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

Jumping right into ‘Gatsby’: The immersive musical encourages audiences to get involved in the show

Jan 20,2020
이미지뷰
The ongoing musical “The Great Gatsby” in Seoul takes the form of so-called immersive performance to get the audience more involved. [MAST ENTERTAINMENT]
이미지뷰
An immersive performance of “The Great Gatsby,” which was first released in Britain in 2015, has actors and performers sing right next to the audience members. Some people come dressed similarly to the styles of the actors to participate more actively during the show. [MAST ENTERTAINMENT]
A small stage sits right next to a piano, close to a bar filled with Champagne and cocktails in a place called Gatsby Mansion on the second floor of the Grevin Museum in central Seoul. The nearly 100 people who came out to see the musical “The Gatsby” were standing around inside the place decorated to look like Jay Gatsby’s home listening to the piano performance.

In the middle of people talking and drinking, actor Ma Hyun-jin entered the room as if he were part of the audience. He took off his coat right next to the stage and mingled with the people that were in the room. His first line comes while he is still rubbing shoulders with the guests.

“I have something to say,” he said, and then the spotlight engulfed the actor, playing Nick Carraway. This is how the so-called immersive version of the musical starts.

Suddenly the audience becomes the guests of Gatsby’s luxurious house party. Characters from the original novel come in holding a glass of drinks, talk to the audience casually and even teach them how to dance. When Gatsby comes out and talks to Carraway, the audience focuses on what they have to say and even follow them to other rooms as they move. Some follow Gatsby to hear what he has to say to his lover Daisy, while some others follow the other actors to different rooms for different stories. The performance continues, and everyone gets to watch different scenes depending on who they follow.

Immersive performances became popular in New York City and London in the early 2000s. One of the major shows was “Sleep No More,” which is based on a story of William Shakespeare’s “Macbeth” in a New York hotel. The audience was invited to walk around and watch the production, which took place in over 100 rooms. The style done by the British theater company was widely welcomed in New York City, and the company moved on to meet the fans in Shanghai, where the show is still in production.

In Korea, attempts at immersive performances began in 2010. The trend experienced its heyday for the next two to four years. Since then, there have been many experiments done by theater experts working in central Seoul’s Daehangno, widely known as a district that puts lots of independent plays, musicals and theater pieces. In 2018, there was a performance that had four themes, and the audience chose what they wanted to watch from the options available.

“The Great Gatsby” is an immersive performance experiment that was cultivated overseas. This particular performance was first presented in 2015 in York, England, and then traveled to London, Ireland and Belgium before getting to Korea for its run until Feb. 28.

Hartshorn-Hook Productions, which made the musical version of “The Great Gatsby,” has been pivoting to change itself as a company that produces more immersive theater pieces.

The Gatsby Mansion, where the performance is done, is about 1,322 square meters (14,230 square feet), and can host up to 200 guests at a time. Organizers of such immersive events can’t make as much of a profit than they would by doing a more traditional stage production and therefore invite a lot more people to watch the show at the same time.

In order for immersive performances to be financially successful, the shows need to encourage attendees to return and bring more people. According to the show’s organizers, about 50 percent of the audience has to come back to watch the show again.

The key factors of these immersive performances doesn’t stop at taking down the unseen boundary between the stage and the audience seats. The main difference is that each performance can be very much personalized and different depending on how active the audience is and how spontaneous the actors are.

The audience may not know the entire storyline even after the performance is complete because each actor tells a different story, and that may result in people missing the bigger picture. However, each audience member gets to leave the show with a memory unique to their experience.

To ensure that the performance you are watching is fun, you need to be active in replying to the actors’ questions during the show. Gatsby asks the audience members who follow him to his library what they would do if they had a large amount of money and even asks for tips on how to set up a luxurious tea party with Daisy.

When the actors include the audience, the show feels more like a conversation, instead of feeling like you are watching them recite memorized lines. When this reporter joined the performance, the audience members who were asked to say something in front of others did not get shy about acting a little for the performance.

“It is different now from the past when people were shy and wanted to leave when they were called to come up on the stage,” said Kim Seon-hwa, a director for the Korean version of “The Great Gatsby.”

“Now young people enjoy being in the spotlight amongst other audience members and even contribute much in making the dramatic flow of the show.”

