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

Kim Se-jeong is ready to make a solo statement : Gugudan member brings her personality to TV and new EP

Mar 19,2020
이미지뷰
[JELLYFISH ENTERTAINMENT]
이미지뷰
The cover of Kim Se-jeong’s new EP, “Plant.” [JELLYFISH ENTERTAINMENT]
“I am half worried and half excited,” singer Kim Se-jeong said ahead of the release of her first solo EP “Plant” on Tuesday.

But given her knack for garnering attention, whether it be on audition shows or reality TV, Kim does not have much to worry about.

In 2016, when she was 16, Kim rocked Mnet’s “Produce 101” audition series and received top scores on several episodes, earning her the nickname “God Sejeong.”

Successful throughout the series, Kim debuted as a member of the season’s project girl group I.O.I.

Two months after I.O.I debuted, her agency placed her in another girl group, Gugudan. She has been part of the eight-member group since then but has also released a couple of solo songs for popular drama series, including the song “All of My Days” for the 2019 tvN series “Crash Landing on You.”

Kim proved to be fearless while appearing in “Law of the Jungle in Sumatra” on SBS in 2017 and surprised chef Baek Jong-won with her ideas about running a restaurant on “Baek Jong-won’s Alley Restaurant” on SBS in 2018, earning her the nickname “variety cheat code” among her fans.

She also starred in the Netflix original series “Busted!” (2018), with entertainers Yoo Jae-suk and Kim Jong-min.

Contrary to her colorful and daring personality on TV, Kim said that she likes to listen to the same type of music over and over and create music that is more lyrical than anything else.

Ilgan Sports, an affiliate of the Korea JoongAng Daily, sat down with Kim on Tuesday to hear about her latest endeavors in producing her first solo EP and what she has in mind going forward for the rest of the year.

The following are edited excerpts of the interview.



Q. This is your first solo EP. How do you think it’ll go?

A.
I am half worried and half excited. I included quite a few songs that I’ve written. I wonder how they’ll be received by listeners.



Do you have your favorite among the ones you’ve written?

“Hopes for Tomorrow” is a song that I wrote during one of my darkest days. I wrote the lyrics thinking of what I would like to say to myself and imagining what other people would want to tell me in that moment.

“Skyline” is the song that took me the longest to write.

“Swim Away” is also one of my favorites. I know that we all struggle to keep above the water, metaphorically speaking. The key is to just keep swimming. That was the message I wanted to tell myself and to anyone listening.



Your previous songs, like “Flower Way,” were also popular for comforting listeners.

I keep writing songs to bring people comfort and hope, I can’t help it. Maybe it’s because I don’t know what love is.



Were you concerned about the timing of the new release, especially as the world battles the coronavirus outbreak?

I was concerned, but I thought some things should go on as they were planned. The release was scheduled before the outbreak.



How did singer Sunwoo Jung-a get involved in working on the title song of the EP?

I have been a fan of hers since I was in school. She was the one star that I wanted to work with when I became a singer myself. My agency was able to help me connect with her. She was happy about the idea of composing the song for me. She sang the song for me at the studio, and that is a moment I will cherish for the rest of my life. Working with her has been phenomenal.



How long did this EP take you to make?

I started writing the songs a year ago. As I was also working on some dramas, it actually helped to write songs on some days when I felt like I was hitting a wall and not going anywhere with my acting skills. Writing gave me energy.



Now that you’re a solo singer, what’s changed?

Not much really. Since I got a studio of my own last year, I’ve just been working away. Now I’m quite used to working alone.



How do you spend your down time?

I don’t stay still. I’m quite bad at it. I get a bit nervous if I’m not doing something. I’m always on the lookout to try something new and learn things.



Doesn’t it get tiring to keep working hard like that?

Well, when I get tired of acting, then I can focus on writing songs. And vice versa. Singing always comes before acting for me. But I want to do well in both.



