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

Putting a new face on Korea’s traditional alcohol: TV star Jung Jun-ha is on a mission to help local breweries thrive

Feb 06,2020
이미지뷰
Comedian and TV celebrity Jung Jun-ha poses for a photo with bottles of traditional Korean liquor. He got a traditional Korean liquor sommelier license in the hopes of promoting the alcohol. [JANG JIN-YOUNG]
The country’s first-ever cookbook “Eumsik Dimibang” written by Lady Jang Gye-hyang (1598-1680), contains recipes for 150 different dishes. Of the 150 recipes, 50 elaborate on how to brew liquor at home.

Just as each household has a distinct way of making their own kimchi, people in the past had their own ways of brewing liquor, and unique recipes were handed down through generations until the country came under Japanese colonial rule (1910-1945).

Japan began to impose taxes on homemade liquor mostly made with rice and allowed only a few licensed people to produce alcohol as a way of keeping crops nationwide under its control.

After the country gained sovereignty from Japan, traditional liquor production was hit hard once again under the Park Chung Hee administration, which put a ban on producing liquor using grains, citing a shortage of crops.

As a consequence, many of the traditional liquors from various regions evaporated and only a few have survived. In the meantime, beer, wine and soju (Korean hard liquor) filled the void.

Despite loving alcohol himself, comedian and TV celebrity Jung Jun-ha had little knowledge about traditional liquor, like most other Koreans.

But the 48-year-old TV celebrity happened to watch a documentary about the traditional liquors of Korea, Japan and China and could see how the traditional liquor of the three countries met different fates. Liquor of Japan and China was about to maintain its reputation while the liquor of Korea fell from grace and became an obsolete thing of the past.

After watching the documentary, Jung went to a grocery store in the hopes of getting traditional liquor, but he was only able to find some traditional liquor placed in the corner of a refrigerator with dust on the bottles.

“The only traditional liquor I could name was makgeolli [rice wine]. I also had some assumptions that traditional liquor was somewhat old-fashioned,” said Jung.

The documentary helped Jung embark on the next chapter of his career. It was around the time when Jung left the popular TV show “Infinite Challenge,” which he appeared on for 12 years.

He wanted to inform other people about how good traditional liquor is, so he proposed creating a TV show, but his suggestion was met with a lukewarm response from producers.

“They said that it would be hard for that kind of show to get a slot and attract commercials from advertisers.”

After “Infinite Challenge” ended, audiences did not see Jung on television for a while, but he was busier than ever before as he was juggling a musical and running his own business by promoting and selling traditional Korean liquor at his restaurant.

In the beginning, his restaurant, which specializes in skewers and galbi (marinated ribs), offered 100 traditional alcohols, but the number of offerings was narrowed down to 50 recently.

Jung tried as many alcoholic beverages as he could and chose the final candidates.

While appearing in the musical “City of Angels” for more than six months and running the restaurant, he also studied to get a certificate to become a traditional liquor sommelier, which is given to only six people a year by the Rural Development Administration.

A traditional liquor sommelier is in charge of the overall process of purchasing traditional alcohol, storing it at the proper temperature and even serving it to customers.

The first thing Jung did in preparation for the test was awakening his palate by drinking various types of traditional liquor, from makgeolli to yakju, or medicinal alcohol, to distilled liquor.

Jung used to think that he knew alcohol, but it was a daunting task for him to prepare for the test.

Sommeliers are chosen through two rounds - one is a written test and the other is a performance test.

For the second round of the performance test, the hardest part is a blind test, in which 15 kinds of alcohol from three categories - makgeolli to yakju to distilled liquor - are provided. A total of 45 shots are given to a test taker, and he or she should identify which alcohol it is with a few sips.

“I’m a heavy drinker, but I drank even more [than usual] as I was making preparations for the test. I had to taste 15 different brands for each category of alcohol. I guess I drank more than 100 bottles,” said Jung.

Tasting is a complex form of assessing alcohol by analyzing and appreciating factors like flavors and how thick the alcohol is.

“I have this map for alcohol in my mind. I kept sipping and spitting alcohol until my mouth became numb and memorized all the liquors that way. I even drank on the morning of the test.”

Jung prepared for the test for about a year and he was selected in November 2018.

Since then, he was designated a promotional ambassador of local breweries. The program was run by the Ministry of Agriculture, Food and Rural Affairs.

“It is a project to introduce tour packages of local breweries and other places where you can get access to related hands-on activities. Thirty-eight breweries are selected as part of the program across the nation.”

Most recently, Jung paid a visit to Kodori Winery located on Jeju with some of his fellow musical actors.

Whenever he sees people discover the charm of traditional liquor, Jung said he feels thrilled.

