지 않는다. 공희정 드라마평론가는 “엑스트라가 주인공이 된 ‘어하루’나 가상의 원주민 빠야족이 활약하는 ‘천리마마트’ 등 웹툰의 상상력을 TV로 옮겨와 보다 다양한 주체의 이야기가 등장하게 됐다”고 말했다. 2010~2013년 네이버웹툰에서 연재되며 누적 조회 수11억 뷰를 기록한 김규삼 작가 원작의 ‘천리마마트’의 경우 DM그룹의 유배지 격인 마트의 존폐를 놓고 펼치는 정복동 사장(김병철)과 문석구 점장(이동휘)의 소동극이 이야기의 큰 축이지만 빠야족의 군무가 돋보이는 ‘발리우드 스타일’의 연출도 서슴지 않는다.

각색을 맡은 김솔지 작가는 “웹툰 게재와 방영 사이에 몇 년간의 시차가 있지만 비정규직 문제나 외국인 노동자에 대한 타자 감수성 등 현시점에도 충분히 유효한 메시지를 담고 있었다”며 “이것이 대놓고 드러나는 게 아니라 은연중에 전달될 수 있도록 원작의 유머 코드를 살리는 데 가장 큰 중점을 뒀다”고 밝혔다. 해바라기부터 인면조까지 다채로운 김병철의 분장이나 최고의 예의를 갖추기 위해 물구나무를 서서 절하는 이동휘의 ‘그랜절’ 등 매회 새로운 명장면이 탄생하면서 “주 1회 방영이 아쉽다”는 반응이 쏟아지고 있다.

반면 원작이 지닌 만화적 상상력을 제대로 살리지 못하면 동력이 떨어지기도 한다. 혜진양 작가 원작의 ‘녹두전’은 과부촌에 여장하고 잠입한 전녹두(장동윤)과 예비 기생 동동주(김소현)의 로맨스에 집중하면서 초반 탄력을 얻었지만 중반부에 접어들면서 광해군 등 궁중 암투 비중이 대폭 늘어나면서 시청층이 분산되는 악효과가 난 케이스다. SK텔레콤과 지상파 3사가 연합한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플랫폼 웨이브의 지원을 받은 첫 작품인 만큼 젊은층 잡기에 공을 들였지만 중장년층을 어우르기 위한 포석이 오히려 걸림돌이 된 셈이다.

한양대 문화콘텐츠학과 박기수 교수는 “웹툰 이용자들은 ‘병맛’ 코드 등에 익숙할뿐더러 웹드라마 등을 통해 다양한 형식의 변화에 대해서는 열려 있지만 원작이 지닌 가치를 훼손하는 것에 대해서는 엄격하다”고 분석했다. 이어 “넷플릭스·왓챠플레이 등 OTT 플랫폼이 다변화된 시대에 수용자들은 보다 능동적으로 움직이기 때문에 플랫폼과 콘텐트 특성에 걸맞은 변주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민경원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