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

Kim Min-ju has become what’s ‘Next in Fashion’: Korean designer hopes win on Netflix show boosts brand at home

Feb 07,2020
이미지뷰
Designer Kim Min-ju of Minju Kim has been named the winner of the Netflix fashion design competition show “Next in Fashion.” [KWON HYUK-JAE]
이미지뷰
Designer Kim Min-ju won Netflix’s global fashion competition “Next in Fashion,” above, with her unique style of clothes. At left are some pieces from the lookbook of Minju Kim - Kim’s brand that she launched five years ago. [MINJU KIM, NETFLIX]
With its fierce competition and exciting challenge reminiscent of “Project Runway,” Netflix’s new reality series “Next in Fashion,” which premiered on Jan. 29 worldwide, is difficult to stop watching.

The show, produced in partnership with luxury fashion retailer Net-a-Porter, features 18 designers from all around the world battling to win a $250,000 cash prize as well as a chance to debut their brand through Net-a-Porter.

The show was the talk of the fashion world even before Netflix dropped an episode, as word spread that designers with impressive resumes and backgrounds were set to be the show’s contestants. The chance for the winner to sell their designs on Net-a-Porter, where some 7 million users log on from 170 countries, and gain exposure through Netflix, which has around 167 million subscribers from 190 countries, would surely be life-changing.

All 10 episodes of “Next in Fashion” were released on the same day, and not long after, word got out that out of the top-notch designers on the show, the champion was designer Kim Min-ju of fashion brand Minju Kim.

Kim spent her teenage years in New Zealand and studied fashion at the Samsung Art and Design Institute (SADI), a design education institute in Korea. She flew off to Belgium to continue her studies at the prestigious Royal Academy of Fine Arts Antwerp, after which she founded her eponymous fashion brand. The brand is now in its fifth year.

Before the show, Kim’s brand was not known to many Koreans, who tend to value overseas brands over local ones.

Throughout the show, she was praised for her “uniqueness,” and each of her designs featured trendy touches of Korean tradition. Judges spanning from star designers Tommy Hilfiger, Phillip Lim and Christopher Kane to stylist Elizabeth Stewart applauded her for her unique style and use of color.

“If you look at the stores in the world, you’re not going to see this,” Hilfiger said, complimenting her work during the show’s ninth episode - the denim challenge.

This is not the first time Kim has won a competition, however. Starting with the H&M Design Award in 2013, Kim was shortlisted for the LVMH Prize in 2014 and was chosen as a One To Watch in 2015 by Fashion Scout along with Angel Chen, J Moon and Kim Stevenson. Kim has also collaborated with U.S. fashion brand Opening Ceremony for a collection.

“Honestly, I was so afraid at first,” Kim said. “I was so worried that I might not show my best on the program. I thought, ‘Should I not go?’ Then my sister changed my mind. She told me, ‘Min-ju, you have nothing to lose, so what are you afraid of? Just go and do it.’”

Kim won the show after competing neck-and-neck with British designer Daniel Fletcher, who himself is also a renowned designer coming from Central St. Martin’s fashion school and working as an artistic director of Italian brand Fiorucci.

Kim met with the JoongAng Ilbo, an affiliate of the Korea JoongAng Daily, for an exclusive interview to talk about the show, her life as a designer and her goals for the future. The following are edited excerpts.



Q. How did you come to compete on the program in the first place?

A
. In late 2018, I received an email [from the show’s producers]. The show started shooting in April 2019. A number of Korean designers also received an email, I think. I was told later that the show received 10 recommendations from experts and media from each country. They took in documents like photographs of all the collections [of each of the designers] and their award history. We were interviewed through multiple video calls. We were even given a test with 600 questions by an American psychiatrist. Just the judging process took over a month.



How did the filming go?

It took place for about a month and a half. Like you can see in the show, we had 10 missions, and all of them - except for the final round - had to be completed within two days. So six to eight hours on the first day, then four hours on the second: this was the amount of time we had to come up with the right concept and get through with design, patterning, sewing and styling. I honestly thought it would be impossible at first. All of that usually takes a week at the minimum. But when shooting began, I ended up working like crazy. There was only one reason - I didn’t want to embarrass myself. The show came out great, but I really can’t remember how I made what I did because my hands were shaking so much during every mission.