Are there singers you’d like to collaborate with?

There are so many good vocalists out there. I’d like to work with Day6, Jung Seung-hwan and others. I think the problem, though, is that I don’t listen to a variety of music. I listen to pretty much the same stuff all the time, usually music that’s lyrical.



Why is that?

Well, I usually listen to music if I need to find peace and quiet. I think that’s why I make that style of music as well.



What would you like to do for the rest of your 20s?

I’d love to have a solo concert. I’d like to keep acting and singing and keep growing. I tend to come up with New Year’s resolutions every year, and the ones that don’t get met that year stay on the list for the following year. For now, my resolution is to compose five songs, write lyrics for 10 songs, read five books, do better with skin care, find the right body weight for me and travel at least twice in the year.

BY HWANG JEE-YOUNG [chung.juhee@joongang.co.kr]



'컴백' 세정 "자작곡 채운 첫 미니앨범, 걱정이 많아요"

가수 세정이 데뷔 첫 솔로 앨범을 낸다. '꽃길' '터널' 등 그간의 솔로곡으로 대중에 위로를 전했던 세정은 이번에도 위로를 메인 주제로 잡았다. 앨범엔 세정의 경험과 감정을 바탕으로 써내려간 글귀도 들어 있다. "때로는 거창한 무엇보다 작고 투박한 말 한마디가 가장 와닿는 위로가 된다. 이 앨범이 사람들에게 그럴 수 있다면 참 좋겠다"는 바람을 담았다.

-첫 번째 미니앨범인데 소감은.
"걱정도 되고 설레기도 한다. 이번에 자작곡이 많아서 걱정이 크다. 처음 선보이는 거라 어떻게 들어봐주실지 걱정된다."

-작업기간과 방법은.
"미니앨범을 계획하고 곡을 쓴 건 1년 전부터였다. 연기가 잘 안풀린다고 생각이 들면 작곡하는 일로 에너지를 얻었다. 힘들 때마다 아이디어를 쏟는 게 도움이 됐다."

-코로나 19로 비상시국에 첫 작품을 내도 되나 망설이진 않았나.
"걱정이 되긴 했지만 모든 것을 멈출 순 없다고 생각했다. 계획을 했으니 그대로 가보자고 마음 먹었고 가보는 중에 있다. 어떤 결과나 반응이 있을지는 모르겠다."

-타이틀곡은 선우정아의 곡이다.
"학생 떄무터 좋아했다. 선배님 노래도 많이 들었고 오디션도 보러다녔다. 그래서 가수가 되어서 꼭 한 번 작업을 해보고 싶었는데 회사를 통해서 이뤄지게 됐다. 선우정아 선배님도 해보자고 흔쾌히 말씀해주셔서 좋았다."

-작업 환경이 다른가.
"선우정아 선배님이 '화분'의 감정을 느껴보라며 직접 처음부터 끝까지 불러주셨다. 함께 녹음실에 들어가서 들었는데 정말 귀를 꽉 채우는 소리였다. 지금도 있지 못할 순간이다. 정말 좋았다. 배운 것도 많고 느낀 것도 많다. 성장의 계기가 됐다."

-자작곡도 수록했는데 추천곡이 있다면.
"오늘은 괜찮아'는 내가 가장 힘들 때 쓴 곡이다. 내 자신을 돌아봤을 때 어떤 상태인지, 다른 사람들은 내게 어떤 말을 해보고 싶은지 다양한 생각으로 접근했다. '스카이라인'은 가장 오래 작업한 곡이다. 그래서 애정이 처음부터 갔다. 앨범을 계속 듣다보니 '오리발'도 편안하게 들린다. 의미가 와닿는다. 어떤 사회라도 오래 버티는 것이 쉽지 않다는 걸 안다. 꾸준하게 하는 것이 참 어려운 일인데 오리는 물밑에서 말을 꾸준히 움직인다. 그런 것들을 비유적으로 표현했다. 그런 꾸준함이 멋있어보여서 그걸 응원하고 나도 나의 길을 가겠다라는 메시지를 담았다."