About 48 percent of people who attend the show are in their 20s, and about 26 percent are in their 30s, according to the producing company. The demographics aren’t too different from other musicals in the city, and it is evidence that many people want to participate more in the show they are watching.

At some performances of “Sleep No More” in Britain and the United States, the production company has audience members wear masks so that everyone can feel comfortable to step up and participate. In this case, the audience members don’t watch only the actors perform but also get to see how everyone else acts in response to the show.

How welcoming the audience members are for “The Great Gatsby” will be the deciding factor of whether more immersive performances become available in Korea.

Audiences are encouraged to come wearing designs that were popular in 1920, the year the musical is based on, and about 10 people were dressed accordingly. The production company said there used to be no one dressed up, but now about 10 percent of people come to the show decked out in costumes and props to match with the actors.

Amie Burns Walker, a co-director of the performance who visited Korea last month, said the best way to fully enjoy immersive performances is to facilitate a conversation during which the audience members can share their different experiences after the performance is done.

BY KIM HO-JEONG [summerlee@joongang.co.kr]



10일 오후 서울 을지로 그레벵 뮤지엄 2층의 ‘개츠비 맨션’. 피아노가 놓인 작은 무대, 그 옆엔 샴페인과 칵테일 바가 차려져 있었다. 이날 관객 100여명은 아무 데나 서서 피아노 연주를 들으며 술을 마셨다. 소란스러운 와중에 뮤지컬 배우 마현진이 관객처럼 입장해 무대 곁에 코트를 벗어두고 무리에 섞였다. 첫 대사는 청중 사이에서 나온다. “제가 드릴 말씀이 있습니다.” 그제야 조명이 배우를 비춘다. 마현진 배우는 F. 스콧 피츠제럴드의 1925년 소설 ‘위대한 개츠비’ 중 닉 캐러웨이다. 특별히 정해진 무대가 없고, 관객이 극에 참여하는 이머시브(immersive, 몰입형ㆍ실감형) 공연 ‘위대한 개츠비’는 이렇게 시작한다.

관객은 개츠비의 호화로운 집에서 열린 파티에 참석하고 있다. 소설 속 등장인물들이 술잔을 들고 관객들 옆에 서서 대화를 주고 받고, 춤을 가르쳐주기도 한다. 이윽고 제이 개츠비가 나타나 닉과 대화를 나누면 청중은 다시 그들에 주목한다. 대화 중 개츠비가 “잠시 전화를 받고 올 동안 기다려주시죠”하고 자리를 옮기면 청중 중 일부는 우르르 그를 따라 서재로 이동한다. 여기에서 관객은 개츠비와 그의 영원한 사랑 데이지의 이야기를 훔쳐 듣듯 알게 된다. 나머지 관객은 또 다른 배우들과 함께 모두 다섯 군데의 방으로 들어간다. 공연은 서로 다른 공간에서 각각의 시점으로 흘러간다. 중요한 줄거리가 있을 때만 모든 관객이 한 군데에 모인다.

관객이 극에 개입하는 이머시브 공연은 2000년대 초반 뉴욕ㆍ런던에서 시작됐다. 대표적으로 히트한 공연은 ‘슬립 노 모어(Sleep no more)’. 셰익스피어 ‘맥베스’의 내용이 뉴욕 한 호텔에서 펼쳐지고, 관객은 100개 넘는 객실을 각자 알아서 돌아다닌다. 가면을 쓴 관객이 배우와 즉석에서 대사를 주고받는 식으로 극에 참여한다. 영국 극단이 뉴욕에서 호응을 받고 2016년 상하이에 진출해 아직도 공연 중이다. 해외에서는 이머시브 공연을 전문으로 하는 극단과 공연장이 생겨났다.

국내에서 이머시브 공연의 시도는 2010년대에 시작돼 2~3년 전이 절정을 이뤘다. 대학로를 중심으로 실험적 시도들이 있었고 2018년엔 네 종류 극본을 관객이 선택해서 골라 보는 공연도 나왔다. 지난달 개막한 ‘위대한 개츠비’는 먼저 시작된 서구의 ‘이머시브 공식’을 한국에 대입해보는 실험이다. 2015년 영국 요크에서 처음 공연됐고 2017년 런던 이후 아일랜드ㆍ벨기에를 거쳐 한국에 왔다.