You made 10 pieces for the finale within three days. How was that?

I was working in a panic then. We only had a day with all the missions that came before. I thought they would give me time to prepare back in Seoul for the last part, but they told me to get it done within three days just after the semi-finals ended. It was a battle with my own mind and strength.



How was competing with Fletcher in the last round?

At first, everyone including myself picked Daniel [Fletcher] as the winner. There wasn’t anybody who didn’t know him because he was so good and talented, and it made me excited just to compete with him. He was complimented so much during the last denim challenge, so I really didn’t think I had a chance at winning.



What do you think was the key to your victory?

The experience of having made 10 collections really helped. I studied fashion for seven years and gave my all to founding my own brand. All that time gave me the power to fight all the way.

These days, you can get so much inspiration from too many things. That actually makes it harder for me to concentrate on myself. So I ask myself, “Am I not compromising?” ‘“Is this really my style?” “Does it have Minju Kim in it?”

[People] call my clothes “cute” and “feminine,” but those aren’t the only things that make up Minju Kim. It has to have the things that I like in them. At the end of the day, Minju Kim’s clothes are like my diary. The comment I liked best was that my clothes are “like fairy tales,” because it means that it can carry different meanings according to the different perspectives people have.



Is there another interesting episode in your career?

I have created costumes for Red Velvet [in the past] as well as BTS’s world tour. Both times their agencies contacted me first. And especially with BTS, I hadn’t had the chance to make menswear beforehand, and I was pleased to be given the chance. And for BTS, of all people!



What are your goals now?

The reason I took part in this project was because I wanted to get my name out in Korea. It was edited out of the show, but I said that during the interview for “Next in Fashion.” I said, “I came here to become famous in Korea.”

I used to work overseas in the early years of my brand, but I changed my mind. I decided that my clients would ultimately have to be Korean people, and came back to the local market a year and a half ago. It’s growing little by little, but the company’s still small so it only has me and my sister running the business. I receive a lot of emails from outside of Korea telling me they’d like to intern after seeing the Minju Kim collection, but I tell them not to come. The office is small and we don’t have space (laughs).

It hasn’t been that long since I started selling clothes in Korea, but I’ve gained more clients than I thought. I worked overseas in my early years because I was afraid that no-one in Korea would buy my clothes. But it was a constraint that I built up in my own mind. This victory’s given me the confidence I need.

BY YOON KYUNG-HEE [yoon.soyeon@joongang.co.kr]



넷플릭스 패션 서바이벌 우승자는 한국 디자이너 김민주

지난달 29일 넷플릭스가 패션 서바이벌 프로그램 '넥스트 인 패션' 시리즈를 공개했다. 온라인 패션 플랫폼 '네타 포르테'와 넷플릭스가 파트너십을 맺고 함께 기획·제작한 프로그램으로 영국·미국·멕시코·인도·중국 등 전 세계 18명의 디자이너가 경쟁해 1명의 우승자를 가리는 내용이다. 우승자에게는 25만 달러(약 3억원)의 상금과 함께 네타 포르테 브랜드 입점 기회를 준다.

한 달에 170개국 700만 명 이상이 접속해 쇼핑하는 온라인 쇼핑몰 네타 포르테가, 전 세계 190개국 1억6700만 가구가 구독하는 넷플릭스를 통해 글로벌 디자이너를 발굴한다는 취지여서 공개 전부터 세계 패션업계의 관심이 쏠렸다. 여기서 우승만 하면 세계에 이름을 알리는 것은 물론이고, 사업 성공이 보장될 것은 불보듯 뻔한 일이기 때문이다.

시리즈로 진행되는 프로그램은 동시에 전편이 모두 공개됐고, 우승자도 바로 공개됐다. 바로 한국에서 패션 브랜드 '민주킴'을 전개하는 김민주 디자이너다.

"우승자는 김민주."
넥스트 인 패션의 마지막 회. 쟁쟁한 세계 각국의 디자이너 중 우승자로 호명된 사람은 바로 김민주 디자이너였다. 중·고등학교 시절을 뉴질랜드에서 보내고 한국의 디자인 전문 교육기관인 '삼성디자인교육원'(SADI)에서 패션 디자인을 공부한 뒤, 다시 벨기에로 유학을 떠나 유명 예술학교인 '앤트워프 왕립예술학교'를 졸업했다. 자신의 이름을 붙인 패션 브랜드 '민주킴'을 운영한 지는 올해로 5년째다.