“Heechul [from K-pop boy band Super Junior] is a regular at my restaurant. He kept saying, ‘Wow!’ as he sipped traditional alcohol.”

Jung said he feels responsible for what he is doing.

“[Former] Japanese football player Hidetoshi Nakata is promoting sake after his retirement, and his transformation is getting positive feedback. I’m not as influential as him, but if I do this with a sense of responsibility, don’t you think it would be helpful [for the industry]?”

Some of the things on his to-do list are creating cultural events by combining them with traditional liquor. Last year, Jung presented a show to promote 14 Korean wines along with some musical actors.

He is also considering organizing an event where people can listen to music and drink alcohol at local breweries in the upcoming fall.

“Doesn’t it sound romantic to drink alcohol under the moon-lit sky on an autumn day?”

The TV show about traditional liquor that he planned years ago will begin shooting in March and will air on a cable channel within the first half of the year.

Still, Jung has more things on his agenda. He said he wants to get a wine sommelier license in the hopes of knowing more about another kind of alcohol. Other plans, such as launching a YouTube channel dedicated to traditional liquor and opening a bar themed on traditional alcohol are underway.

“Koreans tend to overdrink. I want to change that culture and want people to appreciate traditional liquor at a slow pace,” Jung added.

BY JANG JIN-YOUNG [estyle@joongang.co.kr]



[눕터뷰] ‘1년 6명’ 전통주 소믈리에 됐다…무도 정준하 ‘인생 무한도전’


“전통주가 이렇게나 훌륭한데 모르고 있었다는 게 안타까웠고, 이 맛을 꼭 알리고 싶었습니다”

17세기 중반 장씨 부인이 쓴 우리나라 최초의 한글 요리서 '음식디미방'에는 150여 가지의 음식 조리법이 나온다. 이 중 50여 가지가 술 빚는 방법이다. 김치 담그는 법이 집집마다 다른 것처럼 술 빚기는 '가양주'라는 이름으로 자연스럽게 계승됐다. 이러한 가양주 문화는 일본강점기와 6.25 전쟁 이후의 양곡관리법을 거치면서 말살되었고 지역을 대표하는 몇몇 술들만 남게 되었다.

방송인 정준하(48)는 지난 2018년 3월 종영한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 종영 이후로 대중 앞에 모습을 잘 드러내지 않았다. 하지만 그는 방송에서만 모습을 보이지 않았을 뿐 뮤지컬과 전통주 홍보 분야에서 종횡무진하고 있었다. 반년 넘게 뮤지컬 ‘시티 오브 엔젤’ 무대에 섰고 개인 사업을 하며 1년에 6명만 선발하는 ‘전통주 소믈리에’로의 변신도 시도했다.
추천영상 더보기

정준하는 앉은 자리에서 소주 10병도 거뜬히 해치울 정도로 연예계에서 소문난 주당이다. 술을 좋아하고 관심이 많았던 10년 전 어느 날 ‘전통주’라는 세 글자가 가슴에 와 닿았다고 했다.
“한•중•일의 전통주를 비교하는 다큐멘터리 프로그램을 봤어요. 중국의 마오타이가 어떻게 명주가 되었는지, 일본의 사케는 왜 세계적인 술이 되었는지를 보여주면서 우리의 전통주는 순곡주 제조 금지령 등을 통해 많은 술이 사라지고 간신히 명맥을 이어가고 있다는 내용이었어요. 중국과 일본 술에서는 ‘명’을, 우리 술은 ‘암’을 보았습니다” 이전까지 좋다는 술은 많이 마셔봤던 그였다. ‘우리나라 전통주는 좋은 술이 없을까’라는 생각에 당장 마트로 달려갔다고 했다. “먼지가 잔뜩 쌓인 채 구석에 자리한 전통주를 보면서 안타까웠어요. 저조차도 ‘막걸리가 전통주 아냐?’, ‘호리병에 들었을 것 같고’, ‘뭔가 촌스러운 느낌’이라고 생각했을 때니까요. 그때부터 본격적으로 전통주에 관심을 갖게 되었습니다”

막걸리, 약주, 증류주 등 많은 전통주를 마시며 그런 편견부터 깨졌다고 했다. “이렇게 좋은 걸 왜 몰랐을까 싶었습니다” 활발한 방송 활동을 할 때라 전통주를 소개하는 기획안도 만들어 돌렸지만 돌아오는 대답은 거절뿐이었다. “편성, 광고, 재방송이 힘들어 다들 난색을 보이더군요”


그러던 차에 지난 2017년 음식점을 준비하면서 전통주 전문점을 만들기로 결심했다. 갈비와 꼬치가 주메뉴인데 잘 어울리는 전통주를 알려야겠다는 생각에서였다. 초기엔 100여 종의 전통주를 선보였고 현재는 약 50여 종을 내고 있다. 물론 본인이 다 마셔보고 평가해서 선정한 술들이다.