‘위대한 개츠비’를 제작한 영국의 하츠혼-후크 엔터프라이즈는 전통적 뮤지컬을 만들다 이머시브 공연으로 중심축을 옮기고 있는 회사다. 런던에 이머시브 전용 극장을 열었고 ‘이머시브 닥터후’ ‘더 울프 오브 월스트리트’ ‘크리스마스 캐럴’ 등을 잇따라 제작하고 있다. 가장 최신작인 ‘크리스마스 캐럴’은 스크루지 영감과 함께 식사하면서 극이 흘러가는, 다이닝과 공연의 결합 형태다.

‘위대한 개츠비’에 대한 관객들의 반응은 이머시브 공연이 국내 정착 여부를 가늠할 척도가 된다. 10일 관객 중 10여명은 원작의 배경인 1920년대 스타일로 의상과 머리를 꾸미고 왔다. 제작사인 마스트엔터테인먼트 측은 “공연 개막 당시에는 맞춰서 입고 온 관객이 전혀 없었는데 이제 10% 정도는 컨셉에 맞춰 배우들과 비슷하게 스타일링 한다”고 했다. 관객이 등장인물이 된다는 이머시브 공연의 개념이 받아들여지고 있다는 뜻이다.

이머시브 공연 성공의 핵심은 청중의 적극성이다. 개츠비는 서재에 따라온 관객들에게 “돈이 아주 많이 생긴다면 뭘 하고 싶나요”하고 묻기도 했고, “데이지와 티파티를 위한 고급스러운 세팅을 해달라”며 구체적으로 부탁하기도 했다. 배우들은 관객을 ‘관객’이라 부르지 않고 ‘당신’이라 부른다. 10일 다른 관객이 보는 앞에 불려 나온 이들은 쭈뼛거리지 않고 연기를 했다.

한국 버전 ‘위대한 개츠비’의 김선화 행정 감독은 “보통 공연 중간에 갑자기 무대로 불려 나온 이들이 그 순간을 어색해하고 피하려 했던 것과는 다르다”며 “이제 젊은 관객들은 다른 관객들의 시선을 즐기며 드라마가 흘러가도록 돕는다”고 말했다. 제작사에 따르면 한국 ‘위대한 개츠비’ 관객 중 20, 30대는 각각 48%, 26%다. 기존 뮤지컬과 비슷한 추세지만, 이머시브 공연은 70% 넘는 2030 관객의 참여 의욕을 수면 위로 끌어올렸다고 볼 수 있다. 영국ㆍ미국의 ‘슬립 노 모어’에서는 관객에게 가면을 쓰도록 해서 적극성을 배가시켰다. 이처럼 이머시브 공연의 또 다른 특징은 관객이 다른 관객을 ‘관람’할 수 있다는 점이다.

한국 공연장인 ‘개츠비 맨션’은 약 400평(1322㎥)이고 한 번에 200명씩만 들어올 수 있다. ‘슬립 노 모어’의 배경은 7층짜리 공간이지만 한 번에 300명이 최다 관객이다. 기존 공연장보다 수익성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 따라서 이머시브 공연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공연을 재관람하는 회전문 관객 비중이 높아야 한다. 제작사에 따르면 한국 ‘위대한 개츠비’ 관객의 2회 이상 관람 비율은 50%로 높은 편이다. 한 번 공연의 절반 정도가 다시 온 관객이라는 뜻이다.

이머시브 공연의 특징은 무대와 객석의 경계가 없는 데에 그치지 않는다. 관객이 공연을 개인화하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공연을 다 봐도 전체 줄거리는 모를 수도 있다. 배우마다 다른 이야기를 들려줬고, 모두가 공유할 서사가 없었기 때문이다. 서사를 포기한 관객들은 자신만의 경험을 가진다. 지난달 내한했던 에이미 번즈 워커 협력연출은 “공연 후 관객끼리 서로 다른 경험을 공유하는 것이 이머시브 공연을 제대로 보는 방법”이라고 했다. 이머시브 공연이 공연의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지목되고 있는 이유다. ‘위대한 개츠비’는 다음 달 28일까지 공연된다.

김호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