프로그램에 어떻게 참여하게 됐나.
"2018년 말 이메일로 제안을 받았다. 촬영은 지난해 4월쯤 시작했다. 나 이외에도 여러 한국 디자이너가 이메일을 받은 것으로 안다. 나중에 들으니 전문가·미디어 등을 통해 나라별로 10명씩 후보자를 추천받았다고 했다. 지금까지 진행한 컬렉션 사진과 수상 경력 등을 모두 보내 서류 심사를 받고, 수십 통의 화상통화로 면접을 봤다. 미국 정신과 의사에게 600문항에 걸친 정신감정도 받았다. 심사에만 1달 넘게 걸렸다."

참가자 선정만으로도 성공으로 가는 첫 관문을 통과한 셈인데, 기분이 어땠나.
"솔직히 처음엔 겁이 났다. 프로에서 좋은 모습을 못 보여주면 어떡하나 부담감이 밀려왔다. '나가지 말까' 진지하게 고민했는데 언니의 말에 마음을 고쳐먹었다. '민주야, 넌 잃을 게 하나도 없는데 뭘 두려워해. 걱정 말고 다녀와'라고."

촬영은 어떻게 진행됐나.
"기간은 한 달 반 정도였다. 방송에 나온 것처럼 결승전을 포함해 10번의 경연을 벌였는데, 결승전을 빼고는 모든 과제를 이틀 안에 해결해야 했다. 첫날은 6~8시간, 다음날은 4시간. 그 시간 안에 주제에 맞는 옷 컨셉트부터 디자인·패턴·재봉·스타일링까지 모두 직접 해결해야 했다."

그게 가능한가.
"처음엔 불가능하다고 생각했다. 그 정도 하려면 아무리 빨라도 1주일은 잡아야 한다. 그런데 또 막상 촬영에 들어가니 미친 듯이 하게 되더라. 이유는 하나. 부끄럽고 싶지 않았다. 방송엔 멋지게 나왔지만, 사실 미션마다 손이 덜덜 떨려서 어떻게 만들었는지 기억이 안 난다."

심지어 피날레 무대에선 10벌의 옷을 3일 만에 끝냈다.
"그땐 정말 패닉(공황 상태)이었다. 앞의 미션들도 쉬는 날이 하루밖에 없는 빡빡한 일정이었지만, 그래도 마지막은 서울에 돌아가 준비할 시간을 줄 거라고 기대했는데 준결승전이 끝나자마자 바로 3일 만에 준비하라고 하더라. 정신력과 체력의 싸움이었다."

넥스트 인 패션에서 김 디자이너는 과제별 우승자가 되기도, 최하위 그룹에 속하기도 했지만 '개성 강한 실력자'라는 평가에는 변함이 없었다. 심사위원인 토미 힐피거, 필립 림, 크리스토퍼 케인 등 스타 디자이너들과 엘리자베스 스튜어트 등의 스타일리스트는 그의 옷을 볼 때마다 "인상적이다" "자기만의 색깔이 있다" "색 조화가 훌륭하다" 찬사를 쏟아냈다. 특히 토미 힐피거는 "차세대 패션이라는 테마에 딱 맞는 독창성 있는 옷을 보여줬다"며 "세계 어느 매장에서도 이런 옷은 찾을 수 없을 것"이라고 칭찬했다.

실제로 김민주는 세계적인 유명 패션 어워드에서 여러 차례 수상한 화려한 경력의 소유자다. H&M이 개최한 디자인 어워드에서의 우승(2013년)을 시작으로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루이비통모엣헤네시(LVMH) 프라이즈'에서 준우승(2014년)을, 영국 런던에서 열린 '패션 스카우트'에선 이번 프로그램에서 함께 경쟁한 중국 디자이너 엔젤 첸과 함께 최종 4인(2015년)으로 선정됐다. 미국의 유명 편집매장 '오프닝 세레모니'와도 협업 컬렉션을 내는 등 세계 주요 패션 도시에서 열린 권위 있는 패션 상과 협업 프로젝트를 두루 섭렵했다.