-'꽃길'과 같은 힘을 주는 감성들이 계속 이어지는 것 같다.
"위로라는 주제가 좋다. 내가 사랑을 잘 몰라서 그런가 잘 해낼 자신이 없다. 위로나 꿈 이런 가사들이 잘 써진다."

-앨범에 글귀도 직접 썼다고.
"학창시절부터 꿈이 책을 내는 거였다. 나이가 지나면서 내 의견을 누구에게 보여준다는 것이 점점 부끄러워져서 그 꿈은 포기했다. 대신 짧은 글 정도는 앨범에 넣어볼 수 있을 것 같아 도전했다. 앞으로도 기회가 된다면 계속 넣어볼 생각이다."

-MBC '나 혼자 산다' 촬영 비하인드가 있다면.
"얼굴부터 리얼이었다. 사전에 많은 것을 여쭤보셨다. 평소에 무얼하는지 어떻게 지내는지 여러가지에 대해 여쭤보셨다. 처음엔 카메라가 있으니 잘 차려먹어야 하나 싶었는데 그냥 나대로 보여주는 것이 좋을 것 같아서 편하게 했다."

-숙소 생활을 떠난 설렘도 있을 것 같다.
"곡을 쓰기 시작하고 부터 혼자 생활이 필요하다고 느꼈을 때가 있었다. 지난해 작업실 생기고는 거의 작업실에만 있었다. 그래서 설렘보다는 익숙하다."

-쉬는 시간은 어떻게 보내는지.
"가만히 있질 못한다. 쉴 때도 여러가지를 하는 편이다. 뭔가를 안 하면 불안하다. 이것도 도전해보고 싶고 배워보고 싶고 욕심도 많다. 그런데 취미는 없다. 일적으로만 몰두한다."

-지칠 때도 있지 않나.
"연기에 지치면 곡을 낼 수 있다는 생각을 하고, 작업이 힘들면 연기를 하고 싶다는 생각을 한다. 새로운 일로 계속 힘을 얻는 것 같다. 노래가 항상 우선이긴 한데 연기도 잘 해내고 싶다."

-컬래버레이션하고 싶은 가수가 있다면.
"데이식스, 정승환. 좋은 보컬이 많으니까 다양하게 해보고 싶다. 근데 내가 문제인게 노래를 다양하게 듣질 않는다. 서정적인 감성만 자주 듣는다."

-취향이 자리잡힌 이유가 있나.
"내 스스로를 위로하고 싶어서 듣는 노래들이 있다. 기분 좋아지려고, 편히 잠 들기 위해서 등 여러가지 이유로 날 위로한다. 다른 사람들도 내 노래를 듣고 이렇게 생각해줬으면 하는 바람이다."

-잘 위로하고 있다고 생각하나.
"그런 편이다. 어둠의 구렁텅이에 빠졌을 때 남이 이끌어주진 않았다. 귀를 여는 편도 아니다. 진짜 친한 친구이고 시기가 맞으면 힘든 것을 이야기하곤 하지만 시간이 그렇지 않다면 그냥 혼자 이겨내고 털어낸다."

-20대 안에 이루고 싶은 목표는.
"단독 솔로 콘서트를 해보고 싶다. 노래나 연기 등 내가 뿌려놓은 씨앗을 꾸준히 하고 있었으면 좋겠다. 지금 해놓은 것을 더 키우는 것이 목표다. 쥐띠 해로서 소소한 목표는 있다. 매년 목표를 10개씩 세우는 편인데 지난해 목표가 보통 이월된다. 작곡 5개, 작사 10개, 1년에 책 5권 읽기, 피부 맑아지는데 신경쓰기, 적당한 체중 찾기, 여행 두 번 이상 가기 등이 있다."

황지영기자