무한도전 종영 이후 생긴 공백기는 전통주에 더 매진하게 된 계기가 됐다. 손님들에게 직접 서빙하며 홍보에 열을 올렸다. “전통주는 내어주며 좋은 점을 설명하는 데 한계가 오더라고요. 우연히 전통주 소믈리에의 존재를 알게 되었고 시간적 여유가 생겨 본격적으로 도전하게 되었습니다”


농촌진흥청이 주관하는 전통주 소믈리에는 우리 술을 전문적으로 구매, 저장, 관리하는 서비스를 담당하며 소비자에게 추천도 하는 전문가로 1년에 6명만 선발한다. 국내 전통주 산업을 활성화하고 우리 술을 세계에 널리 알리기 위한 전문가들이다.

술 좀 마셔봤다는 그였지만 시험 준비는 만만치 않았다. 전통주 소믈리에는 필기와 실기시험을 거쳐 선발하는데 실기시험은 막걸리•약주•증류주가 15종씩 출제되어 그중에 한 가지를 맛보고 맞춰야 하는 블라인드 테스트로 진행된다. “원래도 술을 많이 마셨지만, 시험을 준비하면서 더 많이 맛보아야만 했죠. 항목별로 15종씩을 테이스팅해야 했으니 아마 100병 넘게 마셔봤을 거예요” 테이스팅은 그저 들이켜는 게 아니라 농도, 풍미, 탁도 등을 분석하며 음미해야 한다. “머릿속에 술 지도를 그리는 겁니다. 입안이 얼얼해지도록 마시고 뱉고 하면서 술을 외웠어요. 심지어 시험 보는 날 아침까지 마셨을 정도로요” 1년의 기간을 준비했고 2018년 11월 당당히 전통주 소믈리에로 선발됐다.


이후 뮤지컬을 병행하며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진행하는 찾아가는 양조장 홍보대사로도 활동했다. “전국 우수 양조장을 선정해 생산•관광•체험까지 연계해 소개하는 사업이에요. 전국에 총 38곳이 선정되었고 술 빚기와 다양한 체험도 할 수 있습니다” 시간이 날 때마다 홍보대사로 양조장을 찾았다. 얼마 전엔 동료 뮤지컬 배우들을 이끌고 제주도 고소리술 양조장을 찾기도 했다.

그는 전통주를 처음 접해본 사람들의 반응을 보면서 뿌듯함과 희열을 느낀다고 했다. “희철이(가수 김희철)가 우리 식당 단골입니다. 첫 모금부터 감탄을 연발하더라고요. 무한도전 같이했던 세호랑 세형이도 자주 오는데 다음날 뒤끝 없다고 좋아합니다. 얼마 전엔 배우 조인성씨와 남주혁씨가 스태프들과 함께 방문해 증류주의 매력을 느끼고 갔죠”


그리고 이 모든 일에 ‘사명감’을 갖고 임하고 있다고 했다. “일본 축구선수 나카타는 은퇴 후에 전국의 양조장을 찾아 사케를 대중에게 알리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반응이 뜨거운 건 물론이고요. 제가 그만큼 영향력 있는 사람은 아니지만 그래도 얼굴 알려진 사람이 사명감을 가지고 홍보하다 보면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지 않을까요?” 전통주와 문화를 접목한 콘텐츠도 준비하고 있다고 했다. 지난해 연말에는 그가 출연했던 뮤지컬 출연진과 함께 한국 와인 14종을 홍보하는 갈라쇼를 선보이기도 했다. 올가을에는 찾아가는 양조장 행사로 지역 양조장에서 술과 음악이 함께하는 행사를 만들고 보고 싶다고도 했다. “가을밤 달빛 아래 막걸리 한 잔 기울이며 듣는 음악. 상상만 해도 낭만적이지 않나요?” 10년간 준비했던 전통주 관련 방송 기획안도 결실을 보았다. 한 케이블 방송사에서 오는 3월부터 제작에 들어가 상반기 중에 방영될 계획이다.


일반 소믈리에 자격증 도전, 전통주 소개 유튜브 채널, 전통주 칵테일바 오픈 등의 계획도 순조롭게 진행 중이다. “좋은 술과 좋은 문화를 함께 즐겼으면 합니다. 아직도 과음하는 문화가 많잖아요? 전통주는 천천히 음미하기에 좋은 술들이 많습니다. 우선은 전통주에 대한 편견을 깨고 싶고, 좋은 문화가 더해졌을 때 그 즐거움이 배가 된다는 것을 알리고 싶습니다. 책을 보면서 막걸리 한 잔, 음악을 들으며 전통 소주 한 잔. 어떠세요?”

사진•글•동영상 장진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