결승전에서 김민주와 경합한 영국 디자이너 다니엘 플래처(Daniel w. Fletcher) 역시 만만치 않은 실력파였다. 플래처는 영국의 유명 패션학교 센트럴 세인트 마틴을 졸업하고, 자신의 이름을 딴 브랜드와 함께 이탈리아 남성복 브랜드 '피오루치'의 아티스틱 디렉터로 활동 중인 신예 디자이너다. 이미 서구 패션업계가 주목하는 '차세대 디자이너'로 손꼽힌다.

마지막 경쟁자가 다니엘 플래처였다.
"나를 포함해 모든 참가자가 다니엘을 우승 후보로 꼽았다. 그를 모르는 사람이 없을 만큼 감각과 실력이 좋아 함께 경연한다는 것만으로도 들떴다. 게다가 준결승전인 데님 챌린지에서 다니엘이 극찬을 받았기 때문에 내가 이길 가능성은 없다고 생각했는데, 정말 의외의 결과였다."

스스로 생각하는 우승 비결은.
"10번의 컬렉션을 만들었던 경험이 도움이 됐다. 패션 공부만 7년을 했고, 브랜드를 전개한 5년 동안 정말 최선을 다했다. 그 시간들이 끝까지 전력투구할 수 있는 힘이 됐다."

'옷을 만들 때 늘 '민주킴스러운가' 자문한다"고 하던데.
"지금은 너무 많은 것에서 쉽게 영감을 얻을 수 있는 시대다. 그러다 보니 나 스스로에게 집중 못 할 때가 있다. '혹시 내가 타협하고 있지는 않나' '이게 진짜 내 스타일이 맞나' '여기에 민주킴이 들어있나'를 매일 스스로 질문한다."

'김민주답다'는 건 어떤 것인가.
"내 옷을 '귀엽다' '여성스럽다'고 평가하는데 단지 그런 요소들이 '민주킴'의 전부는 아니다. 내가 좋아하는 것이 그대로 녹아 있어야 한다. 결국 민주킴의 옷은 내 일기장 같은 거다. 내가 제일 좋아하는 평가는 '동화적'이라는 말인데 보는 이의 주관에 따라 많은 것이 담겨 있다는 의미이기 때문이다."

이제 세계적으로 유명해질 일만 남았다.
"내가 이번 프로젝트에 참가한 목적은 한국에서 이름을 알리는 거다. 편집됐지만 넥스트 인 패션에서도 그렇게 인터뷰했다. '나는 한국에서 유명해지려고 여기 나왔다'라고."

왜 목표가 '한국'인가.
"브랜드 초기엔 해외에서만 활동했다가 생각을 바꿨다. '결국 내 고객은 한국 사람이 돼야 한다'는 생각에 1년6개월 전 국내 시장으로 활동 무대를 옮겼다. 조금씩 성장하고 있지만 아직 회사 규모가 작아 나와 경영을 맡은 언니, 그리고 직원 두 명이 전부다. 민주킴 컬렉션을 보고 해외에서 인턴십을 하고 싶다고 이메일이 많이 오는데 오지 말라고 답을 보낸다. 사무실이 좁아 앉을 자리가 없다고. 하하."

가수들의 의상 제작, 스타일링도 맡았다.
"레드벨벳으로 시작해 지난해엔 방탄소년단(BTS)의 월드 투어 의상을 제작했다. 두 번 다 기획사에서 먼저 연락했다. 특히 BTS 때는 여성복 브랜드를 운영하는 까닭에 남성복 만들 일이 없어 아쉬웠는데 기회가 생겨 즐거웠다. 그것도 BTS를 위한 옷이라니!"

앞으로의 계획은.
"한국에서 더 활발하게 활동하는 것. 국내에서 옷을 판매한 지 얼마 안 됐는데 생각보다 많은 고객이 생겼다. 초기에 해외에서 활동한 이유가 '한국에서 누가 내 옷을 살까'라는 두려움 때문이었는데, 나 스스로 만든 편견이었다. 이번 우승을 통해 자신감을 더 얻었다.
윤경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